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 린 [893215] · MS 2019 · 쪽지

2020-04-10 20:56:50
조회수 260

[주간 Kiss] 절대 비교불가한 최고의 영어 주간지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9267282

저는 어릴때부터 영어학원을 다녔습니다. 그래서 초등학생 때는 제가 영어를 잘한다고 생각했고 중학생 때부터 영어를 놓기 시작했습니다. 고등학생이 되어서는 ‘절평’인 영어는 신경 쓸 틈도 없었어요. 그렇게 저의 영어 실력은 한 등급 한 등급 떨어지더니 2,3등급을 진동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고작 2학년 모의고사에서 말이죠. 그래도 영어를 할 시간은 없었습니다. 이과니까요. 2등급만 맞고 고대 가자는 마음이 컸습니다. 하지만 자신이없어졌습니다. ‘과연 내가 2등급을 맞을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이 쌓여가기 시작할 무렵 영어는 연계가 중요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연계를 어떻게 준비할까 고민하는 과정에서 키스를 발견했습니다. 다들 좋다고 하고 가격도 적당해서 샀습니다.



 배송을 받고는 살짝 당황했었습니다. 빨간책이 무더기로 나와서ㅋㅋㅋ 받자마자 가이드북부터 읽어봤습니다. 솔직히 이게 뭐지 싶었어요. 글씨가 제가 피피티에 쓰는 것 같은 글씨체로 뭐가 많이쓰여 있었거든요ㅋㅋㅋㅋ 근데 내용 읽는 순간 생각이 확 바뀌었습니다. 그냥 제 생각을 다 바꿔놓았어요. ‘영어는 그냥 읽으면 끝이지 뭐가 더 필요해’라고 생각했던 저였는데 이제 논리적으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국어에서만 쓴다고 생각했던 문제-해결 구조가 영어에서도 쓰일줄이야.... 주간지 구성은 대체로 하루에 ebs 변형문제 2개와 기출문제 2개, ebs 지문 4개입니다. 적어보였습니다. ‘이걸로 커버가 될까?’ 네 커버됩니다. 진짜로요. 하루에 약 8지문을 세세하게 설명해주시고 단어도 정리해주시고 끊어읽기, 선지해석 등등 한 지문을 지겨울 때까지 알려주십니다. 진짜 대박이에요. 변형문제 퀄 진짜 좋고 진짜 평가원스러워요. 중간중간 쫌 엥스러운 문제도 있지만 그런 문제들도 평가원스럽지 않을 뿐이지 억지로 끼워맞춘게 아니고 정성 쏟은게 느껴져요. 한문제 한문제 쌤의 고심이 느껴져요. 2주차부터는 별 붙어있는 지문들도 보이고 지문들에 여러번 읽으라는 표시도생겨서 연계는 진짜 걱정없어요. 기출문제 부분은 왜있냐, 분량 늘리기 아니냐고요? 아닙니다. 진짜 아니에요. 내용을 기억할 필요는 없어서 한마디 코멘트는 안달려있지만 그거 빼고는 변형문제랑 해설이 같습니다. 쌤의 AB, PS구조를 이용한 자세하고 친절한 설명진짜 감동스러워요. 그리고 옛날 기출 모아놓은 책도 있어요. 진짜 구성 짱이고 괜히 키스만 해도 1등급 나온다고 하는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진짜... 밑에 사진같은 분량의 페이지가 한주차에 nnn장 들어있어요.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간쓸개랑 두께 비교를 해봤습니다. 양 진짜 많아요. 참고로 간쓸개 10주차고 주간 키스는 제일 얇다고 추정되는 1주차입니다. 한눈에 봐도 두께 차이가 느껴지지않나요? 간쓸개도 양 많다고 생각했는데... 진짜 양 많고 질 높고 그냥 쌤을 갈아넣은 책입니다.



아직도 고민하시는 분은 없겠지만 혹시나 계시다면 그냥 사세요. 진짜 절대 후회 안합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