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김세환@오르비클래스국어674841

2017-06-16 19:09:15
조회수 1583

[해적 노략국어]_해달별_1711_잠못드는밤비는내리고@김건모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2304073

(1.1M) [411]

해적해달별실력가늠자_1711호4옯.pdf

어머 여러분 반가워요. 오르비의 내리사랑...? 해적입니다.


나라에서 더위로 걱정까지 해주는 이러한 날씨에 다들 잘 살아들 계시는지?


이런 날은 너무 덥거나 너무 추우니, 더위와 추위를 동시에 조심해야 합니다.


얇은 긴팔 얇은 겉옷을 잊지 맙시다.내가지금뭘하고있는거지.


오늘은, 아니 이번 주말은 [해][달][별] 1711호를 함께 보는 날입니다.


취향에 따라 팝콘과 젓가락을 준비해 주세요.안그럼손에묻어...


지난 10호까지, 거대한 결과물을 베틀에서 옷감짜듯 쥐어짰고,


그 결과 오호 이정도면 나쁘지 않은데?.? 수준의 응답을 받았습니다.아아수능이기다려진다.


20호가 나올 즈음이면 9월 시험을 보고, 매 해 대략 25,6호가 나올 즈음이면


수능을 봅니다.


늘어 가는 호수만큼, 여러분의 국어 체력도 함께 오르기를 희망합니다.



1711_[문법]+[상춘곡]+[님의 침묵]+[참회록]+[조웅전]+[우상의 눈물]+[국물 있사옵니다]



재밌는 작품들이 참 많죠? 그래서인지, 분량이 제법 됩니다.


11호부터 레이아웃이 약간 바뀌었습니다.


눈에 뜨이는 부분은 역시 문법입니다. 온고지신을 실현하기 위해더이상쥐어짜기가너무힘들어요


그리고 현행의 '독서형 문법'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시험들에서 도움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나오는 이슈들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문법 부분은 '독서형 문법 제시문 두 개' + '어휘없네'로 구성될 것입니다.


사실, 좀 어려워 졌습니다. 


그래서, 더 매력있죠?


지난 학평 기준으로 괜찮은 제시문과 문제를, 시험과 제 기준으로 살짝 변형하여 수록하였습니다.


너무 어려운 부분은 좀 낮추고, 괜찮은 제시문에 너무 쉬웠던 문항은 좀 올렸습니다. 


암튼, 그렇게 됐습니다.


우리는 늘 하던대로, 그냥 내 눈 앞에 있는 모든 문항에서 정답을 쭉쭉 짜내면 됩니다.


곧 슬슬 비가 많이 내릴 때가 됐죠. 습한 분위기에 다들 예민해 지지만,


비 냄새가 은근히 괜찮습니다. 뭔가 그런게 있죠. 


"이 비가 그치고 나면 난 너를 찾아 떠나 갈 거야."


맞습니다. 


장마를 지나, 정답과 점수를 찾아. ㄱㄱㅅ@.@


1712호에서 뵙겠습니다.(__)


고마운 피드백, 질문과 건설적 토론, 토의 모두를 환영합니다. 


쪽지나 리플이나 전화 등으로 연락주세요.(징긋)


보륨을 올리고,






2018 수능 D-25

  • 1랍비

    2심찬우

    3이경보

  • 4이원준

    5밍구

    6이상인

  • 7황금손

    8미천한 수학자

    9박주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