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래 “日유학 갔으면 친일파” 진중권 “文대통령 딸도 친일파냐”

2020-10-12 23:39:00  원문 2020-10-12 16:41  조회수 153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2627853

onews-image

소설 ‘태백산맥’의 저자 조정래(77) 작가가 12일 친일청산을 강조하며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고 말했다. 조 작가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토착 왜구라고 부르는 일본 유학파,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민족 반역자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작가는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다시 부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족정기를 위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반민특위를 부활시켜야 한다”며 “친일파를 전부 단죄하지 않으면 이 나라의 미래는 없다...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에스프레소골드(667563)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