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enic [949028] · MS 2020 · 쪽지

2021-09-06 10:40:10
조회수 2,216

[9모평] 문턱 앞에서 넘어서기가 어렵네요..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9410428






저번주 금요일에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3시까지 국어 80분, 수학 100분, 영어 70분, 한국사 5분, 사회탐구(동아시아사, 세계사) 20분, 제2외국어(독일어) 30분 이렇게 시간측정 맞춰 집모의고사 봤었습니다.


먼저, 국어는 난이도 수월한편이였습니다. 언어와매체(문법)부분 시간 좀 잡아먹긴했지만(매체부분이 좀 시간 잡아먹었습니다. 문제를 많이보지못해 익숙치않은게 컸지요), 그래도 80분 풀이 제시간에 이뤄냈다는것이 좋았어요. 평상시 80후반~90초반 오가던게 처음 95점이상 나와서 '오오~'했는데 등급컷(메가 96, ebs 97이 1등급컷)이 제가 고3이던 2005년(2006학년도 수능)때 수준급이었더군요.(그때는 94점나왔는데, 그게 언어-국어- 3등급이었던 시절이었습니다) 비문학,문학이 수월한 편이었으니.. 다들 쉽게 읽혔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수학은 객관식에 시간 많이먹었지만 다맞추긴했습니다.(13번 문제 잠시 막히곤했지만, 소인수분해해서 풀이하니 18,30나와 합쳐 48 정답 나왔지요) 문제는 주관식 4점 킬러급 문제들 3개. 시간부족으로 풀이도 제대로 못하고.. 중간에 풀이과정이 좀 '지저분'하게 느꼈습니다.. 향후 여기가 큰 문제입니다...


영어는 지문이 좀 어려운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21번 함의추론 문제 칸트 지문 붕뜨기도했지만 잘 넘겼지요. 그러나, 31~34구간.. 빈칸추론 문제 구간 여기서만 3개틀려서 80후반 나오는거 아닌가 겁이났는데, 그래도 90점 가까스로 넘겼네요.


사탐(쌍사)은 생략. 한가지 재밌게본것은 동아시아사 몇몇개 '함정'파서(6번 문제였나요? 많은 수험생분들이 쿠빌라이칸으로 접근해 풀이로 빠졌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도보고 오고타이 시기라고 접근.) 잔꾀를 쓴 출제진의 노력이 엿보였습니다. 한국사는 저 개인적으로는 무난한 난이도였다 생각하나, 많은분들이 어려웠다고 의견들 많이보이네요. 독일어(제2외국어)는 한때 zd어학자격증(예전에 남산 괴테 독일문화원에서 zd자격증 공부한적 있었습니다) 따두고 한때 독일에서 3개월간 지낸적이있어서 회화는 문제없었으나 문법에서 다 날렸습니다. 그래서 30점 후반대나와 3등급 성적이네요.


30대 아재에서 수능공부 이제 3년차인데.. 부끄럽지만, 수학이 머리가 너무안돌아갑니다..(..) 학창시절 수포자(국어,영어는 2~3등급, 사회탐구 4과목 1~2등급, 수학만 4~5등급 나왔던지라 언외탐-당시 탐구4과목- 전형으로 대학 맞춰갔었어요)였던거 생각하면, 학창시절때보다 나이먹은 지금이 수학 성적 가장 잘나온것이고 이게 역대급으로 수학 학습 가장 많이했다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목표인곳을 생각하면, 제 자신이 너무 부족하고 모자르구나. 느낍니다.. 


수학 계산 머리회전,배웠던 개념공식이 순간 까먹어 시간걸린게 있었던.(수십번 연습장쓰고 외우고 인강 5번정도 수강 같은거보고도 이럽니다) 딱 3점,쉬운4점, 준킬러4점 중간난이도까지는 풀이되는데. 문제는 그 이상의 난이도.. 킬러급 문제 문턱앞에서 막힙니다.(...) 


지금 모의고사 성적대로라면 딱 경인교대 수준이네요. 작년에도 교대 성적급이었는데.. 사실, 2019년초에 다시 수능 본다 생각했을때 교대 목표로 시작했었습니다. 막상 그 성적대나오니 주변 지인들, 절친들, 전직 초등교사이셨던 저희 어머니(어머니가 초등교사 38년 근무하셨습니다)까지 다 말리더군요.. 교대 들어가 초등임용 붙어도 발령나기 어렵다고요..(지방은 그래도 괜찮으나, 수도권 지역이 좀 많이 심각해진다고 합니다. 실제 교차검증 거치면서 견적도 뽑아보고 확인도 했지요..- 


이번에도 수학 하나때문에 목표하는곳(한의대)이 어렵겠구나 느끼기도하지만(개인적으로 '역덕'이라, 기분이 딱 '콘스탄티노플 성벽 앞에선 느낌'입니다. 아하하..) , 그래도 목표인 한의대 붙을때까지 밀고가볼려합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