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도시 [1068822] · MS 2021 · 쪽지

2022-12-01 19:35:29
조회수 359

참고) 글쓴이는 1월에 시작해서 4월말에 현타왔어요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9948539

사람마다 어느 시기에 지치는지는 다른데 저 같은 경우는 4월 말~5월 초가 첫 위기이자 가장 큰 고비였어요. 10월에 지쳤던 건 맞는데 그냥 습관처럼 꾸역꾸역 했습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