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래잡기하는 둘리 [1091797] · MS 2021 · 쪽지

2022-02-04 20:37:48
조회수 758

칼럼) 국어 비문학, 기호의 이용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54455192

매커니즘에 관한 이야기에 이어

이번에는 기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비문학을 풀 때, 

단순히 밑줄만을 치는 것이 아닌,


o, x ,<> 등의 기호를 이용할꺼라 생각하지만

아닌분들도 있을 것이고,

자신의 기호를 정립하는 계기라도 제공하고자


개인적으로 도움이 되었던

여러 기호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o, x


가장 간단하지만, 

문제를 푸는 시간을 단축시키는데

가장 도움이 되었던 녀석입니다.


특히 단순 일치/불일치 문제에서

엄청난 도움을 줍니다.



여러 인물들의 주장이 있는 지문

사회관련 정책 지문

특정 기술의 발전 지문 에서



~는 ~라고 주장했지만, ~라고 말한 것은 아니었다.

~를 이루어냈지만, ~까지는 하지 못했다.

~가 아닌, ~에 의해 결정된다.


와 같은 표현이 많이 등장하는데,

 이 때, o, x를 이용하면 좋습니다.



사진처럼 한 문장에 o, x가 같이 있는 경우

단순한 일치 불일치 문제로 많이 나옵니다.



저렇게 눈에 보이게 o, x

표현을 해둔다면, 

단순 밑줄보다는 도움이 됩니다.


저는 아니다. 이다 까지 밑줄을 치고

o, x를 하면 헷갈릴까봐


아니다. 이다 에는 밑줄을 치지 않고

 o,x 표시를 했습니다.


헷갈리지 않게 자신의 룰을

정해서 사용하시면 좋습니다


< 년도, 시기, 배경>


문제와 선지에서 

00세기에는~, 00시대에는~

와 같은 표현이 나올 때가 있습니다.


단순 밑줄이 아닌 <>를 이용하면

훨씬 깔끔하고 눈에 띄게 할 수 있습니다.





하트모양 V


~와 달리, ~와 상관없이, ~외에처럼


앞의 내용과 관계를 나타내는 

표현에 하트모양을 그렸습니다.


~처럼, 등등 

 과 같은 표현에 사용해도 좋았습니다.




비례, 반비례 -> 위/아래 화살표이용 


비레, 반비례 관계 문제는

순간의 실수로 틀릴 수 있습니다.


또 문제를 보고 다시 지문을 읽는다면,

상당한 시간을 뺏길 수 있습니다.


지문에 미리 화살표를 그려놓으면,

문제에 나왔을 때 쉽게 대처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여백에 손으로 쓰는 방법도 있지만,


 간단한 비례관계는 

지문에 바로 표시해두는 것도 

좋습니다.







또다른 화살표


문장에서 키워드가 되는 단어들이 떨어져 있는 경우

저는 화살표로 연결하여 두었습니다.


한 문장안에는 무언가를 수식하는

말들이 참 많이 나옵니다.


자잘하게 수식하는 것들을 빼면,

맨앞과 맨끝에 중요한 정보가

있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사진의 문장을 요약하면,


우주의 질량은 우주의 운명을 결정한다.


거대 구조물은 공간의 구실만 한다


 RNA는 단일사슬이다



이고, 사실 중요한 것은 요약된 내용입니다.


나머지 내용은 기억할 필요없이

문제에 나온다면, 그 때 확인하면 되는 내용입니다.



이 방법은 크게 추천드리지는 않습니다.

특정한 규칙을 세우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또, 많이 이용할 경우,

지문이 더러워져 

오히려 집중을 방해합니다.


조심히 사용하시면 좋겠습니다.

 



긴장한 상황에서도 글을 제대로 읽을 수

있는 방법을 계속해서 찾으시면 좋겠습니다.


저와 같은 방법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이글이

자신만의 기호를 정하고, 연습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물론, 너무 많은 기호를 사용하면,

지문이 더러워지고, 집중을 방해합니다.

자신이 어느정도까지 사용할 것인지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