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시크릿 [1033492] · MS 2021 (수정됨) · 쪽지

2022-08-18 02:00:22
조회수 309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하다보면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8049620

 종종 '그냥 우주가 그렇다'고 답을 할 수밖에 없을 때가 있음. 조금 근본에 가까운 질문이라고 해야하나. 근데 그게 막 거창한 질문들인 건 절대 아님.


 그 뒤에는 부연적으로, '~~한 가정과 ~~한 법칙을 만족시키려면 그렇게 된다' 또는 '그게 사실은 일반적으로 ~~위의 ~~이기 때문에 수학적으로 그렇게 된다'거나.. 를 덧붙이게 되고.


 사실 후자는 공부가 많이많이 필요해서 저렇게 답할 수 있는 질문도 몇 없긴 함.


 아무튼 이런 생각을 하다보면 과연 수학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생각을 안 해볼 수가 없음.


 일단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건, '수학을 백날 풀어봐야 실제와 맞지 않으면 아무 쓸모도 없다'는 명제와 '그럼에도 수학은 아주 유용하다'는 명제 정도일 듯.


 개인적으로는, 옛날에는 현상을 수학적으로 기술하는게 엄청 신기했는데 갈수록 수학은 우리가 자의적으로 편의를 위해 사용하는 도구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음.


 '자의적'이라는 단어 사용에서 드러나듯이, 무의식적으로 무언가 꺼림직하게 생각하는게 있나봄.





여름이었다.

rare-펄-럭 rare-대한민국 여권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