바나나기차 [477377] · MS 2013 (수정됨) · 쪽지

2024-06-23 23:09:20
조회수 8,030

[칼럼] 가짜 부자들이 많아지는 시기입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68525413

저는 수험생들을 위해 매주 3편의 편지를 쓰고 있습니다.

카톡으로 전달받는 3편의 편지, 편하게 읽어보세요.


어떤 편지인가요?https://bit.ly/mental_letter






 위험한 사고방식, 나도 모르게. 


여러분의 자동차가 고장 났습니다.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고장이 나지 않은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해서 타면 되지 않을까요?



"돈 낭비 아닌가요? 그건 부자들이나 할 수 있는 방법이고.. 고장이 났으면 어디가 고장 났는지 확인해서 그 부분을 수리해야죠."



네, 정답입니다. 그런데 많은 학생들이 6평 이후에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해 버리는 실수를 합니다. 자동차가 왜 고장 났는지는 살펴보지도 않고, 남들이 말하는 좋은 차를 구매합니다. 근데 부자들은 정말로 자동차가 고장 났다고 해서 바로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할까요? 충분한 돈이 있다고 해도 그러지 않을 겁니다.



여러분에게 남은 시간은 충분한가요?



개개인마다 다를 순 있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지금 시기에는 남은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고 느낄 겁니다. 그런데 학생들은 자신이 느끼는 것과는 정반대의 상황에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결정합니다. 시간이 충분한 사람처럼 행동합니다. 지금껏 자신이 거쳐온 과정들을 충분히 되돌아보지 않습니다. 자동차의 어떤 부분이 고장 났는지 살펴보지 않는 것처럼 말이죠.


물론, 자동차 한 대를 평생 운전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일부 부품을 교체하는 것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문제가 있다면 새로운 차를 구매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고장 난 부품을 교체할 것인지,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할 것인지 두 가지 선택을 할 수 있지만, 결정을 내리기 이전에 여러분의 자동차가 현재 어떤 문제를 겪고 있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지금 시기에 많은 학생들이 단지 원하는 성적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는 결론만으로, 자신의 공부법 자신이 선택한 강사와 컨텐츠를 부정하고 통째로 교체하려 합니다. 이러한 사고방식이 자동차가 고장 났으니 새로운 자동차로 바꾸면 된다는 사고방식과 다를 바가 있을까요?


저는 이러한 사고방식의 위험성에 대해 이미 두 달 전 여러분에게 말씀드렸습니다.



 Re: 물거품의 전조 현상 


이전에 업로드한 칼럼을 인용한 경우 소제목 앞에 Re:가 붙습니다


여러분이 좋지 않은 결과를 마주했을 때 가장 먼저 하는 것이 무엇인가요?


혹시, 과정에 대한 의심인가요?



이 공부법이 맞나? 이 선생님의 방법이 틀린 게 아닐까? 저 선생님은 다른 이야기를 하는데, 저 유튜버는 다른 이야기를 하는데, 더 맞는 것 같네? 내가 지금껏 시간 낭비한 거야?



그렇다면 정말 위험한 상태입니다. ‘열심히 하면 분명 성적이 오를 거야!’라며 결과만 바라보고 달려 나가다 쓰러진 후에 과정을 의심하는 것은 치명적이기 때문이죠. 과정이 아닌 결과만 보고 판단하기 때문에 과정 전체를 의심하기 시작합니다. 배신감이 느껴집니다. 시간이 많이 흘러버린 상황이라 압박감도 밀려옵니다. 이 결과를 가지고 앞으로는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할지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제대로 흔들리는 법을 배우지 못했기 때문에, 쉽게 무너질 수 있는 상태가 된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반면에, 과정에 대한 믿음과 확신이 있다면 상황을 좀 더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습니다. 지나온 과정 중에서, 나의 성장을 막은 요소가 무엇인지 파악하여 일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전체를 부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과정에서의 실수는 나에게 오히려 도움이 됩니다. 과정에서의 실패와 실수로 인해 나는 쓰러지지 않습니다. 다만, 더 현명해질 뿐이죠. 




물거품의 전조 현상은 4월 25일에 업로드 된 

칼럼 내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참고)


보신 바와 같이, 저는 여러분들에게 닥칠 상황을 미리 예측해 알려 드리려 노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처럼 흔들리기 쉬운 순간에, 여러 학생들이 저에게 의지할 수 있는 존재가 되어주어 고맙다고 말해주기도 하죠. 칼럼을 꾸준히 따라와 주는 학생들에게 저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요.


여러분이 언제 흔들리게 될지, 왜 흔들릴 수밖에 없는지, 그리고 어떻게 흔들려야 무너지지 않을 수 있는지 시기에 맞춰 선제적으로 말씀해 드리는 것을 저의 사명이자 목표로 삼았습니다. 그렇기에 저는 앞으로도 수능까지, 여러분이 무너지지 않을 수 있도록 흔들리는 법을 알려드릴 겁니다. 



 포기하지 않은 자의 의무 


6월 평가원 모의고사에서 성적이 생각만큼 나오지 않아서 자신을 자책하고 있는 학생들이 있나요? 포기하고 싶고, 이렇게 해서 내 목표를 이룰 수 있을까 의문이 드는 학생들은요? 6평 이전부터 각기 다른 이유로 나태함의 관성에 이끌려 시간을 낭비해 오다가 이번 시험으로 인해 잔혹한 현실을 마주한 학생들도 있을 테죠.


며칠간 공부가 손에 잡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게 다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은 생각에 그 기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사고의 악순환을 경쟁자들보다 먼저 끊어내는 것부터가 경쟁력이 된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악순환을 끊어내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자신에게 한 가지 질문을 던져 본다면 말이죠.


아니, 제가 여러분에게 물어보겠습니다.



그래서 완전히 포기했나요?



제가 던진 이 물음에 네, 저는 이제 완전히 포기했어요. 그리고 이 결정에 어떠한 후회도 남지 않을 거예요”라 대답할 수 없다면 여러분이 꼭 명심해야 하는 말이 있습니다.



포기하지 않은 자에게는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포기하지 않은 한, 완전히 멈추지는 말아야 한다. 지금 멈춘 나를 지독히 미워할, 결국엔 성장한 나를 위해.



도착점이 눈앞에 있는데 단지 몇 걸음이 부족해 그 선을 넘지 못한다면 어떨 것 같나요? 정말 최선을 다했음에도 몇 걸음이 부족했다면 아쉬움이 남을지는 몰라도, 이후에 도전하고 성장해 나갈 수 있습니다. 자신이 하던 대로 조금만 더 하면 결국 이뤄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냈으니까요. 자신과 그 결과를 인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정적 감정과 그로 인한 나태함으로 인해 중간에 한 걸음, 또 한 걸음을 낭비했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도착점 바로 앞에서 주저앉아 과거의 자신을 자책하며, 자신이 나태했던 때를 떠올리며 후회로 밤을 지새우겠죠.


수능이 다가왔을 때 즈음에는 과거라고 불릴 지금 이 순간순간의 현재를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고 있나요?


여러분이 수능장에 들어가는 그 순간까지 저만의 방식으로 함께하겠습니다. 그러니 완전히 포기하지 않았다면, 절대로 멈춰서지 말길 바랍니다. 포기하지 않은 자에게 주어진 의무를 마음에 새기고 계속 나아가길 바라겠습니다. 


제 계정을 팔로우 해두시면 칼럼을 놓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여러분의 좋아요댓글은 칼럼 연재에 큰 힘이 됩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한 주, 함께 실력을 쌓아갑시다.

이제는 정말 멘탈이 실력입니다.

0 XDK (+2,000)

  1. 1,000

  2.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