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Y한 독도바다 [1005719] · MS 2020 (수정됨) · 쪽지

2022-06-27 14:41:23
조회수 304

오늘의 역사 잡지식 58 : 백강 전투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7342942

오늘은 뇌피셜 파티니까 주의하셔요


'백강 전투'라는 게 있습니다.

동아시아사에서는 주요하게 나오고, 한국사나 세계사에서는 안 나오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간단히 설명드리자면, 백제 부흥 운동 세력과 일본이 연합하여 나당 동맹과 격돌한 전투입니다.

(탐라까지 백제 부흥 운동 세력에 붙었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이때 탐라는 백제의 속국이긴 했으니)

이 전투에서 백제-왜 연합군이 궤멸되면서 백제 부흥 운동은 사실상 맥이 끊겨 버리죠.


이렇게만 봐도 매우 중요해 보이는 전투인데, 왜 백강 전투가 한국사 교과서에서 잘 안 다루어지는지 생각해 봤습니다

물론 한국사 교과서 자체가 백제/고구려/발해 부흥 운동에 대해서는 잘 다루지 않습니다만,

백강 전투의 경우 나머지 둘과는 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아요


백강 전투는 일본 사학계에서 남선경영론의 종지부로 인식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남선경영론은 임나일본부설과 같은 것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전까지 일본이 한반도 남부 지역에 강한 영향력을 주고 있었으나,

백강 전투를 기점으로 한반도 남부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완전히 잃게 되었다는 게 그들의 주장이었죠.

물론 지금은 임나일본부설이 시들어버린 만큼 거의 사장된 주장이나 다름없지만

어느 정도의 영향은 있지 않았을까? 하는 게 제 생각


그럼 다시 돌아와서, 백강 전투의 역사적 중요성을 말하는 데 있어서 빠질 수 없는 게 있습니다.

이 전투가 동아시아 지역에서 사실상 최초로 전개된 국제 전쟁이라는 거죠.

당시 동아시아에 내로라하는 국가 중에는 돌궐이랑 고구려 정도를 빼면 모두 이 전투에 참여했습니다.

여러 국가가 참여한 전쟁이니만큼 전쟁의 영향도 컸겠죠? 괜히 세계 대전이 다각도로 연구되는 게 아니듯 말이죠.

일단 백제 부흥 세력에 대해서는 앞서 말씀드렸구요.

일본의 경우 전투에서 진 후 당나라의 침공에 대한 두려움에 시달려 편집증적으로 해안 지역에 산성을 설치하는 데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고대 일본 산성은 다 이때쯤 지어진 걸로 보셔도 돼요.

신라의 경우 전투의 준비나 전개 과정에서 당나라의 신라 정벌 야욕을 엿보게 됩니다. 그렇기에 고구려를 멸망시킨 후의 상황에 대해 대비하기 시작하는데, 이 과정에서 일본과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구요(뒤통수 맞으면 안되는 신라와 그냥 당나라가 무서운 일본의 이해가 딱 맞아떨어졌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아무튼, 백강 전투, 이번 기회에 알아가시는 것도?


[오늘의 역사 잡지식 1 : 서동요와 선화공주] https://orbi.kr/00037641895

[오늘의 역사 잡지식 2 : 축성의 달인 가토 기요마사] https://orbi.kr/00037667479

[오늘의 역사 잡지식 3 : 진평왕의 원대한 꿈] https://orbi.kr/00037964036

[오늘의 역사 잡지식 4 : 앙리 4세의 유언] https://orbi.kr/00037996176

[오늘의 역사 잡지식 5 : 신항로 개척과 임진왜란] https://orbi.kr/00038174584

[오늘의 역사 잡지식 6 : 일기토] https://orbi.kr/00038313181

[오늘의 역사 잡지식 7 : 라스카사스 - 반식민운동과 노예 장려] https://orbi.kr/00038777847

[오늘의 역사 잡지식 8 : 동방의 예루살렘, 한국의 모스크바] https://orbi.kr/00039353742

[오늘의 역사 잡지식 9 : 마라톤 전투의 뒷이야기] https://orbi.kr/00039446583

[오늘의 역사 잡지식 10 : 투트모세 4세의 스핑크스 발굴] https://orbi.kr/00039547389

[오늘의 역사 잡지식 11 : 천관우-한국사학계의 먼치킨] https://orbi.kr/00039562829

[오늘의 역사 잡지식 12 : 연천 전곡리 유적] https://orbi.kr/00039716742

[오늘의 역사 잡지식 13 : 고대 문자의 보존] https://orbi.kr/00039737161

[오늘의 역사 잡지식 14 : 쿠릴타이=만장일치?] https://orbi.kr/00039810673

[오늘의 역사 잡지식 15 : 러시아의 대머리 징크스] https://orbi.kr/00039858565

[오늘의 역사 잡지식 16 : 데카르트를 죽음으로 이끈 여왕] https://orbi.kr/00039928669

[오늘의 역사 잡지식 17 : 권력욕의 화신 위안스카이] https://orbi.kr/00040043207

[오늘의 역사 잡지식 18 : 간단한 기년법 정리] https://orbi.kr/00040188677

[오늘의 역사 잡지식 19 : 4대 문명이라는 허상?] https://orbi.kr/00040209542

[오늘의 역사 잡지식 20 : 토머스 제퍼슨의 토루 발굴] https://orbi.kr/00040310400

[오늘의 역사 잡지식 21 : 그들이 생각한 흑사병의 원인] https://orbi.kr/00040332776

[오늘의 역사 잡지식 22 : 홍무제랑 이성계 사돈 될 뻔한 썰] https://orbi.kr/00040410602

[오늘의 역사 잡지식 23 : 영정법의 실효성] https://orbi.kr/00040475139

[오늘의 역사 잡지식 24 : 상상도 못한 이유로 종결된 병자호란] https://orbi.kr/00040477593

[오늘의 역사 잡지식 25 : 상나라의 청동 기술] https://orbi.kr/00040567409

[오늘의 역사 잡지식 26 : 삼년산성의 우주방어] https://orbi.kr/00040800841

[오늘의 역사 잡지식 27 : 익산이 백제의 수도?] https://orbi.kr/00040823486

[오늘의 역사 잡지식 28 : who is 소쌍] https://orbi.kr/00040830251

[오늘의 역사 잡지식 29 : 석촌동의 지명 유래] https://orbi.kr/00040841097

[오늘의 역사 잡지식 30 : 광개토왕비(1) 재발견] https://orbi.kr/00040874707

[오늘의 역사 잡지식 31 : 광개토왕비(2) 신묘년조 발견] https://orbi.kr/00040947507

[오늘의 역사 잡지식 32 : 광개토왕비(3) 넣을까 말까 넣을까 말까 넣넣넣넣] https://orbi.kr/00040958717

[오늘의 역사 잡지식 33 : 쌍팔년도] https://orbi.kr/00040959530

[오늘의 역사 잡지식 34 : 광개토왕비(4) 여러분 이거 다 조작인 거 아시죠?] https://orbi.kr/00040970430

[오늘의 역사 잡지식 35 : 광개토왕비(5) 텍스트의 한계를 넘어] https://orbi.kr/00040997516

[오늘의 역사 잡지식 36 : 발해 왕사 미스터리] https://orbi.kr/00041005448

[오늘의 역사 잡지식 37 : 도조 히데키의 마지막 작전] https://orbi.kr/00041049555

[오늘의 역사 잡지식 38 : 수상한 반란] https://orbi.kr/00041114108

[오늘의 역사 잡지식 39 : 숨겨진 전쟁, 2차 여요전쟁] https://orbi.kr/00041175117

[오늘의 역사 잡지식 40 : 중국에서 발견된 단군신화?] https://orbi.kr/00041200103

[오늘의 역사 잡지식 41 : 홉스 왕립학회 짤린 썰] https://orbi.kr/00041234691

[오늘의 역사 잡지식 42 : 이사부의 성씨] https://orbi.kr/00041392205

[오늘의 역사 잡지식 43 : 대통령이 된 과학자] https://orbi.kr/00041412750

[오늘의 역사 잡지식 44 : 고구려의 국성은 해씨?] https://orbi.kr/00041584826

[오늘의 역사 잡지식 45 : 가톨릭 두쪽나다, 아니 세쪽?] https://orbi.kr/00041754585

[오늘의 역사 잡지식 46 : 이 성유물을 거짓이다!] https://orbi.kr/00041867048

[오늘의 역사 잡지식 47 : 슬픈 변경] https://orbi.kr/00041921792

[오늘의 역사 잡지식 48 : 사냥꾼인가 처리반인가] https://orbi.kr/00041987200

[오늘의 역사 잡지식 49 : 장수의 비결?] https://orbi.kr/00042601633

[오늘의 역사 잡지식 50 : 광해군의 중립 외교?] https://orbi.kr/00043677568

[오늘의 역사 잡지식 51 : 프리드리히의 비밀] https://orbi.kr/00054442499

[오늘의 역사 잡지식 52 : 원쑤가 된 북한과 중국] https://orbi.kr/00054997784

[오늘의 역사 잡지식 53 : 흔한 국왕의 드립력] https://orbi.kr/00056394074]

[오늘의 역사 잡지식 54 : 한글 창제 이전의 한국어] ]https://orbi.kr/00056519702

[오늘의 역사 잡지식 55 : 제망매가부터 무량수까지] https://orbi.kr/00056714818

[오늘의 역사 잡지식 56 : 예송논쟁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https://orbi.kr/00057017304

[오늘의 역사 잡지식 57 : 삼국유사의 저자는 일연?] https://orbi.kr/00057211530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