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이태원참사로 동료 잃었다…“진상규명·처벌됐으면”

2022-11-26 01:41:42  원문 2022-11-25 23:30  조회수 729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9790454

onews-image

배우 문소리가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동료 스태프를 잃은 것을 고백하며 애도했다.

문소리는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진행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해 여우주연상 시상삭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마이크 앞에 선 문소리는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늘 무거운 옷가방을 들고다녀준 스태프가 있었다”며 “지난 10월 28일 숨 못쉬고 하늘나라로 간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에서 네 이름도 한 번 못 불러 준 것이 굉장이 마음이 아팠다”며 고인을 호명해 추모의 ...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مسيحي(1112135)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