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우한폐렴 오염지역 '우한'→'중국 전역' 변경예정

2020-01-25 17:50:40  원문 2020-01-25 12:51  조회수 743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7108601

onews-image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본부가 '우한 폐렴' 의심환자를 공항 검역단계에서 최대한 파악하기 위해 감시 대상 오염지역을 '우한'이 아닌 '중국 전체'로 변경할 예정이다.

당국이 우한 폐렴 감시지역을 확대하면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박혜경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관리를 위한 사례정의 강화를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례정의는 공항과 의료기관 등에서 우한 폐렴 관련 '확진환자', '의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

전체 기사 보기

해당 뉴스 기사는 레벨업프로젝트(726880) 님의 요청으로 수집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