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샤인 [485371] · MS 2013 · 쪽지

2014-05-21 15:49:42
조회수 6,967

쉬엄쉬엄 하거라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4577861

울 엄마가 저에게 하는 말입니다.

이미 군대도 갔다왔고, 서울에서 대학도 다니다가 휴학하고 혼자 자취하면서 다시 준비하는 중인데...

고향에 있는 엄마가 가끔 오셔서 밑반찬도 조금 해주시고, 같이 맛있는 것도 먹으러 다니고는 하는데, 이번에 오셔서는 '제발 쉬엄쉬엄해라, 너 공부하는거 보면 내가 미안하고 짠하다' 라십니다.

전 아직도 늘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해나가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고 시간은 그에 비해 짧은 것 같기에, 비어있는 것들이 너무 많아서 이제 조금씩 채워가려고 하는데 엄마는 늘 저에게 쉬엄쉬엄 하라고 하십니다.

'엄마, 엄마 말대로 쉬엄쉬엄하면 나 대학 떨어져' 라고 웃으면서 넘기기는 하지만 저 말을 들을 때마다 참으로 죄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다른 내 또래 여자들은 이미 졸업하고 취업한 친구들이 한둘이 아니고, 남자애들은 전역하고 졸업반인데에 비해 나는 이제와서 내가 진짜 하고싶은 걸 하겠다면서 다시 수능을 준비하고 앉았으니, 저는 아직도 철이 없는 불효자인 것만 같네요.

어제 엄마 내려가시는 길 공항까지 배웅해드리고, 오늘 아침에 일어나는데 몸도 마음도 너무 무겁네요. 몸살기가 약간 있는 것 같기도 한데 그것보단 마음이 너무나 무겁네요.

수능까지는 176일밖에 안남았는데, 난 또 어릴때 버릇처럼 수능을 만만하게 보고 있는 건 아닌가.......

엄마가 어제 내려갔는데 엄마보고싶네요


늘 오르비 눈팅만 하다가, 혼자 살다보니까 어디다 털어놓을 곳도 없고, 가족들 빼고는 제가 수능준비하는 건 아무도 모르니까 힘든거 털어놓기도 그렇고.... 그래서 여기다가 끄적거려봅니다ㅠㅠ

수능 준비하는 장수생들, 힘냅시다. 저도 힘낼게요.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