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파이터 유주 [607813] · MS 2015

2016-08-23 00:17:50
조회수 430

이 노래 듣고 엄청 슬퍼졌습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8995645

Verse1)
10개월을 어머니의 뱃속에서 살다 세상을 향한 첫발을 딛는 순간 
퉁퉁 부은 얼굴과 통통한 손발 누굴 닮았을까 난 웃음꽃이 핀다 
부모님의 사랑과 관심으로 무럭무럭 자라난 난 이제 가족들의 자랑 
커다란 축복아래 아장아장 걷던 내가 처음으로 뱉은 말은 아빠 엄마
여름날의 소나기처럼 쏘다녔지 화산처럼 타오르는 사랑에 눈 떴지 
어찌 잊나 달콤했던 그날의 첫 키스 아침이슬 보다 촉촉했던 너의 입술
사랑도 잠시 수능이란 현실에 부딪쳐 난 밤을 새며 쏟아내던 코피 
고삐 풀린 망아지는 이제 대학 새내기 1년이나 다녔을까 군대가 날 불렀지 

Hook)
꽃 피듯 살아온 인생 꽃 지듯 살다 갈 인생 돌아보니 아름다웠던 인생 이젠 미련이 없네

Verse2) 
그래 나라의 부름에 난 주저 없이 갔지 값진 일이지만 어머니는 울었지 
대한의 건아라면 그 누구나 한번쯤은 치러야 할 관문이겠지만 
논산에서 너와 헤어지기 싫어 울며 밤 샌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
두 손엔 이별통보 편지를 들고 연병장을 뒤로 걷는 힘찬 구보 
제대와 동시에 집안 꼴은 엉망 학업보단 취업이 우선시된 상황 
어렵게 구한 직장은 철이 없던 학창 시절 선생님의 수학 문제처럼 안 풀린다 
상승과 추락 롤러 코스터를 탄다 아등바등 살아가는 구슬픈 인생사 
전세금을 마련하니 사랑이 없다 사람은 찾았는데 연애하면 퇴짜 

Hook)
꽃 피듯 살아온 인생 꽃 지듯 살다 갈 인생 돌아보니 아름다웠던 인생 이젠 미련이 없네

Verse3) 
어머니의 등쌀에 선을 보고 결혼을 하고 나니 꿀 맛 같던 신혼도 잠시
아이를 낳고 나니 더욱 무거워진 아버지란 위치는 돌덩이를 지고 사는 자리
돈 천원 아끼겠다고 대학교식당을 전전하며 먹던 점심 맛 은 아주 허당 이었지만 
어쩌리 때 이른 퇴근길 천 원짜리 과자를 사 들고 집 들어 서니 
못난 애비를 반기는 토끼 같은 자식 호두과자를 어찌나 맛나게 먹던지 
이놈들을 보니 더욱 빨리 뛰어야지 쑥쑥 커나가는 나만의 공주님 
집을 마련하고 이제는 허리 좀 필까 했더니만 결혼 자금에 또 등이 휜다 
평생 번 돈을 다 내주고 보니 내 마누라 머리 위에 내린 하얀 서리 

Hook)
꽃 피듯 살아온 인생 꽃 지듯 살다 갈 인생 돌아보니 아름다웠던 인생 이젠 미련이 없네

Verse4) 
이제는 좀 마누라랑 살갑게 살려 하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쑤시고 
자식놈들 찾지 않는 썰렁한 이 내 맘도 손주녀석 재롱 보니 다 풀리고 
용돈을 주는 재미에 하루 이틀 살다 보니 관속에서 누우라고 손짓하고 
아버지와 내 어머니도 이렇게 살았구나 생각하니 하염없이 눈물 흐르고 

Bridge)
어둠이 내려 앉은 거리 외로운 가로등 아래로 비라도 내리면 내 마음 갈 곳 잃어 
쓸쓸한 인생이여

모든분들 화이팅 ㅠㅠ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덕 코인을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