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로가자 [1078017] · MS 2021 · 쪽지

2021-12-12 17:08:29
조회수 655

희파T 후기글 2편(영역별 접근방법 특강편) - 백분위 83에서 96까지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41587468

(일단 이 글 들어오셨으면 추천 좀 주고 가세용)



이전 화: 문학 특강편 https://orbi.kr/00041555437


이번 후기글은 이전 화에서 스포를 했었던


오르비 Live 100 특강 - 희파T의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


에 대한 후기를 남기려고 합니다.


강의 시간은 대략 2시간 + @ 였던 걸로 기억하고


가격은 단돈 2만 원!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 내용 정리본의 일부)



1.5st.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문학 & 독서)


희파쌤의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을 요약적으로 서술해보자면



수강생 개인의 국어 학습 및 독해 틀을 크게 바꾸지 않고


"이런 식으로 해보는 게 어때?"


라며 수강생의 문학 & 독서 실력을 은밀하게 올려주는 강의


+ 실전에서 쓸 수 있는 것만.(사후적 x)



라고 생각합니다.


(선택과목은 다루지 않으셨습니다!! - 언매러의 경우, 희파쌤 글 목록에서 언매 문제 모음집을 보세용)


그리고 이 수업은 모의고사/수능을 제대로 풀어내기 위한 거시적이고 뚜렷한 밑그림


희파쌤께서 떠먹여주듯이 전달해주시는 것으로,


1. 공통 과목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는 학생

2. 문학에서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싶은 학생

3. 다른 강사분의 강의를 들었고, 문제집을 사서 풀어봤으나 정작 실전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는 학생

4. 그냥 9평을 봤는데 성적이 나락을 간 학생(바로 저 같은 학생 ㅋㅋ 3등급..)


위 네 부류의 학생이 수강했을 때, 적절한 클리닉성 강의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올해도 진행하실지는 모르겠어용. 올해 강의 듣고 싶으신 분들은 대치 오르비에 문의해보시길..)



1) 매우 압축적이고 빠른 문학 개념어 정리를 통한 선지 판단 시간 단축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 중 문학 개념어 정리 파트) 


우선, 강의의 시작 부분에서 정리해주시는 문학 개념어 정리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전 화에서 후기를 남긴 '수능적 문학 개념어 특강'과 겹치는 부분이 있었지만,


"복습되는 거니까 나야 좋지~"라는 생각으로 수강했습니다.


두 페이지 정도로 정리된 문학 개념어 정리는 


모의고사/수능에서 사용되는 문학 개념어와 


이러한 문학 개념어가 기출 문제에 어떻게 사용되고 판단 순서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알 수 있어 좋았습니다. (이는 결과적으로 이전 화에서 제가 필요했던 짧은 시간, 높은 정답률에 부합했습니다.)


(솔직히 시중에 있는 문학 강의 겁나 많이 들었는데 이렇게 짧게 초벌하는 식으로 공부하는 게

훨씬 더 머리에 뚜렷하게 남고 좋았습니다.)


2) 문학 영역별 접근 방법(현대소설/고전소설/현대시/고전시가)


(문학 영역별 접근 방법 교재 내용 중 일부)



위와 같은 문학 개념어 정리가 후다닥 진행되고,


다음으로는 문학 영역별 접근 방법에 대한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여기가 사실상 제가 가장 큰 도움을 받게 된 파트인데,


현대소설/고전소설/현대시/고전시가 이렇게 문학의 네 가지 영역을


평가원 기출을 근거로 하여 어떻게 접근해야 하고 어떻게 푸는 게



'남들보다 앞서 나갈 수 있는지'



를 알려주셨습니다. (팁 덕분에 저는 수능 현대소설 <보기> 문제 10초컷함 ㄹㅇ ㅋㅋ)


수업은 현대소설 - 고전소설 - 현대시 - 고전시가 순으로 진행되었고


위에 교재 일부에서 보이는 것처럼 좌측 공백 박스 구간에 행동양식 및 학습 내용을 간단히 적고


우측에 있는 기출 문항에 적용해보는 식으로 수업을 하셨습니다.


수업 내용은 제가 완전히 공개하지는 못 하지만


정리하면,


최근 평가원 문학 출제의 기조(feat. 출제에 대한 썰)

평가원 문학 선지는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가?

어떻게 해야 시간을 아끼는가?



위 세 가지에 대해서 배워갈 수 있었습니다.(이건 문학 특강보다 훨씬 자세하고 세부적인 내용이었습니다.)


사실상 수능에서 문학 풀면서 쫄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특히 현대소설이랑 고전시가는 미쳤다. 고전시가는 진짜진짜 미쳤다. 


당당하게 말씀하시는 데다가 '우리끼리만 아는 개꿀 정보'라는 생각이 들어서 너무 좋았음.)


3) 독서 영역별 접근 방법(정보 수용에 있어서 부담 감소를 위한 방법 / 정보의 선지화)


(독서 영역별 접근 방법 교재 내용 중 일부)


문학 영역별 접근 방법에 대한 수업 다음으로는


독서 영역별 접근 방법에 대한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이 수업은 제가 기존에 독서 지문을 읽으면서 사용하고 있었던 방식(축자적 독해)에 부합했고


추가적으로 지문 정보의 선지화 및 정시 파이터로 2년 동안 공부했을 텐데


그럼에도 전혀 알지 몰랐던 내용들을 설명해주셨기에


센세이셔널 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글 초반에 말씀드렸듯이 


"학생의 개성을 망치지 않고, 부가적으로 배워갈 수 있는 내용"

(이거 하면 도움이 되는데 안 될 거 같으면 안 해도 돼!)


을 가르쳐주셨기에 부담도 적었고 실제로 일부 선별해서 독서 문항 풀이에 사용할 수 있기에


만족감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개꿀 강의 '중 하나'였던 영역별 접근 방법 특강에 대한 후기가 끝났네요.


지금도 수강 가능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대치 오르비에 연락해보세용


문학 특강은 진행하신다고 희파쌤께서 글 올리셨습니당 


메인 가시면 볼 수 있어용


다음은 돈이 전혀 아깝지 않았던 추석특강에 대한 글입니다


아래는 스포!


(추석 특강 교재 중 일부)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