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램국어 [476057] · MS 2013 · 쪽지

2024-06-14 11:52:33
조회수 4,561

[피램 해설지+칼럼] 6평 운문문학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68416028

(817.9K) [922]

2025학년도 6월 모의평가 운문문학 해설지 by 피램국어.pdf

(2.1M) [928]

2025학년도 6월 모의평가 공통과목 해설지 by 피램국어.pdf

안녕하세요. 피램입니다.


2025학년도 6월 모의평가 해설지와, 관련해서 배울 만한 내용을 담은 간단한 칼럼을 준비했습니다.


이번 해설지 및 칼럼은 '산문문학/독서/운문문학' 이렇게 총 세 번에 걸쳐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이번이 마지막 '운문문학'편이고, 원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공통과목 합본도 준비해뒀으니 참고하세요.


산문문학편 : https://orbi.kr/00068326607

독서편 : https://orbi.kr/00068367462


해설지, 칼럼 내용 모두 읽기 전에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분석해보는 과정이 꼭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 잊지 마세요.



[22~26] : 고전시가+수필 : 작자 미상, 우부가 / 성현, 타농설


전형적인 고전시가+수필 세트였습니다. 두 지문 모두 <보기>를 통해 친절하게 주제를 제시했고, 이에 맞춰 독해하고 선지를 판단하면 그리 어렵지 않았을 세트입니다. 특히 최근 몇 번의 시험에서 악랄한 난이도를 자랑했던 수필의 난이도가 조금 낮아지면서, 이번 불문학 시험에서 그나마 쉬어갈 구간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이 세트가 어려웠다면, 크게 세 가지 이유를 뽑을 수 있습니다.


1) 고전시가 학습량의 부족

사실 (가)가 전형적인 고전시가의 주제 의식을 보이는 작품은 아니기 때문에, 고전시가에서 주로 보이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차분하게 이해하는 과정이 필요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고전시가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은 전반적인 상황이 그려지지 않으면서 곤란한 상황을 겪었을 것입니다. 고전시가는 전형적으로 학습량에 비례해서 실력이 오르는 파트이니, 지금이라도 확실하게 정리하시기 바랍니다.


참고) 피램 필수 고전시가 : https://atom.ac/books/10678



2) 주제 중심의 선지 판단 연습 부족

앞서 언급했듯이, 이 지문은 <보기>를 통해 작품의 주제를 미리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지문을 읽고 선지를 판단하는 태도가 잘 갖춰져 있지 않았다면, 선지 판단에서 은근히 애매함을 느끼셨을 수도 있겠습니다.




이러한 주제를 잊지 않은 채로 읽었다면, 거의 대부분의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해설지를 참고하세요.


참고) [생각의 전개 외전 1] 문학 시간 단축 꿀팁 : https://orbi.kr/00063100625



3) 어휘력or추론력 부족

이전 글에서도 계속 언급해드렸지만, 어려운 어휘(특히 한자어)를 많이 사용하는 것이 최근의 강력한 트렌드 중 하나입니다. 이번 지문에서도, <이장, 묏자리, 길운, 행로상, 청질, 구문, 범용, 유용, 권면>과 같은 어려운 어휘가 선지 판단 과정에서 이용되어 학생들을 당황하게 했을 것입니다. 물론 저 단어들을 모두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행로상, 청질, 구문'과 같이 진짜 어려운 단어들은 맥락 속에서 그 의미를 충분히 추론할 수 있거든요. 평소에 어휘력을 충분하게 쌓아 놓는 것은 기본이고, 맥락을 독해하며 의미를 추론하는 연습도 게을리하지 않으셔야 합니다.




[31~34] : 현대시 : 이기철, 청산행 / 김현승, 사실과 관습 : 고독 이후


이 지문 역시 <보기>를 통해 주제를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문을 읽고 문제를 해결하게끔 하는 전형적인 현대시 세트였습니다. 수능 문학에서는 이렇게 묻고자 하는 바가 정말 명확하고 일관되기 때문에, 방향성을 정확히 잡고 조금만 연습하시면 금방 실력을 올릴 수 있습니다. 산문문학편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평가원은 산문문학에서도 요구하는 바가 명확하거든요.


나아가, 이 지문에서도 높은 수준의 '어휘력'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32번 문제에서는



'피안'이라는, 대부분의 학생들은 처음 봤을 단어를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기도 하고, '고립', '위안적' 같은 익숙한 단어들 역시 그 뜻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면 선지 판단 과정에서 헷갈릴 수 있게끔 출제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해설지 참고하세요.)


물론 정답 선지는 '독해와 허용 가능성 평가'라는 기본적인 틀에서 골라낼 수 있기에 이와 같은 단어들의 뜻을 몰라도 답은 고를 수 있었겠지만, 시험장에서 상당히 당황스러웠을 것입니다.



정리하면, 이번 6월 모의평가 운문문학은 '어려운 어휘로 포장한 익숙한 맛'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산문문학에서도, 독서에서도 비슷한 말씀을 드리고 있는데요.


산문문학 : '낯선 형식, 익숙한 문제'

독서 : '익숙한 어려움'


독서 파트에서도 언급드렸던 내용이지만, '교사 출제'라는 프레임에 갇혀 무언가 시험이 변했다는 생각을 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겉포장지가 조금 더 투박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본질적으로 묻는 것은 정말 같습니다. 이걸 꼭 알아주세요.


피램 국어로 공부하셨던 분들은, 결국 우리가 배운 내용 그대로 출제되었다는 것을 느끼셔야 합니다. 이제부터 여러 가지 유혹들이 많을 것입니다. 6월 모의평가는 인강 사이트 및 학원 입장에서 기존 강사에 대한 불신이 피어오른 학생들을 낚아채기 위한 마케팅에 열을 올리게 되는 계기이기 때문에, 무언가 쉽게 점수를 올려줄 것이라는 달콤한 유혹들이 가득할 것입니다.


하지만 성적 향상의 길은 결코 쉽지 않으며 달콤하지 않습니다. 이 진리를 잊지 않은 채로, 남은 기간도 이를 악물고 고통스럽게 버텨주세요. 아직 시간이 많습니다. 잘 할 수 있을 거예요. 마지막까지 화이팅합시다. 운문문학 해설지도 성실하게 준비하겠습니다.

rare-#NOT FOUND rare-띵작, 마스터피스 rare-2021 신축년 rare-4스널 라봉이

0 XDK (+1,000)

  1.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