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정거장 손잡이 매달려 버텼지만…안타까운 순간들

2022-08-10 08:38:17  원문 2022-08-09 20:07  조회수 443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934534

onews-image

[앵커] 경기도 광주에선 2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습니다. 지금까지 400밀리미터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이해선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흰옷을 입은 여성이 버스정거장 의자 위에 위태롭게 올라가 있습니다. 의자 사이로 흙탕물이 거세게 지나갑니다.

물이 점점 거세지자 여성은 버스정거장 천장에 달려 있는 손잡이를 붙잡습니다.

[목격자 : 어머 어머, 정류장에 사람이 걸렸어. 어떡하냐. 무서워서 큰일 났다.]

[강지원/경기 광주시 목현동 : (사망하신 분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가 갑자기 물이 밀려오니까 악 ...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T W I C E(1065526)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