앳 띡 [988605] · MS 2020 (수정됨) · 쪽지

2022-06-10 01:00:31
조회수 606

6평 고전소설) 박씨전을 보시면요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062725

박씨 몸종 이름이 계화였나 계월이였나 다른 이름이었나 암튼 정확히 기억이 안 나는데


박씨부인이 양반집안 여성이기 때문에 바깥활동을 본인이 티나게 못합니다 그래서 그 조력자로 계월이가 쓰이고요



사씨남정기에서 교채란 또한 종들을 이용합니다

오늘 여러 번 글로 올렸듯이 필적 위조해서 누명 씌우기 그대로 나오고요 -> 처첩갈등 모티프에서 이런 식으로 갈등과 견제가 드러날 수 있구나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6평 지문에서 설명을 드리자면요

여씨는 본인이 직접 싸돌아다니다가 걸려서 혼납니다. 양반 가문 부인이 그러는 건 굉장히 당시에 이해받을 수 없는 행동이었으니까요. 그래서 종을 이용한 겁니다. 계성이를 시켜서 가서 그 방에서 이걸 주운 척해라 시킨 겁니다


침상 아래를 쓸다가 갑자기 봉한 것을 얻어 내고, 남이 봐도 수상하게 여길 정도로 혼잣말을 티나게 하고, 결국 맨 마지막에는 약으로 장난질 치는 거 도운 미양이랑 같이 엄히 다스림 당합니다



고전소설 공부를 하시기 바랍니다

rare-시바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