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gito Ergo Sum [1105120] · MS 2021 · 쪽지

2022-09-27 00:26:54
조회수 1,643

혜윰 모의고사 가이드라인 + 코멘트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8540521

* 이 글은 캐스트에 링크로 첨부될 혜윰 모의고사의 가이드라인입니다!


일반적인 부분은 제외하고

여러분들께서 궁금해하시거나, 혹은 추가적으로 코멘트하고 싶은 부분을 넣어두었습니다.


자세한 문항 번호까지 등장하니

아직 구매를 하지 않으셨거나, 스포를 원하지 않으시는 분들께서는 읽지 않으시는 게 좋습니다!






1회

[문항] 10-2

출현 배경을 이렇게 폭넓게 볼 수 있느냐? 라는 게 제 생각이었습니다.

기출에서 이미 이러한 방식으로 제시한 적이 있어 납득했었네요.


애매하더라도 정답을 잘 골라내는 훈련을 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라고 느껴진다면 넘어갈 만합니다.


[작품] <바비도> (18~21)

모든 것이 총체적 은유로 표현되는 '알레고리'라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넣은 작품으로,

역사적 배경 등은 가볍게 보더라도 해당 개념만큼은 반드시 복습해두셨으면 합니다.


[문항] 21-4

어느 정도까지 허용 가능한가?

냉소 vs. 저주의 파트에서, 애매함을 느끼신다는 분도 더러 있어서 전공자 및 교수님께 질문을 드렸지만 냉소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작년 수능 백분위 100 수험생들에게도 조사해 사후적이 아니라 실전적으로도 괜찮을지도 문의했습니다.


다만, 수능에서 이 정도까지 물어본다? 하는 그 선을 느낄 수 있으면 그만이었어서

마찬가지로 도저히 납득 못 해! 라고 생각하시면 그냥 넘어갈 만합니다.


[작품] <자전거> (28~31)

이번 수능에 극 장르 역시 출제될 가능성이 있을 텐데, 극 작품은 대부분 한 번쯤 봤을 법한 것들이 많았습니다. 낯선 느낌의 극 작품을 출제하고 싶어 <자전거>를 골랐지만 꽤나 어려운 지문입니다. 

다소 낯설다고 해도 현실과 환상을 구분 짓는 부분만큼은 챙겨가셨으면 합니다.


[작품] <국순전>, <화사> (32~34)

문학사적인 흐름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수능에 가전체를 낸 지도 꽤 되었습니다.


국순전 - 화사로 이어지는 것은 가전체가 후대로 계승되면서 어떠한 양상을 띠게 되었는지 흐름을 잘 살펴보면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2회

[지문] 독서론

딱히 완전한 이해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독서론의 방향성에 대한 부분만 봐주시고

철학과가 아니라면 내용을 전부 이해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항] 13번

회사 매각에 대한 강제성을 갖고 있냐 없냐가 포인트였습니다.


제3자적 이사 선임인지, 보관인 임명인지 헷갈렸으면 틀리는 문제라 

꼼꼼히 체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수능에 적합한 난이도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문항] 15번

어렵습니다. 정시기다리는님이 문제를 내셨을 때도 

저는 수능에서 이 정도 추론을 요구해도 되는가? 에 대한 의문이 있었으나

조경민님이나 UR독존님께서는 과하다고 말씀하지 않으신 걸 보면

어렵긴 해도 상위권이라면 도전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문항] 30번

수능에서 중략 부분을 물어볼지..는 모르겠으나, 텍스트를 이해하는 데 있어 꽤 괜찮을 문제일 듯해 그대로 출제했습니다. 난이도 자체는 평이합니다.


[특이 사항] 화작 43~45번

화작인데 왜 가이드라인에 갖고 오냐 하실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젠트리피케이션의 개념을 설명한 지문인데, 이 소재가 나쁘지 않은 것 같아 선택 과목과 상관 없이 모두 한 번쯤은 읽어 보셨으면 합니다.



3회

[지문] 유비퀴틴-프로테아좀 경로 (10~13)

상당히 어렵습니다. 이 지문을 제대로 이해했다면

수능 수준에서 요구하는 실전적인 비문학 능력은 대부분 갖추었다고 봐도 무방할 듯합니다.


[문항] 14-2

행위지배를 가지는 '사람'인지, 행위지배를 가지는 '범인(= 범죄를 저지른 사람)'인지 구분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이는 17번에서도 이어집니다.


[문항] 17번

지문 자체는 일반적인 법 지문보다 좀 더 어려운 수준에 그쳤다면,

'전제 자체를 부정함.'이라는 논리를 파악할 수 있었어야 해서 쉽지 않은 문제였습니다.

이 모의고사를 통틀어 가장 어렵고 퀄리티 높은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작품] 권태 (18~21)

이상의 작품으로, 개인적으로는 꼼꼼하게 복습해두셨으면 좋겠습니다.


[문항] 31번

<보기>에 제시된 '각 모티프가 지닌 성격이 섞여 나타남'에 대해 잘 알아두고 갔으면 좋겠습니다.

복합적으로 등장하는 부분이니 따로따로 짚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문항] 34번

제가 강조했었던 '평가원 낚시 코드'가 뭔지 정확하게 보여주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내용 일치로 접근하면 풀리지만 얼핏 보기에는 답을 고르기 어려웠습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