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귤러 [655993] · MS 2016

2017-01-31 00:22:25
조회수 528

I. Stravinsky - THE RITE OF SPRING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1022039

음악 갤러리 신설을 기원하며, 음악에 관한 토막글을 같이 올려봅니다.


---


바순의 불안한 솔로로 시작되는 도입부가 끝나고, 막이 올려진 무대위에 선 무용수들의 춤이 시작된다.

음악이 계속될수록 강도가 짙어지는 불협화음과 몸부림에 가까워지는 안무.

관객들은 야유를 쏟아내고 몇몇 '신사'들은 공연장을 나가버린다.

아수라장이 된 콘서트홀의 조명이 켜지고 꺼지기를 두어번, 어느새 폭도들로 변해버린 관객들을 제지하는 경찰들.

무대 뒤에서 목이 터져라 박자를 세며 소리치는 안무가 니진스키.

묵묵히 변화무쌍한 리듬을 차근차근 쌓아올리는 지휘자 피에르 몽퇴, 그리고 악단과 무용단.


올해로 초연 104주년을 맞는 20세기의 걸작, '봄의 제전'의 1913년 파리 초연 당시 상황입니다.

(BBC 단막극 'Riot at the Rite'에서 이날의 사태를 아주 상세히 묘사했습니다.)


앞서 두개의 발레곡(페트로슈카, 불새)을 작곡한 스트라빈스키는 이 작품으로 자신의 독자적인 음악세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게 됩니다. 드뷔시의 인상파적인 색채, 스승 림스키-코르사코프의 러시아적 전통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된, 실험정신의 극한에 해당하는 이 작품의 초연으로 스트라빈스키는 20세기 음악사에 빼놓을 수 없는 거장의 반열에 들어서게 됩니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덕 코인을 선물하세요.

  • 베르니 · 727325 · 17/01/31 00:23 · MS 2017

    원시성과 카니발리즘을 녹여낸 음악..

  • 에몽가 · 722535 · 17/01/31 00:26 · MS 2016

    스트라빈스키 좋죠 총보 보면 오케스트레이션 (?) 겁나잘함... 다만 저는 현대음악 처음접할때 바로 베베른 그리제이 리게티등 20세기 중후반을 들어서 스트라빈스키 쇤베르크 이런 20세기초반곡들은 거의 못들어봤다는ㅜㅜ

  • Freddie · 704453 · 17/01/31 00:34 · MS 2016

    가끔 아무생각없이 이곡이랑 불새 게르기예프 실황으로 자주듣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