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망언' 램지어 "매춘계약서 발견 못해…내가 실수했다"

2021-02-26 20:39:15  원문 2021-02-26 20:32  조회수 390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6472475

onews-image

동료 석지영 교수 뉴요커에 기고…램지어, 학자들 반박에 "당황스럽고 불안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자신이 실수했다고 인정했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26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에스프레소골드(667563)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