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 [133120] · MS 2018 · 쪽지

2014-12-10 23:00:23
조회수 267

황지우 - 비닐 봉지 속의 금붕어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224625

아침마다 머리맡에는 15층이 있다.


이부자리에 엎드려 머리카락을  움켜쥐고.
이건 삶이 아냐
이렇게 사는 게 아니었어,
속으로 울부짖는 나는
비닐 봉지 속의 금붕어를 생각하고 있었다.
머리맡에는 '한겨레 신문'이 놓여 있다.

주가 470선도 무너져

러시아를 순방하고 돌아오는 대통령을 환영할 때처럼
전표들이 빌딩에서 쏟아져내리는 명동 증권가;
이 생에는 밑바닥이 없는 듯하다

내심, 돈 좀 빌릴 수 있을까 하고
소설가 Y에게 찾아가는 동안에도 나는
그걸 느끼고 있었다
날이 흐리고 바람이 약간 불었기 때문에
내 살갗에 와 닿는 비닐막 같은 거;
나는 내 생이 담겨서 들려간다는 걸
느끼고 있었던 거다

그거다
베란다에서 1미터만 걸어가면
아침마다 머리맡에는 15층이 있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