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are독존 [1055336] · MS 2021 · 쪽지

2021-12-21 23:56:41
조회수 15,402

칼럼) 이런게 있단 걸 아는 것만으로도 등급이 오릅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42057539

 국어 원점수 기준: 작수 86-> 올해 96 (5번, 15번 의문사,,,)  성적표 인증 원하시면 댓글에 남기겠습니다. 


우선 이 게시물은 앞으로 쓸 칼럼들에 대한 칼럼입니다... 제 게시물의 기준이랄까요..? (우선 어그로 죄송합니다...ㅜㅜ)


이렇게 국어 칼럼을 쓰고 싶게 된 이유는 크게 세 가지 정도를 말하고 싶어서였던 것 같습니다.


1. 2021 6,9월은 비문학을 다 맞았지만, 왜 수능에서 터졌는가? 


2. 근데 올해 2022 수능은 (그래도 나쁘지는 않게) 방어를 어떻게 성공했는가? 


3. 마지막으로, '1년간 치열하게 공부해온 과정과 결과를 나누고 싶다?' 도 있겠지만,

                                                                        

...

....

.......................?????



3. 단순히 너무 억울하다 이겁니다. 네? 

100점 맞아도 안 이상했을텐데 뭔 짓을 했는지




.. 그만 뇌절하도록 하죠,,,




앞의 내용은 농담 반 진담입니다,, 그래서 설득해보려고요,, 




난 이런 생각을 수능에서 했었고, 이 정도면 100점짜리가 글을 쓴만큼이나 여러분께 도움이 될 것이다.



 이게 제가 여러분을 설득하려는 내용입니다. 


우선 수능 해설에 대한 게시물의 반응이 좋으면 간간이 국어에 대한 얘기를 써볼까 합니다.


우선, 올해 친 수능을 지문 하나씩 따로 게시물을 올려볼 것입니다. (이미 작성은 완료)


앞으로 여러 글들이 올라오더라도 오직 목표는 단 하나입니다.



 이 지문에서는 왜 이 문제가 나올 수밖에 없고 왜 이 선지가 정답인가.




 사후적인 풀이가 없도록 모든 지문 해설은 전체를 읽고 해설한 것이 아닌, 한 문단마다 바로 해설을 작성했습니다.


문단별로 때린 예측샷이 맞는 것도, 틀린 것도 있을 수 있는 수능장에서의 상황이 그대로 반영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올해 수능 기출은 오직 수능장에서 했던 생각들만 담았으니, 더 현장감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저런 생각을 어떻게 해?' 라는 의문에 대한 답은


 항상 같은 논리와 규칙에 따라서만 생각을 한다면, 연습을 한 누구라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언제나 같은 논리, 같은 규칙만 써보겠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많이 풀면 보인다--> 라는 말을 논리적으로 풀어나갈 것 같네요..



저렙 노프사(;;)에 대해 그나마 신뢰감을 가지도록 푼 책과 사설 모고들을 나열해보기라도 하자면...


현역: 간쓸개 모든 회차, 이감 모고 전부, 한수파이널 전부, 상상 전부, 바탕 6회? 및 기출, 상상N제 문학, EBS 연계


재수: 이감, 한수, 상상 3개 회사 모고 커리 다 탐, 강대 교재(윤권철, 은미예, 고광수,이정일 선생님), GRIT 필수&심화, 한수 겅제 기본, 심화, 김상훈T주간지, 피램 생각의 전개, 시대인재 북스 바생바습, KEY 스키마, RE: EBS .. 더 기억나진 않네요. 뭔가 그냥 이감이면 이감!하고 하나의 덩어리로만 기억나는...? 그 외에 대성 재종에서 본 강대모의고사(4회)나 강모K국어(8회), 더프 등이 있겠네요.



길이가 생각보다 길어져서 다른 게시물에 올해 2022 수능 국어 독서론과 헤겔 지문 해설과 함께 


제목의 이런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제가 못 맞은 100점을 누군가 대신 맞아주길 바라네요.

                                                  

혹시나 먼저 궁금한 내용을 댓글로 달아주시면 게시물에 반영해보겠습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rare-Apple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