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이카 [518458] · MS 2014 · 쪽지

2019-11-11 12:03:40
조회수 19,418

수능 이기고 들어가는 이미지 트레이닝 50제(1)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5309485

수능 출력용 정리본 나왔습니다. : https://orbi.kr/00025325991


제가 실제로 수능때 했고, 마인드 컨트롤에 정말 도움이 되었던 방법입니다.

수능 내내 기분 좋은 고양감과 함께, '이 판은 나의 판이다' 하는 마음으로 시험을 쳤던 것 같습니다.


2편 링크 : https://orbi.kr/00025310088

덤 링크 : https://orbi.kr/00025312169


---


1. 시험장에 들어서자마자 이미 분위기는 당신 편입니다.


2. 주변을 둘러보면 긴장한 수험생들 투성이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그 사이에서 웃고 있습니다. 준비가 완벽하게 되어있으니까요.


3. 당신이 시험을 잘 볼 수 있는 교실과 의자를 찾습니다. 우연히도 그 자리의 수험번호가 당신의 수험번호와 일치하네요.


4.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수능 샤프를 받습니다. 샤프따위는 당신의 전진을 막을 수가 없습니다. 오히려 바뀐 샤프 덕분에 오를 표준점수를 생각하니 웃음이 저절로 나옵니다.


5. 시험 직전까지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자기최면을 걸면 그 암시가 현실이 됩니다.


6. 시험지에 적힌 필적확인란 문구를 보고 평가원 감성에 피식 웃습니다.



---국어시간---



7. 종소리가 들리자마자 페이지가 넘어가고, 정신은 온전히 문제에. 오늘따라 한 글자 한 글자 정확하게 읽히고 막힘이 없습니다. 이미지 트레이닝을 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완벽하게 이미지 트레이닝대로 흘러갑니다.


8. 잠시 멈칫해도 흐름이 끊긴 게 아닙니다. 멈춘 덕분에 오답 하나를 잡아냈습니다.


9.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 희미했던 기억을 떠올립니다. 흐릿했던 기억이 점점 더 선명해져서는 눈 앞에 구체적으로 나타납니다. 아. 이거 연계였지. 아. 이 주제 오르비에서 봤었지.


10. 어려운 문제를 만나도 흔들리지 않습니다. 내가 못푸는 문제는 국문학 교수도 풀지 못하는 문제입니다.


11. 마킹을 할 때 갑자기 몽골인의 눈을 빌린 것 처럼 내가 체크한 답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마킹 실수는 절대로 일어날 수 없고 일어나지 않습니다.


12. 실수로 펜이 엇나가도 괜찮습니다. 감독관이 OMR을 바꿔주는 시간동안 심호흡을 한 덕분에 다시 평정심을 찾았습니다. 눈이 더 좋아져서 사륜안이 됩니다. 누구보다 정확하게 마킹을 완료합니다.



---쉬는시간---



13. 쉬는시간에도 뒤를 돌아볼 필요가 없습니다. 내가 푼 문제는 다 맞춘 문제고, 아리까리 2개 답 사이에서 고민한 문제는 내가 고른 선지가 맞는 선지입니다. 의심하지 마세요. 당신은 100점입니다.


14. 화장실 대기줄에서 ‘이번 국어시험 개어렵더라’ 하는 곡소리가 들립니다. 피식 웃어줍니다. 난 100점인데.


15. 따뜻한 물과 함께 있지도 않은 긴장 마저 쭈욱 풀립니다.


16. 잠시 의자에 앉아 온 몸의 긴장을 풀고, 심호흡을 하고. 온 몸의 세포를 수학시험 세팅으로 맞춰놓습니다.


17. 시험지를 받으니 기분 좋은 고양감이 온 몸에 퍼져나갑니다. 100m 달리기, 총성이 울리기 직전의 운동선수처럼. 당신은 시험 문제를 풀어나갈 준비가 되어있고, 그저 빨리 종이 쳤으면, 하고 두근거릴 뿐입니다.



---수학시간---


18. 종이 치고 나서부터는 또 100% 집중상태에 빠져듭니다.


19. 실수란 없습니다. 돌다리도 두 번씩 두드려보고 건넙니다. 옛날에 했던 바보 같은 실수들은 이미 척수반사로 끊어냅니다.


20. 흔들려도 굴하지 않습니다. 배가 빠르게 나아가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역풍이 필요한 법입니다.


21. 꼭 풀어야 하는 구간은 이미 다 풀었고 다 맞췄습니다. 남은 건 아리까리한 문제와 킬러 문제들 뿐입니다. 공주를 지키는 용사가 칼을 뽑아드는 심정으로 펜을 집어듭니다.


22. 답, 답, 답이 도대체 무엇일까. 두뇌의 뉴런 하나하나가 100%의 잠재력을 발휘해서 답으로 가는 길을 탐색합니다. 손전등이 길을 비춥니다. 아, 이 길을 따라가면 답이 있을 수 밖에 없다. 틀릴 수는 없다.


23. 아무리 고민해도 답이 없는 문제라면 기분 좋게 넘기고 1등급 컷에서 4점씩 차감해줍시다. 실전은 기세입니다. 돌부리 하나에 걸렸다고 해서 멈출 수는 없습니다.


24. 마킹은 완벽하게 끝냈습니다. 모르는 문제는 행운의 숫자로 찍었으니 운이 좋으면 맞출지도 모릅니다. 


25. 시험이 쉬웠던, 어려웠던, 당신의 평소 실력보다 4점짜리 하나 더 풀었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27,570 XDK

  1. 5,000

  2. 10

  3. 100

  4. 100

  5. 100

  6. 10

  7. 10

  8. 1,000

  9.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