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성원, 수해 현장 방문해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

2022-08-11 21:18:18  원문 2022-08-11 13:44  조회수 479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953836

onews-image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아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명은 11일 폭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김성원 의원은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순간 먼 곳을 보며 모른 척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김 의원의 팔뚝을 때리며 말렸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수재를 입은 수재민과 국민들께 다시 한 번 위로의 ...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에스프레소골드(667563)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

  • 에스프레소골드 · 667563 · 08/11 21:19 · MS 2016

    (기사 내용 中)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아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명은 11일 폭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김성원 의원은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순간 먼 곳을 보며 모른 척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김 의원의 팔뚝을 때리며 말렸다.
    .........

  • 에스프레소골드 · 667563 · 08/11 21:19 · MS 2016

    (기사 내용 中)
    .........

    김성원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라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

  • 수면에 지는 꽃 · 918085 · 08/11 22:12 · MS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