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box [827614] · MS 2018 · 쪽지

2019-10-22 13:20:38
조회수 821

수능감독 불평하는 교사들에게 팩폭날리는 누리꾼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5050515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5일 앞으로 다가왔다.



약 54만명의 수험생들이 이 시험을 위해 피와 땀을 흘리는 가운데, 한 매체에서는 "교사들이 수능 감독 업무를 겁내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보도를 내놨다.



20일 중앙일보가 내놓은 보도에 따르면 꽤 많은 학교 교사들은 수능시험 감독 업무를 힘들어한다.



최대 7시간 동안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데, 시험지와 답안지를 배포할 때를 제외하고는 계속 서 있어야 하는 게 힘들다는 게 교사들의 하소연이다. 집중에 방해된다는 이야기를 들을까 봐 숨소리, 발소리를 조심하는 것도 스트레스라고 한다.



이에 대한 원성이 커졌고 교원단체 실천 교육 교사모임은 지난 19일 "수능 감독 업부 개선이 없다면 국가인권위에 교육부를 상대로 진정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민들의 반응은 대체로 비판적이다. 예민한 수험생들이 항의하고 분쟁 혹은 작은 소송에 휘말리는 경우가 더러 있다고는 하지만 교사 업무의 일환인데 이를 꺼리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비판이 많다.



한 누리꾼은 "대체 얼마나 편한 곳에서 근무했길래 1년에 한 번 수능 감독하는 것을 힘들다고 하는지 모르겠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의자 배치를 요구했다는 게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의자에 앉으면 아무래도 집중력이 흐트러질 수 있다는 것. 1년에 단 몇시간 동안 공정성을 위해 교사가 응당 최선을 다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의견을 개진했다.



공짜로 하는 것도 아니고, 원래 교사의 임무인데 왜 등한시하려는 건지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쏟아졌다. "매년 방학이라고 적어도 두 달 정도는 거의 놀지 않느냐 세금벌레같은" 감정 섞인 비판도 있었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