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먹음직스러운 포도주 · 680815 · 01/27 00:44 · MS 2016

    밤새고민하다 님 깨는거 기다리고 보내는거임

  • 제11기한울빛산악회장서길준 · 974700 · 01/27 00:44 · MS 2020

    님 존나 스윗한듯

  • 제11기한울빛산악회장서길준 · 974700 · 01/27 00:45 · MS 2020

    나도그랫으면좋겟는데 제가 과대해석 하는거 싫어해서

  • 먹음직스러운 포도주 · 680815 · 01/27 00:48 · MS 2016

    안될거 뭐있노

  • 센추 · 1069192 · 01/27 00:44 · MS 2021

    "네가 연애를 어떻게 아냐? 네까짓게 뭘안다고 감히 연애메타를 올리냐?"


    옯신이는 순간 폰을 던지고 미친듯이 웃기 시작했다. 너무 돌연한 웃음이라서 나는 그때 꽤나 놀랐다. 옯신이 그처럼 미친듯이 웃는것을 나는 그날 처음 보았다.


    "그래, 네말이 맞다. 오르비에서 연애얘기를 해도 상관이 없다. 하지만 누가 오르비를 진심으로 한줄 아나? 너희냐? 너희가 오르비를 할줄 아느냐?"


    나는 긴장했다. 그의 눈에서 번쩍이는 눈물을 보았기 때문이다.

    "너는 그런얘기를 오르비에 올리지만 나는 오르비가 변해버려서 세상 살맛이 없어졌다. 나는 살기가 울적할 때마다 오르비의 모아보기를 들어왔다. 나는 그것을 통해서만 살아가는 재미와 기쁨을 느꼈다. 그러나 너희들의 사정은 나하고 달랐다. 너희는 오르비에 연애가십거리를올리고 아무렇지 않게 기만을 하였다. 우리는 같이 오르비를 하였지만 하는 방법이 달랐을 뿐이다."

  • JJONAKLOVE♡♡♡ · 968227 · 01/27 00:45 · MS 2020

    이런들 어떠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