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박영호 [811076] · MS 2018 (수정됨) · 쪽지

2021-06-11 20:39:38
조회수 3,641

6평은 이렇게 말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7985137


좋아요와 팔로우는 큰 힘이 됩니다!




------------------------------------


저번에 말씀드린 6평 관련 칼럼들 하나씩 올리겠습니다.


오늘은 문학입니다!


대부분 문학은 크게 어렵지 않게 푸신 것 같은데,


이번 문학 영역 중 오답률 TOP 10에 들어가는 문항이 딱 하나 있더라고요.


그것도 현대시가요!


현대시는 대부분 만만하게, 어느 정도 베이스가 깔린 학생들이라면 '최대 5분컷'을 외치면서 만만하게 보고 들어가는 파트일 텐데 그 현대시에서 유일한 문학 오답률 TOP 10이 나왔다는 것에 조금 주목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문학에서 '선지의 해석'이 갖는 비중이 낮아졌다는 점입니다. 


여러분들이 자주 들어봤을 법한 용어로 다시 말할게요. (재진술) 


문학의 독서화 경향이 강해졌습니다. 예전보다 요!


일단 문제의 문항 한 번 더 보고갑시다.



제가 생각했을 때 (나) 작품은 크게 어려움을 못 느끼셨을 것 같고, (가)에 대한 부분을 판단하는 데에 있어서 난항을 겪으셨을 듯하니, 캡쳐는 (가)만 하겠습니다.


일단 작품을 간단하게나마 해석해보자면,



화자 : 나


대상 : 연륜, 불꽃


정서 및 태도 : 연륜(오래된 경력) - 지양 / 불꽃 - 지향


상황 : 연륜(오래된 경력)을 버리고 불꽃과 같은 삶을 지향하는 화자의 의지가 드러남



정도로 볼 수 있겠네요. 


제가 딱 처음 이 문제를 봤을 때 그렇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위의 문제에 있는 ②번 선지를 볼까요? 


② (가)에서 ‘불꽃’을 긍정적인 이미지로 표현한 것은, ‘주름 잡히는 연륜’에 결핍되어 있는 속성을 끊을 수 있는 수단이라는 의미로 재해석한 것이겠군.


불꽃을, '주름 잡히는 연륜'에 결핍되어 있는 속성을 끊을 수 있는 '수단'이라는 의미로 재해석?


다시 지문에 있는 해당 구절을 볼게요.



일단 우리가 앞에서 글을 읽으면서 '초라한 경력'을 막은 '다음' '불꽃처럼' 살리라 라고 합니다.


즉, 불꽃이라는 대상은, 화자가 현재 지양하는 대상인 '초라한 경력, 연륜'을 끊어버린 후에야 될 수 있는 대상입니다. 


연륜을 끊고 나서야만 불꽃처럼 살 수 있는 것이죠.


그러니까 지양하는 대상과의 '끊음'이 있은 후에야 화자는 자신이 지향하는 '불꽃'처럼 살 수 있다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에이 너무 억지 아니에요?'


물론 다른 풀이도 있습니다.


선지를 잘 보시면 ‘주름 잡히는 연륜’에 결핍되어 있는 속성을 끊는다고 했어요. 


이때 주름잡히는 연륜에 '결핍되어 있는 속성'은 아마 불꽃의 속성이겠죠?


화자가 '지양'하는 대상은, 화자가 '지향'하는 대상의 속성을 가지고 있지 않을 거예요.


즉, 불꽃의 속성과 같은 것들을 가리키겠습니다.


그런데 화자가 지향하는 '불꽃이 그 속성을 끊는다? 


말이 안 됩니다.


물론 두 가지 풀이를 모두 복합적으로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하겠죠?




그렇지만 제가 처음 딱 봤을 때 했던 풀이는 첫 번째 풀이입니다.


왜 처음에 그렇게 풀었느냐?


바로 20수능 현대시 기출 때문입니다.




이 작품과 관련된 선지 보겠습니다.






② ㉡에서는 끊임없이 움직이는 ‘바람’의 속성을 활용해 ‘내 발’을 ‘반석 위’로 이끄는 힘을 보여 주고 있다.



이 선지가 '적절하지 않은' 선지입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 다들 아시죠?


바람이 '부는데' 내 발이 반석 위에 선 것이지



바람이 '내 발을 반석 위로 이끄는 힘' 인 것은 아니니까요.


조금 더 쉽게 표현하자면, 바람 '때문에' 내 발이 반석 위에 선 것은 아니라는 말입니다.


대상 간 관계가 부적절한 것이죠.


선지의 해석은, '바람이 부는 것'과 '내 발이 반석 위에 선 것'을 인과적으로 바라보는 반면,


제시된 텍스트에는 그저 '바람이 부는 것'과 '내 발이 반석위에 선 것'이 동시에 일어났음을 보여주고 있어요.



이번 6월 모의고사의 오답률 2위를 기록한 문제의 정답 선지도 마찬가지입니다.


화자가 지양하는 대상을 '끊은 후'에 '불꽃처럼 살리라'라고 하기 때문에 '끊을 수 있는 수단'이라고 보기는 어렵죠.



즉, 이번 6월 모의고사는 이전의 기출에서도 간간히 이야기해줬지만  


문학 텍스트를 얼마나 있는 그대로 잘 이해할 수 있는 지를 물어봅니다. 



이런 경향은 여기에서만 드러난 것이 아닙니다. 






2020학년도 6월 모의고사에 출제된 작품입니다.




관련 문제의 선지 일부입니다.


(나)는 ‘길 밖’과 ‘길 한켠’처럼 중심에서 벗어난 공간의 이미지를 활용하여 대상들 간의 거리감을 드러내고 있군.


이 부분도 위와 같은 방식으로 풀어볼까요?


일단 '길 한켠'에 존재하는 대상은 '모래'와 '바위'입니다. 


그런데 모래가 바위를 들어올려서 '자기 몸 위에' 놓아둔다고 하네요?


그럼 '대상들 간의 거리감'을 드러낸다고 보기는 어렵겠죠?


두 대상이 붙어있으니까요!



이런 식으로 풀 수 있습니다. 



저는 이런 문학의 독서화 경향을 어떻게 생각하냐면,


선지를 판단할 때 '독서처럼 명시적 근거를 문학 텍스트 속에서 찾는' 그런 경향이라고 봅니다.


그런 점에서, 제시된 작품, '문학 텍스트'를 있는 그대로, 객관적으로 보고 이해한 후 



명시적인 근거를 찾아야 하는 경향이 이번 6월 모의고사에서 더욱 두드러졌다고 봅니다.


그리고 그 선지를 판단하는 과정은 최근 몇몇 기출에서 충분히 훈련할 수 있었고요.



그렇기 떄문에 이번 6평은 우리에게,


'문학 텍스트를 얼마나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지


그것을 물어봤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문제의 정답률이 낮은 이유는 아마 많은 학생분들이 이렇게 '객관적인 이해'를 하는 부분에서 약점을 보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만약 이번 6평에서 이 문제의 정답을 찾기 힘들었거나, 오답을 골라 틀리셨다면



'객관적으로' 작품을 파악하는 훈련을 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

 


이번에 좋은 기회로 LIVE 100 강의를 개설하게 되어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해당 강의에서도 이런 방식으로, 6월 모의고사에 출제된 '독서 파트'가 어떤 점을 시사하고 우리가 기출을 어떻게 공부해야 할 지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다음 번에는 강의의 방향성도 체험할 수 있도록 독서 칼럼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강의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문학보다 훨씬 많은 점을 이야기하고 있는 게 독서 파트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칼럼과 6/26(토)에 예정되어 있는 제 강의 모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LIVE100 강의 관련 게시글 링크 : https://orbi.kr/00037984408)



*국어 관련 상담을 무료로 진행합니다. 국어 공부에 고민을 가진 학생분들은 부담 없이 제 프로필에 있는 링크를 통해 질문 남겨주세요. 시간 날 때 확인하고 답변드립니다.



rare-제2 연평해전 rare-훈민정음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