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백종원 [941082] · MS 2019 (수정됨) · 쪽지

2020-02-18 23:34:47
조회수 1,002

[정치와 법] 1편. 기출 시작하는 법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7788527

돌아온백종원입니다. 어느 새 2월 중순입니다. 시간이 참 빠르죠? 평생 안올 줄 알았던 2020년이 온 것도 모자라, 2020년을 50일 가까이 살아가고 있다는 게 참 신기할 따름입니다.


각설하고. 벌써 N수생들은 재종 개강 시즌이기도 할 것이며, 고3들에게는 곧 다가올 개학을 준비하는 시즌이기도 하죠. 이 시기에 정법 개념 정도는 1회독 가량 했을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그렇기에, 이 글 또한 개념 강의를 한 번 이상 들은 학생, 더욱이 이제 기출을 들어가려고 하는 학생들을 위한 글입니다.


정법을 처음 시작하거나, 이전 수능 점수가 3~4등급대 이하이신 분들에게 바칩니다.




#기출은_정법의_꽃


정법의 뿌리를 개념이라 한다면, 정법의 꽃은 바로 기출입니다. 물론 곧 시중에 N제나 실모 등이 공개될 수는 있겠습니다만, 그럼에도 정법 공부를 한다면 필수로 기출은 완벽히 마스터를 해야 합니다. 기출이 마스터가 된 이후에 수특, 수완같은 연계교재, N제나 실모같은 사설 컨텐츠들을 풀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기출을 마스터한다는 것이 무슨 말인지 사실 감이 잘 안잡히는 게 사실입니다. 더욱이. 기출을 어떻게 시작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감도 안잡힐 것입니다. 특히 정치와 법의 경우에는 다른 과목과 다르게 기존에 체계적인 공부 방법이 보편적으로 공유되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2월 중순이라는 지금의 시즌과 맞게, 기출을 어떻게 시작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고민을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출_시작


기출을 시작할 때 먼저 목표를 세워둬야 합니다. 그 목표는 문제를 정확히 풀기입니다. 문제를 정확하게 풀어내야만 빠르게 풀어내는 단계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빠르게 풀어내는 것은 단순히 양치기 만으로도 가능하기 때문에, 절대로 빠르게 푸는 것을 지금 단계에서 목표해선 안됩니다. 그건 6평 이후의 문제입니다.


그렇다고 기출을 정확히 풀어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무작정 문제로 들어가서 끙끙대며 풀어내는 것도 효율적인 방법은 아닙니다. 시간을 너무 소요할 뿐더러, 체계적인 학습이 아니기 때문에 처음부터 감으로 문제를 풀어내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한 문제를 틀리고 오답의 근간을 찾다 보면, 자신의 1년 통채로의 공부 방법이 근본적으로 흔들리게 됩니다. 결코 좋은 현상이 아니지요.


결국엔 체계적으로 기출을 시작해야만 합니다. 체계적인 시작이 있어야만 


문제에 드러나는 개념 확인하기

기출을 시작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당연하게도 "지금 이 문제가 무엇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가?" 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기출 학습이 아니라, 개념 복습입니다. 제시문을 읽고, 이 문제에 나온 개념이 도대체 무슨 개념인지 이해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 채로 아무리 선지 분석을 백날천날 한다고 해봤자 절대로 문제 풀이가 되지 않습니다.



"국가는 여자와 연소자의 근로에 대해 특별한 보호를 위한 정책을 실시하여야 한다."


"국가는 경제에 관한 규제와 조정을 할 수 있다."



딱 5초 내로 이게 우리나라 헌법의 기본 원리 중 어떤 원리인지 정확하게 이야기할 수 있나요? 이 문장은 실제로 2020학년도 대수능 9번의 제시문으로 출제되었던 문장입니다. 이 문장을 읽고 바로 "복지국가의 원리"가 떠올랐다면, 최소한 이 부분에 대해서는 개념 정리가 다 되어있는 것이겠지요. 이런 식으로 기출을 보면서 문장 하나하나마다 관련된 개념을 메모하는 습관을 길들여야 합니다. 기출 문제를 풀기 전에, 제시문을 읽으면서 이 문장은 어떤 개념을 콕 집어서 이야기하고 있는지에 대한 판단을 해야합니다. 이 이후에 본격적으로 기출 분석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공통적 선지 어휘에 익숙해지기

일반사회, 특히 정치와 법의 경우에는 개념의 범위가 너무 방대해서 출제파트와 미출제파트의 구분이 불명확한 다른 사탐 과목에 비해 출제되는 파트와 출제되지 않는 파트의 구분이 명확하게 드러나있고, 개념의 범위 또한 다른 과목과 비교해 넓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문제에서 드러나는 개념을 이해하는 것 다음으로 문제와 선지의 어휘에 익숙해지면서 문제를 풀이하는 방식을 정립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각각 2020, 2019, 2018학년도 대수능에서 '법치주의'를 다룬 문제입니다. 사실 표현들만 조금씩 차이가 있을 뿐, 각 선지들이 하는 이야기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할 때 법률에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본다.", "법에 근거를 두어야 한다고 본다." 와 같이 아예 표현이 같은 문장들도 있으면서, "내용이 정의에 부합할 때 국가 권력이 정당성을 확보한다는 점을 간과한다.", "다수당의 횡포와 독재 체제를 옹호하는 논리"와 같이 같은 내용임에도 표현이 다른 문장들이 존재합니다.


개념을 이해하고, 그 이해한 개념을 바탕으로 선지를 보며 개념이 어떻게 표현되는 지를 파악해나가는 과정을 거친다면, 충분히 2페이지 까지의 10문제 가량은 무조건 맞출 수 있습니다. 3월달에 10문제, 27~30점 가량을 기본적으로 깔고 가는 건 굉장히 큰 심리적 안정감을 줄 수 있습니다.


법과 정치 시절 3~4개년 문제들을 펼쳐놓고 같은 개념을 묻는 문제들을 봤을 때, 선지들의 표현은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세세한 어휘 등이나 서술 방식이 제시문의 스타일에 따라 변화하는 경우는 있어도, 그 제시문의 스타일 또한 몇년간 크게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에, 그 표현 변화의 폭이 크지 않습니다. 구성과 예시 또한 비슷한 맥락에서 출제되어지는 경우들도 많았구요. 그렇기 때문에, 문제에 드러나는 개념을 확인하면서 동시에 선지는 어떠한 개념을 묻고 있는가를 고민하고, 그 후에 선지들을 정리하면서 '이러한 개념은 이런 식으로 서술되는구나.' 정도를 이해하는 게 중요합니다.


개념 정리가 명확히 되었다면, 이 두 가지 절차를 무조건 밟아가셔야 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이 두가지만 확실히 해도 문제를 풀이하는 시간이 절반, 혹은 그 이상 줄어들 수 있습니다.


그 후에는 꾸준히 기출 풀이

아직 2월 중순이기 때문에, 기출을 어떻게 쌈싸먹을 수 있을까? 에 대한 고민은 너무 이른 고민입니다. 개념이 끝난 지금 이 시기에는 위에 이야기한 두 가지 방법을 실행하고, 그럼으로서 기출의 흐름 정도만 파악해도 대성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이후에 구체적으로 자신만의 풀이 방식을 정립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 정립하는 과정에 대해서도 추후에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마무리하며


너무 기본적인 이야기들이라 사실 이 글을 공개를 하는 것이 과연 옳은가, 에 대해서 좀 많이 고민을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 글을 올려야 하는 이유는, 3만명이 다 되어가는 정치와 법 선택자들이 공부를 함에 있어서 방황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고싶었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약 1~2년 동안 제대로 된 공부 방법을 확립하지 못하면서 방황을 했었고, 다행히 점수가 못나온 것은 아니었으나 제 기준에서는 완벽한 학습의 결과가 아니었기 때문에 큰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극한으로 기본적인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본격적으로 깊은 이야기까지 천천히, 그러나 정확하게 해나가고 싶습니다. 좋은 글이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잘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가공지


3월 14일, 화이트 데이 기념으로 화이트 데이 모의고사를 무료 배포합니다. 개정 정치와 법을 처음으로 마주하기에 좋은 퀄리티로 문제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기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동시에 정치와 법에서 새로이 등장한 파트들에 조금이라도 익숙해질 수 있는 문제들을 출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화이트 데이 모의고사에는 제가 팀장으로 있는 포레스트 사회탐구 연구소를 비롯해, 백건아 (역사), 메이플조아 (윤리), 출기능수 (사문) 세 분들도 참여를 하실 예정입니다.


질문은 댓글, 쪽지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1,000 XDK

  1. 1,000

  • 냄새난다 · 946680 · 02/18 23:39 · MS 2020

  • 단무지하게 · 529473 · 02/18 23:40 · MS 2014 (수정됨)

  • 일반고4등급 · 942047 · 02/18 23:41 · MS 2019

    개념인강 아직 끝나기까지 한참 남았는데 그냥 독학서 사서 3모 전까지 개념을 먼저 한번 돌려볼까요?

  • 돌아온 백종원 · 941082 · 02/18 23:43 · MS 2019

    저는 3평은 학습의 기준점이 될 수 없다고 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개념 인강을 일단은 무조건 끝까지, 꼼꼼히 들어야 한다고 보구요. 독학서는 그 후에 개념 복습 차원에서 훑어보고 빈틈을 채워넣는 용도로 사용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 디케 · 880976 · 02/18 23:42 · MS 2019

    좋은 컨텐츠 감사합니다 기본 법과 정치—> 정치와 법 개정후 대략 어느 단원에 빠지고 추가 되었을까요?
    아직도 명확한 정보를 찾기가 힘드네요 ,,

  • 돌아온 백종원 · 941082 · 02/18 23:43 · MS 2019

    늦어도 모레까지 2020, 2021 수특을 비교해서 빠지고 들어간 내용들을 정리할 예정입니다. ㅎㅎ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

  • 여의도민 · 935582 · 02/18 23:55 · MS 2019

    개념완강하고 마더텅 돌리고 있는 현역인데 2회독 때는 평가원 기출만 보면 되나요....? 선거구 파트 제외하고는 틀리거나 애매한 선지 나오는 문제는 평가원 쪽 뿐이라..

  • 돌아온 백종원 · 941082 · 02/19 00:13 · MS 2019

    틀리거나 애매한 선지가 나오는 문제들의 출처가 평가원이라면, 당장 평가원 기출만 분석하셔야 합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수능을 출제하는 곳은 평가원이니까요.

  • 츄냥츄냥 · 733215 · 02/19 00:16 · MS 2017 (수정됨)

    종워니는 닥추야~ ^3^
  • 뭐_해_먹고사냐 · 893606 · 02/19 00:34 · MS 2019

    백종원님 뜬금없는 질문입니다만 법정 가볍게 개념만 훑고싶은데 어떻게, 무슨 책으로 공부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일까요..?

  • 돌아온 백종원 · 941082 · 02/19 00:44 · MS 2019

    저는 개인적으로 수특의 개념만큼은 쓰여질 것만 쓰여졌다고 봅니다. 좋은 뜻입니다.

  • poliKim · 646389 · 02/19 00:54 · MS 2016 (수정됨)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정법 기출문제집은 시중에 아무거나 골라도 별 상관이 없을까요?
    +'메이플조아'님께서 윤사 컨텐츠도 담당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돌아온 백종원 · 941082 · 02/19 01:01 · MS 2019

    정법 기출문제집은 마더텅이 사실 '국룰' 이죠. ㅋㅋ 다만 마더텅을 풀이하실 때 너무 예전 문제들은 좀 거르시면서 푸는 게 좋습니다. + 메이플조아님은 윤사만 담당하시는 걸로 압니다.

  • poliKim · 646389 · 02/19 01:42 · MS 2016

    답변 감사드립니다~~ n년 만에 수능 판으로 돌아온 틀딱인지라 과목별로 바뀐 교과과정도 그렇고 다양해진 사교육 컨텐츠들도 팔로업 하기가 힘드네요;; 조언 감사합니다!!

  • 예빅 · 642362 · 02/24 11:55 · MS 2016

    혹시 법정 교육과정 많이 바뀌었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