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희(주간 리트) [679911] · MS 2016 (수정됨) · 쪽지

2022-03-17 13:19:33
조회수 6,380

주간 리트 선별 목차 + 자료 배포 계획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5559071

(48.6K) [1863]

주간 리트 선별 목차.pdf

(15.8M) [1180]

주간 리트 지문 해설 예시.pdf

판매자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할 의무가 있고, 

주간 리트를 구매하시는 분들은 본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교재를 활용할 권리가 있습니다.







1. 주간 리트 선별 목차 제공




리트 선별에 대한 의견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됩니다.




A : 다 해라. 어차피 이 강사, 저 강사 선별된 거 모으면 거의 전 지문이다.

B : 리트는 선별해서 풀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애초에 저명하신 강사분들이 이렇게 의견이 갈린다는 것이 정답이 없음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는 선별에 빠진 지문이 나쁜 지문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조금 거친 측면이 있을 수 있지만, 진득한 분석용으로 진득하게 사용한다면 오히려 좋은 도구가 될 수도 있습니다.)



구매자는 본인이 수록 지문 모두를 우직하게 하루에 한 지문씩 묵묵히 풀어내는 것을 원하면 그에 맞게, 보편적으로 선별된 문항들만 보고 싶다면 그에 맞게 활용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주간 리트는 예판이 종료되기 전, 선별 목차를 제공합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교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소비자인 여러분이 학습을 주체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애초에 적은 지문을 수록하면 여러분에게 선택권을 드릴 수 없습니다. 

이는 소비자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라 생각합니다.




저는 적은 양을 감추기 위해 선별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옳지 않다 생각했습니다. 주간 리트는 검증된 리트 지문을 여럿 수록했고 여러분들이 원하는 대로 활용하실 수 있는 선택권을 드릴 수 있습니다. 선택권을 드릴 수 없는 다른 교재와는 달리 학습의 선택, 계획 등이 변경될 수 있는 가능성을 모두 고려하겠습니다.




A : 그래 어차피 이 강사, 저 강사 선별된 거 모으면 전 지문이다. 상남자는 다 푼다.

B : 리트는 선별해서 풀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디테일한 선별만 푼다.




A를 계획했든, B를 계획했든, 중간에 계획을 바꾸든 어떤 것도 학습에 지장이 없게 만들어드리겠습니다. 주간 리트는 시중에서 유일하게 사고의 흐름을 점검할 수 있는 리트 지문 해설이 실린 교재로, 수험생이 원하는 대로 활용할 수 있는 최상의 자료가 되겠습니다.



목차 선정 기준은 저의 판단, 빈출 리트 지문, 연구 자문(국가 주관 시험 출제 경험 교수님, 타 국어 선생님 등)을 모두 고려해 선정했습니다.










2. 주간 리트 활용법.



저는 리트는 어떤 지문을 푸냐보다 더 중요한 건 ‘어떻게 활용하냐’라고 생각합니다.



평가원 기출은 정말 중요하지만, 매번 똑같은 글만 분석하는 것은 제대로 된 분석이 아닌 타성에 젖은 분석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기출 회독 시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점이고요. 



끝없이 어려워지고 변화하는 수능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단순 낯선 글에 대한 양치기를 넘어 ‘낯설면서 검증된 글’을 지속적으로 분석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에 맞춰 리트의 가장 이상적인 활용은 하루에 한 지문씩 평가원 기출을 분석하듯이 지문을 깊이 있게 읽으며 기본적인 뇌지컬 확장을 목적으로 두고, 풀이에 집착하는 것을 넘어 분석을 진행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방향성을 지향하기에 본 교재에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검증된 글이라 할 수 있는 리트 지문을 일정 선별을 거쳐 많은 분량을 담아 놓은 것입니다.




한편 현재 인강 및 대치동의 트렌드는 강의에서 강사가 행동적인 영역을 정리해준 뒤, 좋은 해설집을 통해 본인이 스스로 글을 읽어가며 자신의 사고 과정을 점검하는 방식입니다.  저 역시 이 트렌드가 거시적인 틀을 잡되, 미시적 독해와 추론 등의 요소가 부각된 현 수능을 대비하기에 가장 적합한 방향이라 생각합니다.




주간 리트는 거시적인 큰 틀에 대한 간단한 느낌에 덧붙여 자신의 지문 독해 시 사고 과정(미시적 독해)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사용하기에 시중 리트 교재 중 가장 적합한 교재입니다. 이미 작년 오르비 배포 당시 시중 리트 자료보다 좋은 해설이라고 수천 명에게 극찬 받았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여러분들이 타 강사분들의 강의를 듣는 경우가 많을 거라 충돌을 걱정하실 수 있는데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3. 주간 리트 구매자를 위한 자료.




주간 리트를 구매하신 분들 위한 자료를 배포하겠습니다.

자료 배포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나중에 정확한 공지를 진행하겠습니다.

아래는 배포 계획입니다.


첫째 : 주간 리트 복습용 지문 파일 제공 (확정 사항)

둘째 : 수능 직전 사설 빈출 소재들 중 리트에 겹치는 소재를 찾아서 해당하는 주간 리트 페이지 배포.(확정 사항)

셋째 : 어차피 평가원 기출 분석도 진행되어야 하니, 기출 문제집 새로 사기도 애매하고, 그럴 때 8~9월즘부터 주간 리트식 해설, 주간 평가원 제공. (확정 사항)



넷째 : 주간 교사경 (미확정 / 배포시 EBS 연계 혹은 취약 제재 극복을 위해 제재별 모음)

다섯째 : 문학 핵심 정리(미확정)



제 해설을 읽으면서 공부하신 분들이라면 위 시기에 활용되는 자료를 100% 활용하실 수 있을 겁니다.






마치며.


저는 사정상 독서실 재수를 한 뒤 대학에 갔습니다. 대학 입학 직후 강사 조교부터 시작해, 어느덧 교재 검토진, 국어 강사 연구소, 자료 제작 스카웃, 강사 주간지 제작 참여 등을 거쳐 사설 모의고사 검토 위원을 역임하고 있네요. 



냉혹한 사교육 시장에서 이렇게 스카웃 제의, 자료 제작 등의 일을 수없이 진행해본 것은 부족한 조남희라는 인간이 수능 국어 관련 자료 제작 능력만큼은 인정 받은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혼자 독서실에서 재수를 했을 때는 지금보다 자료도 훨씬 없던 시절이었고 참 갑갑했습니다. 수험생의 기분을 알기에, 아무리 온라인 컨텐츠가 좋아졌다 해도 부족한 부분이 있기에, 주간 리트를 활용해 공부를 하신 분들에게 단순히 책 한 권으로 끝내지 않고, 믿어주신 분들에 대한 보답으로 국어 전반을 최대한 돕겠습니다.



구매 링크 : https://atom.ac/books/9623-%EC%A3%BC%EA%B0%84+%EB%A6%AC%ED%8A%B8+%EC%88%98%EB%8A%A5+%EA%B5%AD%EC%96%B4+%EB%B9%84%EB%AC%B8%ED%95%99+2023/


구매 링크 : https://atom.ac/books/9623-%EC%A3%BC%EA%B0%84+%EB%A6%AC%ED%8A%B8+%EC%88%98%EB%8A%A5+%EA%B5%AD%EC%96%B4+%EB%B9%84%EB%AC%B8%ED%95%99+2023/



구매 링크 : https://atom.ac/books/9623-%EC%A3%BC%EA%B0%84+%EB%A6%AC%ED%8A%B8+%EC%88%98%EB%8A%A5+%EA%B5%AD%EC%96%B4+%EB%B9%84%EB%AC%B8%ED%95%99+2023/



질문 등이 있으시면 편하게 댓글 남겨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