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닷컴 [1056410] · MS 2021 · 쪽지

2021-05-20 16:38:36
조회수 631

학생의 하루는 언제 시작되는가?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7675474



나는 격일로 아프리카 TV와 유튜브를 통해 상담 방송을 진행했었다. 공부법을 알려주고 직접 동기부여를 한다. 학생들이다 보니 보통 12시가 넘어야 많이 접속한다. 그래서 방송 시작 시간도 밤 10시를 넘기고 늦을 땐 12시에 시작하는 경우도 많았다. 늦을수록 접속이 많아서 많을 땐 동시 접속자가 3천명 정도가 된다. 어지간한 학교 10개 전교생이 방송을 동시에 보고 있는 것과 비슷한 수의 시청자다.


그런데 9시로 시작 시간을 옮겼다. 물론 시청자도 줄었다. 늦게 시작하니 늦게 끝나고 구구절절한 상담부터 다급한 상담까지 답을 해주다보면 어쩔 땐 새벽 3시가 된다. 방송을 보는 친구들도 늦게 잠을 잔다. 시청하는 분들은 늦게 방송을 해달라는 요청이 컸지만 오히려 일찍 시작했다. 방송을 보더라도 12시 전에 잠들도록 하기 위해서다.


공신닷컴에 전해 내려오는 격언중에 하나가 있다. ‘오늘 자서 내일 일어나라.’ 무슨 말인지 이해 되는가? 내일로 시간이 넘어가기 전인 12시 혹은 그 전에 자서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라는 뜻이다. 되도록 새벽 2시 이전엔 자길 권한다. 새벽 2시경에 성장 호르몬을 비롯한 각종 호르몬의 분비가 최고치에 달한다. 멜라토닌 또한 최고치에 이른다. 숙면을 취하는 호르몬이다. 숙면은 물론 키도 크고 피부도 좋아질 것이다.


많은 학생들이 기상을 못하는 것이 고민이다. 아침에 일어나질 못한다. 그 이유를 알려주겠다. 늦게 자기 때문이다. 낮에 놀다 늦게 자는 게 습관이 되다 보니 그건 당연한 것이 돼버렸다. 게임도 밤에 하면 더 재밌다. 재밌는 티비 프로도 밤에 한다. 이상한 동영상도 꼭 밤에 본다. 그렇게 새벽 3~4시에 자놓고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힘들어하면서 자기는 의지력이 없다고 털어놓는다. 아침에 못 일어나는 이유는 의지력이 약한 게 아니라 늦게 자서 그런 것이다.


우리 대부분은 상대적으로 기상시간에 비해 잠자는 시간에는 관대하다. 공신 네이버 카페를 보면기상 시간 인증 게시판 마저 있다. 일찍 일어나는 것이 미덕이다. 피곤함을 이기고 새벽에 일어나면 마치 공부를 잘하는 학생인 것마냥 우러러 본다. 물론 일찍 일어나는 것은 매우 좋은 현상이다.


그러나 늦게 잠들고 일찍 일어나면 그렇지도 않다. 결국 수면 시간이 적어 수업시간에 잠들어 버린다. 정말이지 일반고 수업시간을 돌다보면 이 곳이 정녕 학교인지 공동묘지인지 헷갈릴때가 있다. 이러면 일찍 일어나는 게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이제 일찍 자기 운동을 시작하려 한다. 효율적인 공부를 위해서도 필요하고 수면을 확보해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너무 늦게까지 안자고 버티는 것이 아니라 낮에, 공부할 시간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여러분도 동참하기 바란다.


공신 네이버 카페를 보면 기상 시각 인증이 아닌 수면시각 인증 게시판을 만들었다. 밤늦게까지 공부하다 자는 것이 자랑이 아닌 오히려 일찍 자고 충분히 자면서도 공부를 잘하는 것이 자랑거리가 되는 것이다.


잘 것 다자고 공부는 언제 할래! 이런 말을 들어 본 적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이제 보여줄 때다. 잘 것 다자고도 공부를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일찍 일어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찍 자는 것이다. 기상 시간 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잠자리 드는 시간이다. 명심하길 바란다. 하루의 시작은 아침에 눈을 뜰 때가 아니다. 하루는 눈을 감을 때, 잠들면서 시작된다.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알찬 하루는 기상으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잠자리에 들 때 시작되는 것이다.


본 칼럼은 공신닷컴 강성태 공신의 소중한 칼럼글 입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