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예방차원 격리된 北관료, 몰래 대중목욕탕 갔다가 총살”

2020-03-01 16:25:38  원문 2020-02-13 03:02  조회수 218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8117559

onews-image

북한 북부 나선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조치로 격리됐던 관료가 몰래 공공시설에 갔다는 죄명으로 총살됐다고 북한 소식통들이 12일 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0일 국경을 봉쇄하고, 그 이전에 중국에 다녀왔거나 중국인과 접촉한 사람은 무조건 보름 동안 격리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격리 기간에 지정 구역을 무단이탈하는 행위에 대해선 ‘군법으로 다스리라’고 명령했다. 그런데 중국을 다녀왔다가 격리된 한 무역 관련 관료가 이달 초 몰래 대중 목욕탕을 방문했다가 발각돼 체포됐고 곧바로 총...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열망=기적(864222)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