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슨 [1031240] · MS 2020 · 쪽지

2022-09-28 15:12:38
조회수 10,425

50일동안 공부 의지를 다잡는 글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8556798

연세대 수학과 기하서 교수, '실해석(1)' 수업 中

- 중간고사 성적을 언급하며


"여러분은 공부하고 있습니까?"


2008년 5월 1일.


(지난주에 보았던 중간고사의 결과가 나왔고, 전체 class의 점수는 형편없었다.)

여러분에게 정말로 실망했습니다. 끔찍한(terrible) 점수네요.


시험 문제는, 대단히 평이한, 일반적인(standard) 문제들이었는데,

점수는 도대체 왜 이런 거죠. 뭐가 잘못된 겁니까. 1등이 91점이고, 그 다음은 60점이군요.

제가 보기엔 91점이 정상이고, 나머지는 모두 뭔가 문제가 있는 걸로 보입니다.


예전에, 내가 학부생일 때, 이 수업을 들을 때도, 1등과 나머지의 점수 차가 상당하긴 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어요.
내가 알기로, 여러분은 대학에 들어오기 전부터 정말 많은 돈을 들여 정말 많이 공부하는 걸로 아는데, 이게 현실인겁니까?


여러분은 어느 나라 학생들과 경쟁할 생각인겁니까.

세계 일류와 경쟁하지 않을 건가요.
Caltech(교수님은 이곳에서 박사학위를 받으셨다.)의 학생들이라면, 글쎄요, 이 정도 문제라면 모두 95점은 넘을 텐데요.


도대체 여러분은 얼마나 공부를 하고 있나요?

매일 드라마를 보고, 카페에 가고, 남자친구/여자 친구와 매일 놀러 다니는 건가요?


수학이라는 과목은, 다른 어떤 과목보다도 어렵(tough)습니다.
인문학뿐 아니라, 화학, 심지어 물리학에 비해서도 훨씬 어렵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건 어떤 천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나는 천재가 아니지만, 공부하지 않는 천재가 있다면, 나는 그를 손쉽게 이길 수 있습니다.


수학에 있어 세계 최고라 일컬어지는 Caltech에서도, 학생들은 숙제 하나를 하기 위해 40시간을 투자합니다.
매 시간, 매 순간, 그들은 공부를 합니다. 여러분도 조금만 훈련을 한다면, 펜과 종이가 없어도 수학을 공부할 수 있어요.
박사 과정에 있을 때, '천재'라 불리던 동기생이 한명 있었는데, 그런 그도 종일 공부를 했어요.


나도, 세 아이의 아빠로 저녁에 퇴근해 집에 가면 가족들과 TV도 보고, 이야기도 나누며 시간을 보내지만,
아이들이 잠들고 나면 11시부터 공부를 시작합니다. 보통 새벽 3시까지 공부를 하다가 잡니다.


그런데 여러분은 어떤가요.

내가 보기엔 여러분 중엔 천재나, 똑똑한 사람(strong man)도 없는 것 같은데요.
그러나 그들보다도 훨씬 노력하지 않는 것 같네요.


그러나 포기하지 마세요.


지나버린 성적은 잊어버리고, 또 다시 주어질 기회, 기말고사를 위해 공부하세요.
앞으로 50일 가량만, "열심히" 공부해 보세요.


여러분은 젊습니다. 적어도 앞으로 10년간은, 늘 '또 다른 기회'(second chance)가 주어질 겁니다.
포기하지 마세요. 그리고 매 순간, 공부하세요. 죽을 만큼 열심히. (extremely hard)


수학이 모든 것은 아닙니다. (Mathematics is not everything.)
어쩌면 모든 것일지도 모르지만, (Maybe everything) 나에겐 모든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엔 더 아름다운 것들도 많이 있죠.

그러나, 여러분은 스스로의 선택으로 이 과목, 수학을 수강하고 있고 적어도 앞으로 50일간은,
모든 것이 되어야 합니다. 수학은 어려운 학문입니다. 그게 수학입니다.


포기하지 말고, 힘을 내세요.


그리고, 공부합시다. (Let's study.)






rare-미소녀 오댕이 rare-칭찬해오르비☆ rare-중앙대학교 rare-DAMWON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