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구체화 [839146] · MS 2018 · 쪽지

2019-08-22 14:59:41
조회수 424

수능을 몇 번이고 보는 건 부끄럽지 않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4251472

부끄럽지 않은데 열심히 똑바로 살지 않았다는 것이 부끄럽다.

혹여나 또 1년이라는 시간이 도태되고 소속감이 없어질까 너무 두렵다.

군대도 가야 되는데 너무 막막하고 막연하다..

수능을 보고 자살까지 생각하는 사람들이 한편으로는 공감이 된다는 것 또한 두렵다

공허함과 무력감 및 상실감이 클 것 같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