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의대 입학, 51세엔 전문의…전직 車 정비공, 의사 됐다

2022-10-01 16:20:36  원문 2022-10-01 15:00  조회수 1,260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8598596

onews-image

자신의 목적지에 도착하기까지 때로는 긴 시간이걸릴 때도있지만, 막상 도착하면 모든 것이 계획의 일부였음을 알게된다. 미 오하이오주에 사는 한 자동차 정비공이 이 교훈을 직접 경험했다.

51세의 전직 자동차 정비공이 의사가 되겠다는 평생의 꿈을 완성했다. 자신의 첫 직장인 카센터에서 일을 시작한 지 32년 만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CBS방송 등 현지언론은 오하이오주(州) 메이필드 하이츠시 클리브랜드 클리닉 힐크레스트 병원 응급실 담당의 칼 알람비(51)의 사연을 전했다. 평생 자동차를 수리하던 그가 다시 학업을 시작하...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에스프레소골드(667563)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

  • 에스프레소골드 · 667563 · 10/01 16:22 · MS 2016

    (기사 내용 中)
    .........

    카센터를 연지 15년 후인 지난 2006년 34세의 알람비는 오하이오 주 어슬린 칼리지에 입학해 경영학 학위를 취득했다. 불행중 다행으로 학위 커리큘럼에는 생물학 수업이 있었고 그는 경영학 학위를 위해 생물학을 왜 이수해야 하는지 의심까지 했다고 한다.

    알람비는 “생물학 강의를 듣다 보니 오랫동안 가슴에 묻어왔던 의사라는 꿈이 피어올랐다”고 했다. 그리고 그는 2010년 또다시 커뮤니티 칼리지에 입학해 의대 입학을 위한 예비의대 과정을 등록한다.
    .........

    이후 클리블랜드 주립대 의과대학 준비 프로그램에 합격한 알람비는 2015년 45세 나이에 노스이스트 오하이오 의과대학에 입학해 의사가 되기 위한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했다.
    .........

    47세에 의과대학을 졸업한 그는 2019년 클리브랜드 클리닉 애크런에서 응급의학과 레지던트를 시작해 2022년 마침내 전문의가 되며 꿈을 완전히 이루었다.
    .........

  • neurology · 1130456 · 10/01 19:54 · MS 2022

    클리블랜드에서 수련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