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 위에서 밤마다 짝짓기하는 '벌레'가 있다?

2022-06-24 19:00:46  원문 2022-06-24 01:01  조회수 2,682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292279

onews-image

얼굴 위 털이 있는 구멍이면 어디든 들어가 있다가, 밤이 되면 기어나와 짝짓기하는 벌레가 있다. 바로 모낭충이다. 이제 막 세상에 나온 신생아들을 제외하고, 모든 사람이 다 감염돼 있다. 박멸은 불가능하다. 게다가 모낭충은 이미 사람 얼굴을 자기 집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모낭충이 사람과 공생하기 적합한 형태로 자신을 전환하고 있다는 유전자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적정 개체 수 유지되면, 오히려 피부 건강에 좋아모낭충은 모공 속에 사는 진드기 일종으로, 각질·호르몬·피지 등을 먹고 산다. 그래서 피지가 많은 이마, 코언저리 등에...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Ye)(1112135)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