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오노스 [904605] · MS 2019 (수정됨) · 쪽지

2022-08-10 22:04:59
조회수 1,869

남은 기간 한국사, 사탐 커리 추천(과탐은 제외)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941138

PC버전으로 썼으니 기왕이면 

컴퓨터로 보세요.


이 글의 메인 타겟은 3등급 이하의 문과 수험생분들입니다.

과탐 커리는 제가 과탐 개념인강도 완강 안했는데 글을 쓰면 

여론의 몰매를 맞을 것 같아 쓰지 않겠습니다.

과탐도 사탐과 비슷한 면이 있다고 생각하시면 이 글의 내용을 참고하세요.


원래 커리 추천하는 글은

동생이 성공하는 걸 본 다음에 쓰려고 했어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는 좋은 커리를 

궁금해하시는 분이 계셔서 

계획보다 훨씬 앞서 글로 씁니다.


먼저, 성적 및 공부량 인증입니다.


현역 

https://orbi.kr/00057915647

재수 

https://orbi.kr/00057921412

N수 

https://orbi.kr/00057922810


그리고 제가 사탐을 망친 이유에 대한 분석입니다.

https://orbi.kr/00057954197


사탐 성적이 좋지 않죠?

제가 실패한 원인을 분석해서

만들어낸 커리입니다.


당장 뭘 할지 모르겠다 싶은 분들은 참고하셔요.

이 글에서 시키는 그대로 할 필요는 없습니다.

적당히 자신에 상황에 맞게 변형해서 실천하시면 됩니다.


지금 시점에 사소하지만 중요한 건

시계 보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손목시계를 차고 다니지 않는 분들

꼭 하나 구해서 차고 다니시면서 시계 보는 연습하세요.


이 모든 계획에서 중요한 건 '다독'과 속도입니다.

한 번만에 끝내겠다는 마음으로 빠르게 여러 번 보세요.

당연히 볼륨이 작은 강의만을 추천드립니다.

강의를 완벽 체화하겠다며 며칠, 일주일이면 1회독 할 것을,

한 달 동안 1회독하는 것은

제 기준에서는 미련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기간에 말이죠.



한국사

한국사는 절평이니 시간을 많이 쓰지 마세요.

권용기T의 컴펙트, 

이다지T의 이다지도 예리한 한국사 파이널

(9시간의 기적) 같은 강의를 추천합니다.

시간이 없다면 밥 먹을 때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빠른 완강이 중요합니다.

정말 찐 노베라면 N회독 하세요.


한국사는 사설 실모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교육청과 평가원 기출을 실모 보는 날에 보세요.

그리고 모의고사에서 틀린 문제들만 따로 모아 놓았다가

수능이 가까워지면 그 문제들을 다시 풀면 됩니다.


사탐

사탐은 국수보다 비중이 작은 과목이니  

최저 등급을 위해 공부하는 수시러가 아니면

최대한 국어, 수학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탐구는 암기력을 요구하는 과목이니

영어 단어 보듯이 자주 보는 게 좋다고 생각해서

매일 30~40분 정도는 투자하시길 권장합니다.


중요한 것은, 수능이 가까워질수록 사탐의 비중은 커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벼락치기가 가장 효과적인 과목이 사탐이죠. 

그러니 9월 가면 비중을 더 키우고,

10월 쯤부터는 사탐의 비중을 크게 잡아도 될 것 같습니다.

(비중은 본인의 상황에 맞게 조절하세요.)


N수생은 하루에 2과목 다 하시고,

고3은 월수금 1번 과목, 화목토 2번 과목, 

이런 식으로 공부하시면 좋겠습니다.  

(고3도 학교에서 자습을 많이 주기 시작하면 

매일 2과목 다 하세요.)


본인이 전반적인 개념은 아는 것 같다, 

그렇다면 문풀에 초점을 두시고

틀리는 문제에 해당하는 단원들의 개념을 복습하시면서 가세요.

9평을 치고 난 다음에는 전개념을 요약한 파이널 강좌를 꼭 들으시고

강의를 들으시면서 부족한 부분들을 메꿔 나가세요.


아직 개념강의를 완강하지 못 한 분은 일단 빨리 완강하세요. 그 다음 요약강좌를 듣고, 요약강의 들으면서 이해 안 가는 걸 다시 개념강의로 돌아가서 복습하세요. 

(요약강의를 들었는데 전반적으로 개념이 약하면 개념강의를 전체를 다시 빠르게 완강하시면 좋겠습니다.)


모르는 개념이 좀 많은 분들은 일단

이기상T의 만점복습노트, 윤성훈T의 불후의 명강 SPEED.ver 같은 요약강좌로 

빠르게 1회독 해서 핵심 개념을 먼저 챙긴 후에 

부족한 개념은 개념강의로 돌아가서 선별 수강해주세요.

(요약강의를 들었는데 전반적으로 개념이 약하면 개념강의를 전체를 빠르게 완강하시면 좋겠습니다.)

(개념강의를 들을 때는 문풀과 병행하지 말고 완강에 집중하세요)


개념이 부족한 분들은 아직 기출 학습이 제대로 돼 있지 않을 것이기에

실모가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모를 보시는 날에 국영수한까지만 보세요.

개념 완강하면 수특 수완은 생각도 하지 마시고 기출 강의만 보세요. 

맞은 문제는 배속을 빨리해서 듣되, 혹시 오개념이 없는지 체크하세요. 

다만, 10월부터는 사탐도 실모를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출 강의가 끝나면 꼭 파이널 강의로 총 복습하세요.


실모

실모는 많은 칼럼러분들이 이야기하듯 하한선을 높이는 것이지,

상한선을 키우는 것에는 생각보다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한선을 높이는 것, 이것도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지금 시기부터 매주 1회분 이상 푸는 것이 좋습니다.

(매주 1개 풀어도 14개 정도네요)

(단, 사탐은 개념이 정말 중요하므로 개념이 덜 되었다면 사탐 실모는 미루세요.)


한국사 모의고사 보는 시간에는 실력에 상관없이 시간이 많이 남을 겁니다.

그때 어떻게 할지는 본인이 정하시고,

잘 모르겠으면 주변이나 오르비에 조언을 구하세요.

저라면 일단 마킹체크를 확실히 한 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짧게 기도하고 명상할 것 같습니다.


사탐 실모 이야기를 하자면,

쌍윤, 쌍사와 같은 과목은 시간이 남을 가능성이 높겠지만,

사문과 같은 타임어택 과목은 시간관리가 빡셀 겁니다.

타임어택 과목 선택자라면, 

기초적인 개념을 물어보는 문제를 최대한 빠르게 푸는 연습을 하시고,

그게 안되면 바로바로 안 튀어 나온 개념들을 벼락치기하듯이 달달 복습해주세요.

그리고 본인이 컨디션에 따라 시간관리가 됐다가 안 됐다가 한다면

반드시 운동과 영양제로 체력을 보충해주시고

실모를 좀 자주 보면서 하한선을 높여주세요.

(운동과 영양제는 전과목 시간표에 대한 글 쓰면서

제가 생각하는 좋은 것들 추천해드릴게요.)


N수생 기준으로는 매주 목요일(수능 보는 요일) 

다른 과목들과 함께 풀세트로 보세요. (수능 시간표대로 하셔야 합니다.)

더 추가하고 싶다면 편한 요일에 공부하고 힘든 저녁, 밤 시간대에 푸세요.

9월, 10월 모의고사 보는 주에는 실모 풀세트를 풀지 않아도 됩니다.


고3 기준으로는 매주 주말 편한 요일에 

다른 과목들과 함께 풀세트로 보세요. (수능 시간표대로 하셔야 합니다.)

더 추가하고 싶다면 편한 요일에 공부하고 힘든 저녁, 밤 시간대에 푸세요.

9월, 10월 모의고사 보는 주에는 실모 풀세트를 풀지 않아도 됩니다.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질문하고 싶은 게 있으시면, 편하게 댓글로 질문해주세요.

(다만, 본인의 등급대와 상황 등은 간략하게라도 알려주세요.)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현실도피가 패시브 · 1112388 · 08/12 14:26 · MS 2021

    6모 탐구 둘다 1인데 2달째 방치중.. 개념강의 다시 들어야하나요?

  • 자이오노스 · 904605 · 08/12 14:37 · MS 2019

    아무리 1이었다고 해도 긴 시간을 방치했으니 다시 개념을 들을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과목 선택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요약강의를 들으세요. 그리고 문풀하시면서 부족한 개념은 개념강의로 보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