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예성(유성국어) [571544] · MS 2015 (수정됨) · 쪽지

2024-03-02 13:12:27
조회수 10,867

[국어팁] 선지 판단할 때 좋은 습관 중 하나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67492038




선지를 끊어놓고,

하나씩 차근차근 판단한다. 







가령, 다음과 같은 선지가 있다 해봅시다.




① 신이 ‘모든 것들’을 ‘바르고 행복한 상태’에 도달하게 한다는 <보기>의 생각은, 행복이 ‘인간 자신에 의해 완성’ 된다고 본 에피쿠로스의 사상과 차이점이 있군.





위 선지를 판단하기 위해선 아래 세 가지 물음에 대해 답해야 합니다.





(a) <보기>에서는 <신이 모든 것들을 바르고 행복한 상태에 도달하게 한다>고 봤는지?


(b) 에피쿠로스는 <행복이 인간 자신에 의해 완성된다>고 생각했는지?


(c) 위 두 관점은 차이가 있는지?





위 세 가지 물음 중 하나라도 답이 x가 나오면 이 선지는 부적절한 선지가 됩니다. 







그러나 실전에서는 이렇게 물음을 세부적으로 분석할 시간이 없죠. 


빠르게 선지의 판단 요소로 분석해내려면 끊어서 판단하는 게 좋습니다.







① 신이 ‘모든 것들’을 ‘바르고 행복한 상태’에 도달하게 한다는 <보기>의 생각은, / 행복이 ‘인간 자신에 의해 완성’ 된다고 본 에피쿠로스의 사상과 / 차이점이 있군.




(a) 신이 ‘모든 것들’을 ‘바르고 행복한 상태’에 도달하게 한다는 <보기>의 생각은, /


(b) 행복이 ‘인간 자신에 의해 완성’ 된다고 본 에피쿠로스의 사상 /


(c) 과 차이점이 있군.






요런 식으로 말이죠.





ㅅㅂ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나? 싶으시다면






다음 선지를 봅시다.









19수능 소설 지문 문제인데요. 


선지 자체의 길이가 워낙에 길다보니, 선지를 한 번에 읽고 처리하려고 하면 


특정 부분을 대충 밀고 지나가 실수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결과적으로 문제를 맞힌다 해도, 처음에 선지 파악을 잘못해 시간이 허비될 가능성도 높구요.




다음과 같이 판단할 요소를 끊어서 하나씩 차근차근 판단하면 그나마 실수할 가능성을 줄일 수 있을 겁니다.









실제로 판단을 진행할 때는 분할된 영역별로 판단을 진행하는 게 좋습니다.



(선지 왼쪽에 ox 표시를 하지 말고, 바로 위에 표시하는 게 훨씬 직관적이고, 실수를 줄일 겁니다.)







전에 설명했던 대로, 하나라도 틀리면 틀린 선지이므로 5번은 틀린 선지임을 알 수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요즘 국어는 선지의 난이도가 높아지는 트렌드입니다.



당장 작년도 수능 기출만 봐도











선지의 절대적 길가 길어지면서 묻는 요소가 많아지거나






 







선지가 짧아도 추론해야 될 요소를 집어넣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선지 판단에 있어서 실수가 잦으신 분들은


한 번 연습해보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여 짧게 적어봅니다 ㅎㅎ





_________








좋아요, 팔로우를 해두시면 


수능 국어와 관련한 크고 작은 팁들을 많이 얻어가실 수 있습니다!






0 XDK (+12,000)

  1. 10,000

  2. 1,000

  3.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