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K문학 [1041575] · MS 2021 (수정됨) · 쪽지

2022-01-27 16:38:00
조회수 3,054

내가 바라던 공부인가? 점검하는 설 연휴되길..(이벤트)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43503097

[이성권 문학칼럼] 

내가 바라던 공부인가? 점검하는 설 연휴가 되길... 


새해, 새 마음으로 

먼저 공부의 기본적인 마인드를 확립하시길 바랍니다.  

칼럼의 후반에는 새해 설날 기념 무료 이벤트 안내 내용을 실었습니다. 

 

https://youtu.be/A9uhHcwAHf0


1. <팃낫한 스님의 입적>

1월 22일. 세계적인 영적 지도자 ‘틱낫한 스님’이 입적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일시적인 생의 한 복판에서 고통과 상처, 슬픔, 외로움을 겪지 않는 존재는 없으니 

‘지금’ 이 순간 ‘여기’에서 자신의 마음의 치유가 일어나도록 

멈추고 되돌아 보라 (깨어있음)는 스님의 일관된 가르침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남아 있습니다. 


2. <새롭게 보는 법정 스님의 삶, 말씀>

한국에서 팃낫한 스님처럼 대중적인 친화감으로 울림을 준 청정한 수행자로 

법정 스님을 꼽을 수 있습니다. 법정 스님은 이론적인 불경(佛經)이나 

관념적인 일상의 틀 속에서 빠져 나와 자신의 삶이 ‘깨어서 살아 있을 것’을 강조했습니다. 


1) < 내 얼굴을 보라>

 “남의 얼굴만을 쳐다보다가 자신의 얼굴을 까맣게 잊어버리지 않았는지 반성해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자신의 삶을 이룰 수 없다” (‘수류화개’(水流花開), 『텅 빈 충만』. 샘터사. p27)


“사람은 어디서 무슨 일에 종사하면서 어떤 방식으로 살건 간에 자기 삶 속에

꽃을 피우고 물이 흐르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하루하루 사는 일이 무료하고 지겹고 시들해지고 만다. 

자기 자신이 서 있는 그 자리를 두고 딴 데서 찾으려고 한다면 

그것은 헛수고일뿐”  (‘수류화개’(水流花開) p28 


“묵상(默想)을 통해서 우리는 우리 안에 고여 있는 말씀을 비로소 듣는다... 

침묵의 조명(照明)을 통해서 당당한 말을 하기 위해서인 것이다.” 

(‘침묵의 의미’, 『무소유』 범우사. p100 ∼102)


2) <한 걸음, 삶의 목표가 있는가?>

법정 스님의 글 속에는 ‘너절하고 시시한 말들’에서 벗어날 것, 

‘성에 차지 않는 자신의 삶으로부터 벗어남’ (‘텅 빈 충만’ p70 )

‘거듭거듭 떨치고 박차고 일어날 수 있어야 함’을 줄기차게 역설(力說)하는 

목소리로 가득차 있습니다. 

삶이 무엇이고 어떻게 사는 것일까? 

이런 질문 앞에서 충분히 허둥대고 혼란된 마음에 휩싸일 때가 많습니다.


“순간순간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디며 삽니다...,,

문제는 한 걸음 어디를 향해서 내딛고 있는지, 스스로 물어보십시오. 

또 나에게 그렇게 뚜렷한 삶의 목표가 있는지 없는지 거듭거듭 물어야 합니다” 

(‘나무 위에 사는 선승의 가르침’ 『한 사람은 모두를 모두는 한 사람을』 p241. 문학의 숲) 


삶의 목적이 본래 있느니 없느니 하는 논쟁은 법정 스님의 글 속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당장 나 자신의 주체적인 삶을 확립하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입니다. 

“(내 삶의 입구로) 들어간다는 것은 우리들의 의지 즉 원력(願力)에 의해서이고, 

(내 삶 밖으로) 떨어진다는 것은 업의 무게(業力)에 의해서다” (‘나무지옥대보살’, 『텅 빈 충만』. p232


3) <새해의 발원, 굿 뉴스>

수험생인 여러분뿐만 아니라 사람은 일평생 배우며 다시 깨어나며 살아갑니다. 

법정 스님의 말씀대로 삶이 시들해질 때마다 

‘작은 발원’(發願, 자신만의 소원을 새롭게 세우는 것)을 

지금 이 자리에서 새롭게 세울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이 새해를 맞이하는 ‘굿 뉴스’입니다.


4) <설 연휴, 오르비클래스 무료 전강의 공개 >

수능 문학은 목표가 선명해야 효과를 볼 수 있는 공부이기 때문에 

탄탄한 논리적 해석 + 실전 적용 문제 풀이 트레이닝이 효과적으로 결합되어야 합니다.

현재 오르비에 올라 있는 문학 전문 강좌를 따라서 공부해나가시길 바랍니다. 

 

2022.1.24일부터 2월 4일 설 연휴까지 전 강좌 무료 오픈합니다. 

물론 기존 신청한 학생들은 프리패스 가격으로 들을 수 있겠지만 

주변 친구들에게도 알려주고 새 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참고로 2022년 문학 전문 강의 듣기 순서로는 

1) 망상 없이 읽기

2) New 융합형 문학독법 (4강까지 업로드. 1.26일 현재)

3) 문학 개념어와 논리적 해석 

4) 기출 수능 문학이 놓친 논리적 해석 (5개년 기출 정리) - 계속 업로드 진행 중 (빨리 업로드 완성하겠습니다.)

5) 고전필수 작품 정리 강좌.

 

이 중에서 가장 선행되어야 할 기본적인 코스는 1,3)강좌입니다. 

최근 실전 문학 독법으로 바로 들어가겠다는 학생은 1) 2) 4) 코스로 

들어가서 공부하시길 바랍니다. 


설날 연휴는 물론이고 

언제라도 문제에 대한 질문, 

학습심리적 어려움, 고민의 내용을 

댓글이나 아래로 연락주시면 도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welcomelsk@hanmail.netTel 010 8784 5648

꾸준히 필수적인 내용으로 훈련하면서 쌓아가는 공부를 하시길 바랍니다.


[이성권 문학칼럼] 내가 바라던 공부인가? 점검하는 설 연휴가 되길... 



https://youtu.be/54JzE4OyQdQ


https://youtu.be/A9uhHcwAHf0



https://youtu.be/lWejJHT2OaI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