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몽 [638167] · MS 2015

2017-12-02 11:16:05
조회수 3070

정시 경쟁률에 관한 오해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4205419

안녕하세요 문과 상위권 전문 컨설턴트 상사몽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정시 접수를 할 때 경쟁률에 대해 많이 의식하는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한가지만 알려드리겠습니다. 허수도 초반에 지원을 하며 안정적인 표본도 초반에 지원하기도하며, 불나방 허수들이 쌓여 급작스럽게 경쟁률이 확 올라가기도 합니다. 




제 요점은 결국 큰 소용이 없다는 거입니다. 초반 경쟁률이 높다고 해서 크게 걱정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물론 최종 경쟁률이 높은 과는 빵꾸가 많이 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로 빵꾸는 경쟁률이 지극히 정상처럼 보이는 과에서 나타나죠.


이를 쉽게 설명하면 최종 경쟁률이 높은 곳은 불나방 허수들이 많이 지원을 해서,


여기라도 스나 한번 찔러본다. 라는 생각일 것 입니다.


그 말은 즉, 붙으면 무조건 등록을 한다는 것이죠.


주로 이런 곳에서는 빵꾸가 잘 나지 않습니다.


지극히 경쟁률이 정상처럼 보이는 과의 경우, 높은 점수대의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점수가 높다보니, 다른 곳으로 빠지는 경우도 많다고 볼 수 있죠. 


16학년도 외대 경제의 경우, 경쟁률은 3.xx로 지극히 정상이었지만, 


추합은 정원의 2배수만큼 돌았습니다. 


작년에 핵빵꾸로 유명한 연대 심리의 경우도 경쟁률은 3.xx로 지극히 정상이었습니다.


고려대 미디어도 2.8로 상당히 정상적이었습니다.


----------------------------------------------------------------


제가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경쟁률은 큰 의미가 없다고 하는 것 입니다.


1. 경쟁률이 높은 곳은 불나방이 많을 확률이 높다.


2. 경쟁률이 높거나 낮다고해서 빵꾸가 나는 것이 아니다.


이 2가지를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부디 나중에 정시 원서를 낼 때, 경쟁률을 보고 혹하거나 큰 걱정하는 일 없으시길 바랍니다.


----------------------------------


ps. 쪽지로 라인 잡아달라고 하시면 해드렸긴 했는데...저도 실제 정식으로 상담하는 친구들 상담한다고 바빠서 답변을 못 할 수도 있습니다 ㅎㅎ..과를 집어주거나 그런 건 정식 상담 받는 친구들에게 예의가 아니라서요 ㅠㅠ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덕 코인을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