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되나" 욕먹더니 결국…2000조원 드는 '빈살만 시티' 휘청

2024-04-24 14:20:06  원문 2024-04-24 05:00  조회수 1,395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67922066

onews-image

사우디아라비아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라지즈 알사우드(39·약칭 빈살만) 왕세자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미래형 신도시 ‘네옴시티’의 규모가 당초 계획보다 상당히 축소될 수 있다는 외신들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 네옴시티 건설 비용이 당초 약 5000억 달러(약 687조원)보다 3배 이상 늘어나면서 중동의 석유 부국 사우디도 계획대로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는 관측이다.

━ 유리 벽 도시 인구 150만→30만명 축소

이달 초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가 서부 홍해 인근에 건설되는 네옴시티의 핵심사업 '더 라...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Festiva(864732)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