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닷컴 [1056410] · MS 2021 · 쪽지

2021-05-25 18:03:21
조회수 1,299

지금 바로 수학 성적을 올리는 방법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37730109

미국의 심리학자 그레그 월턴 Greg Walton, 제프리 코헨 이 둘은 학생들에게 수학 문제를 풀게 했다. 매우 어려운 문제였다. 그런데 문제를 풀기 전 학생들 모두에게 수기를 읽게 했다. 


네이선 잭슨이란 예일대학교 졸업하고 대학에서 수학강의를 하는 교수가 쓴 이 수기는 자신이 수학에 흥미를 갖게 된 이야기와 지금 대학에서 수학을 가르치게 된 계기에 대한 내용이었다. 중간 중간 나이나 생일, 학력에 관한 내용도 나와 있었다. 


그런데 이건 완전한 거짓말이었다. 네이선 잭슨이란 허구의 인물로 실존하지도 않았다. 생일도 물론 지어낸 것이다. 

이제 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A 그룹은 네이선 잭슨이란 사람의 생일 날을 문제 푸는 사람과 동일하게 조작한 것이다. B 그룹은 다르게 조작했다. 한마디로 A 그룹의 모든 학생은 네이선 잭슨과 같은 생일이었다. 자, 이제 모든 학생들에게 수학 시험을 보게 했다. 수기를 각각 읽은 학생들의 성적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번역 : 수학 시험이 너무 쉬운 건가 아님 내가 다 틀린 건가... 알 수가 없군 

웃자고 넣은 사진인데 안웃기다...


놀라지 않길 바란다. 잭슨의 생일과 같은 A그룹의 학생들은 B그룹의 학생보다 월등히 수학문제를 잘 풀었다. 풀수 없는 문제를 풀기위해 노력한 시간은 65%나 길었고 문제를 풀고자하는 동기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A그룹 B 그룹 모두 무작위로 선별된 사람들로 두 그룹간의 수학적 능력의 차이는 없었다. 그저 자신과 관련된 성공한 사람의 이야기를 본 것만으로도 시험 성적이 향상된 것이다!


이 현상을 대체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이들이 수기를 읽었다 해서 갑자기 수학 능력이 향상된 것일까? 아니다. 혹은 생일이 같다고 하여 갑자기 없던 수학적 재능이 길러진 건가? 그것도 아니다. 하지만 마음은 달라졌다.


‘엇? 나와 생일이 같네 나도 수학을 잘할 수도 있겠는데?’ 


이런 생각이 무의식 중에 들었고 마음을 변화 시킨 것이다. 바로 ‘할 수 있다’ 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간단히 생각해보면 당연한 일이란 생각도 든다. 시골 벽촌 오지에서 서울대 수석 합격생이 나왔다고 한다면 그 동네 학생들은 어떤 생각을 갖게 되겠는가? 


‘아! 우리 동네에서도 열심히만 하면 할 수 있구나! 나도 해보겠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동네에 공부 열풍이 불 지도 모른다. 

나와 많은 연관성을 가진 사람이 무언가를 잘하면 하고자 하는 동기가 생긴다. 김연아 선수가 피겨스케이팅 불모지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이룩했다. 피켜스케이팅에 훌륭한 선수들이 앞으로 많이 나올 것이다. 김연아 선수를 보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 많은 아이들이 도전을 할 것이기 때문이다. 


놀라운 사실 아닌가. 생일을 조작한 것 하나로도 사람의 성적을 올리고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니. 달라진 건 학생들의 마음일 뿐이었다. 마음이다. 여러분들의 마음에 달려 있다. 지금이라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라. 그 마음을 굳게 가질 수 있다면 그럼 정말로 할 수 있게 된다.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전부와 같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 생각이 잘 들지 않는다면 나와 조금이라도 공통점이 있는 사람 중에 찾아보라. 사실 그런 사람은 많다. 나보다 더 어려운 여건에 공신이 된 사람도 많다. 공신닷컴의 수많은 멘토 들이 지금껏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공신이 되었다.


본 칼럼은 공신닷컴 강성태 공신의 소중한 칼럼글 입니다.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