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차려 사망 사건' 영장심사…중대장 '침묵', 부중대장 "죄송"

2024-06-21 12:42:31  원문 2024-06-21 10:59  조회수 2,177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68498898

onews-image

사건 발생 이후 첫 공개석상…오후 구속영장 발부 여부 결정 전망

(춘천=연합뉴스) 강태현 기자 =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사건과 관련해 규정을 위반한 군기훈련(얼차려)을 실시한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이 구속 갈림길에 섰다.

춘천지법 신동일 영장전담 판사는 21일 두 사람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들은 혐의를 인정하는지, 유족에게 왜 연락했는지, 숨진 훈련병에게 할 말이 없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중대장은 침묵했고, ...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아일루루스 풀겐스(667563)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