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미온느/ [733803] · MS 2017

2019-04-20 20:59:04
조회수 481

[국어 칼럼] 음악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2432339

 안녕하세요 헤르미온느 입니다.


 요즘은 매우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 있네요..


 그래도 칼럼은 거의 매일매일 쓰려고 노력한답니다!ㅎㅎ


 오늘은 2017년 6평 음악 지문입니다.


 늘 그렇듯 지문 먼저 소개할게요!



 음악은 소리로 이루어진 예술이다. 예술이 아름다움을 추구한다면 음악 또한 아름다움을 추구해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아름다운 음악 작품은 듣기 좋은 소리만으로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일까? 음악적 아름다움은 어떻게 구현되는 것일까?

 음악에서 사용하는 소리라고 해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피아노 소리가 심벌즈 소리보다 듣기 좋다고 생각한다. 이 중 전자를 고른음, 후자를 시끄러운음이라고 한다. 고른음은 주기성을 갖지만 시끄러운음은 주기성을 갖지 못한다. 일반적으로 음악에서 음’이라고 부르는 것은 고른음을 지칭한다. 고른음은 주기성을 갖기 때문에 동일한 파형이 주기적으로 반복된다. 이때 같은 파형이 1초에 몇 번 반복되는가를 진동수라고 한다. 진동수가 커지면 음높이 즉, 음고가 높아진다. 고른음 중에서 파형이 사인파인 음파를 단순음이라고 한다. 사인파의 진폭이 커질수록 단순음은 소리의 세기가 커진다. 대부분의 악기에서 나오는 음은 사인파보다 복잡한 파형을 갖는데 이런 파형은 진동수와 진폭이 다른 여러 개의 사인파가 중첩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런 소리를 복합음이라고 하고 복합음을 구성하는 단순음을 부분음이라고 한다. 부분음 중에서 가장 진동수가 작은 것을 기본음이라 하는데 귀는 복합음 속의 부분음들 중에서 기본음의 진동수를 복합음의 진동수로 인식한다. 

 악기가 ㉠ 내는 소리의 식별 가능한 독특성인 음색은 부분음들로 구성된 복합음의 구조, 즉 부분음들의 진동수와 상대적 세기에 의해 결정된다. 현악기나 관악기에서 발생하는 고른음은 기본음 진동수의 정수배의 진동수를 갖는 부분음들로 이루어져 있지만, 타악기 소리는 부분음들의 진동수가 기본음 진동수의 정수배를 이루지 않는다. 이러한 소리의 특성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소리 스펙트럼은 복합음을 구성하는 단순음 성분들의 세기를 진동수에 따라 그래프로 나타낸 것이다. 고른음의 소리 스펙트럼은 <그림>처럼 일정한 간격으로 늘어선 세로 막대들로 나타나는 반면에 시끄러운음의 소리 스펙트럼에서는 막대 사이 간격이 일정하지 않다.

 두 음이 동시에 울리거나 연이어 울릴 때, 음의 어울림, 즉 협화도는 음정에 따라 달라진다. 여기에서 음정이란 두 음의 음고 간의 간격을 말하며 높은 음고의 진동수를 낮은 음고의 진동수로 나눈 값으로 표현된다. 가령, ‘도’와 ‘미’ 사이처럼 장3도 음정은 5/4이고, ‘도’와 ‘솔’ 사이처럼 완전5도 음정은 3/2이다. 그러므로 장3도는 완전5도보다 좁은 음정이다. 일반적으로 음정을 나타내는 분수를 약분했을 때 분자와 분모에 들어가는 수가 커질수록 협화도는 작아진다고 본다. 가령, 음정이 2/1인 옥타브, 3/2인 완전5도, 5/4인 장3도, 6/5인 단3도의 순서로 협화도가 작아진다. 서로 잘 어울리는 두 음의 음정을 협화 음정이라고 하고 그렇지 않은 음정을 불협화 음정이라고 하는데 16세기의 음악 이론가인 차를리노는 약분된 분수의 분자와 분모가 1, 2, 3, 4, 5, 6으로만 표현되는 음정은 협화 음정, 그 외의 음정은 불협화 음정으로 보았다.

 아름다운 음악은 단순히 듣기 좋은 소리를 연이어 배열한다고 해서 만들어지지 않는다. 음악은 다양한 음이 조직적으로 연결되고 구성된 형태로, 음악의 매체인 소리가 시간의 진행 속에 구체화된 것이라 할 수 있다. 19세기 음악 평론가인 ⓐ한슬리크에 따르면, 음악의 독자적인 아름다움은 음들이 ‘울리면서 움직이는 형식’에서 비롯되는데, 음악을 구성하는 음악적 재료들이 움직이며 만들어 ㉡ 내는 형식 그 자체를 말한다. 따라서 음악의 가치는 음악이 환기하는 기쁨이나 슬픔과 같은 특정한 감정이나 정서에서 찾으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음악에는 다양한 음악적 요소 들이 사용되는데, 여기에는 리듬, 가락, 화성, 셈여림, 음색 등이 있다. 리듬은 음고 없이

소리의 장단이나 강약 등이 반복될 때 나타나는 규칙적인 소리의 흐름이고, 가락은 서로 다른 음의 높낮이가 지속 시간을 가지는 음들의 흐름이다. 화성은 일정한 법칙에 따라 여러 개의 음이 동시에 울려서 생기는 화음과 또 다른 화음이 시간 적으로 연결된 흐름이고, 셈여림은 음악에 나타나는 크고 작은 소리의 세기이며, 음색은 바이올린, 플루트 등 선택된 서로 다른 악기가 만들어 내는 식별 가능한 소리의 특색이다.

 작곡가는 이러한 음악적 요소들을 활용해서 음악 작품을 만든다. 어떤 음악 작품에서 자주 반복되거나 변형되면서 등장하는 소재인 가락을 그 음악 작품의 주제라고 하는데, 작곡가는 자신의 음악적 아이디어를 주제로 구현하고 다양한 음악적 요소들을 사용해서 음악 작품을 완성한다. 예컨대 조성 음악* 에서는 정해진 박자 내에서 질서를 가지고 반복적으로 움직이는 리듬이 음표나 쉼표의 진행으로 나타나고, 어떤 조성의 음계 음들을 소재로 한 가락이 나타나고, 주제는 긴장과 이완을 유발하는 다양한 화성 진행을 통해 반복되고 변화한다. 이렇듯 음악은 다양한 특성을 갖는 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한 소리의 예술이라고 볼 수 있다.




 1. 정보량이 매우 많다. 그러나 주제는 명확하다!


 이 지문은 고른음이라던가 기본음이라던가 음색, 협화도 등 정보량이 굉장히 많은 지문에 속합니다.

 이 경우에 학생들은 정보량에 억눌려서 정작 필자가 하고자 하는 말을 놓칠 수 있습니다. 

 필자가 하고싶은 말은 1문단에 잘 나와 있습니다. 

 1문단 마지막 문단을 보세요. "음악적 아름다움은 어떻게 구현되는 것일까?" 라는 의문을 필자는 던지고 있네요.


 보통 의문의 형식이 첫문단에 나온다면 그게 바로 주제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2. 각각의 문단이 소개된 이유가 병렬적이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마지막 문단을 위한 것!


 2문단에서는 고른음, 단순음, 복합음, 그리고 "부분음" 등의 정의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네요.

 이는 3문단에서 '음색' 과 '진동수'를 설명할 때 "부분음" 이라는 개념을 알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4문단은 협화도를 설명하고 있네요. 협화도를 설명하기 위해 음정을 설명하고, '진동수'를 설명합니다. 2,3문단에서 진동수 개념이 나온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6문단에서는 다양한 음악적 요소들(리듬, 가락 등)을 소개합니다. 7문단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가락, 리듬 등을 활용하여 음악의 의의를 이야기하네요.


 이 지문은 각각의 문단이 소개된 이유가 명확한 지문의 원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3. (늘 강조하지만) 비슷한 개념이 나오면 주의해서 읽자!


 꼭 서로의 개념을 비교하는 문제가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비슷한 개념이 나오면 문제로 꼭 출제되기 마련이랍니다. 이 지문에 딸린 문제는 대놓고 '음악적 요소' 에 박스를 친 채로 출제되어서 음악적 요소들에 관한 문제가 출제되겠구나~ 하는 것을 학생들이 파악하기 쉬웠으나, 그렇지 않은 지문들이 더 많거든요!


 29번 문제를 보시겠습니다.

 

 29. 음악적 요소에 대한 이해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1. 리듬은~

 2. 가락은~

 3. 화성은~

 4. 셈여림은~

 5. 음색은~


 모두 각각의 개념을 제대로 알고 있었어야 쉽게 풀 수 있는 문제였습니다.



 4. 특정 숫자나 예시가 나오면 문제로 출제된다.


 이것도 제가 예전 칼럼들에서 많이 이야기했던 내용입니다. 말 그대로에요. 이 지문에서는 특정 숫자가 나왔고, 그게 그대로 문제로 출제되었습니다. 그것도 3점짜리 보기문제로요.

 

 4문단에 보시면 "장3도 음정은 5/4이고, 도와 솔 사이처럼 완전5도 음정은 3/2이다." , "가령 음정이 2/1인 옥타브, 3/2인 완전5도, 5/4인 장3도, 6/5인 단3도의 순서로 현화도가 작아진다." 라는 문장들이 있네요. 이 문장들을 제대로 숙지했어야만 32번 문제를 풀 수 있었습니다.

 


 정보량은 많은 만큼 배워갈 점도, 분석할 것도 많은 지문이었네요!


 이 네 가지 팁 중 가장 중요한 것을 꼽자면 바로 4번인 것 같습니다. 


 언제나 질문이나 비판은 환영합니다! 그리고 도움이 되셨다면 좋아요와 팔로우 부탁드려요 ㅎㅎ


 그럼 다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최근 칼럼----------------------------------------------------------------------------------------------------------------------

[국어 칼럼] 칼로릭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241115

[국어 칼럼] 4모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308093

[국어 칼럼] 해시 함수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309151

[국어 칼럼] 양자역학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344506

[국어 칼럼] 정합설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385517

[국어 칼럼] 오버슈팅 지문으로 보는 지문읽는법/기출분석법 https://orbi.kr/00022398449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덕 코인을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