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gnita Sapiens [847641] · MS 2018 · 쪽지

2019-10-09 01:08:23
조회수 535

공지, 살짝 광고??) 본인 이제 본격적으로 수능 국어 지문 다루는 칼럼씀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4902587






 미루고 미루고 귀찮아서 아파서(지금도 아파요 ㅠㅠ) 같이 작업하던 한놈 탈주해가면서 미루던 일을 드디어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처음으로 제가 오르비에 글 연재 시작한 목표가 '수능 국어 관련 칼럼'을 쓰는 거였는데, 살짝 주객이 전도되서 지금은 막 인지과학이니 전쟁사니 하는 주제들로 글을 써왔었죠. 사실 아예 연관이 없는건 아니고, 제가 원래 앞에 썼던 칼럼들로만 따로 책을 내려고 했는데 심심했거든요.




 그래서 제 생각에 제일 부합했던 수능공부가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보니 수능 국어 공부했던거랑 제일 일맥상통하는거 같아서 선생님께 직접 문의해서 공동집필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모아두었던 세이브 파일, 원기옥.... 근데 정작 중요한 국어 칼럼은 가장 빈약하다는 문제가 ㅋ 연재하면서 본격적으로 작업해보려고 합니다. 중간중간 지운건 사람 이름 나와서 그런거고, 딱 하나 이름 안지워진건 이유가 있습니다)








 네이버 웹툰 <나이트런>은 아마 에필로그가 끝나기에 몇년이 걸렸고, 이제서야 본편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덴마>도 에필로그에 엄청 오래 걸려서 제가 이런 작가들 보면서 속으로 "미친놈들 아냐?" 라고 했는데 서론을 9달 동안 연재한 저도 미친놈이 되었군요.




 여태까지 연재한 칼럼들은 일부 몇몇을 제외하면 모두 제가 말하고자 싶었던 수능 국어 풀이법에 대한 서론이었습니다. 전 오랜시간을 들여 구독자 여러분을 설득해온 것이죠. 제 수능 국어 풀이법을 느끼시고 앞선 칼럼들을 다시 보시면 작가놈이 왜 서론에 저런 내용들을 채웠는지 이해하실 수 있을 껍니다.




 그럼 앞으로 수능 국어 관련된 칼럼을 다루면, 고등학생이 아닌 사람 혹은 수능을 볼 필요가 없는 사람들은 전혀 읽을 필요가 없어지나요? 라고 물을 수 있지만, 제가 생각하기에 제가 앞으로도 쓸 국어 풀이 칼럼은 종합적인 고등사고력을 이용하는 것이기에 대학생 혹은 그 이상에게도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애초에 해당 풀이법으로 도움 많이 받은게 바로 이 필자입니다. 저는 부산대성학원에서 좀 독특하게 가르치는 학원 선생님들 2분을 만나고 나서 좀 많이 배웠습니다. 한 2년정도 그분들한테 배우고 나니까, 음 좀 이제 남한테 설명도 가능한 수준이다 싶어서 팬대를 잡았습니다.









(필자는 절~대로 특정 선생님의 홍보를 위해 활동하는 것이 아닙니다. 혹시 문제로 지적된다면 다른 사진으로 바꿀텐데, 선생님 사진이 마땅한게 별로 없네요. 뭐 제가 홍보해드렸다고 저한테 다시 떨어지는게 없어서 아쉽네요 ㅋ)






 부산대성학원의 김병조, 최동진 이 두 선생님께 배웠고 간간이 부산대성학원 다니시는 재수생들 보이시던데, 그럼 잘 아실 껍니다 제가 풀어내는 내용들을. 저도 그 선생님들에게 배웠고, 제가 여태 경험한 바를 결합시키니까 참 괜찮은 컨텐츠가 만들어져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 분들은 인강선생님은 당연히 아니고 자기 학원 있고 재수학원 출강하시는 현강강사이십니다. 현재 김병조 선생님과 계속 연락하면서 집필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즉, 앞으로 쓰게 될 칼럼은 이 김병조 선생님의 수업 방식을 제가 배우고, 다시 이걸 제 나름대로 가공해서 쉽게 공유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쓰게 되는 방식이나 해설에 대한 저작권은 저와 이 분한테 있다는 점을...... 특별히 강조할 필요는 없겠네요.




 

 일단 제가 연재 주기는 장담을 못하겠습니다. 제가 국어강사의 업을 희망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히 좀 제 철학과 부합하는 방식의 풀이가 학생들에게 도움될거같아서 올리는 거니까요. 대충 정리를 해보자면








 1. 제 풀이에서는 왓다갓다, 문제보고 지문보고 문제보고 지문보고 식으로 일일이 찾아서 푸는 방식을 지양할껍니다. 완전히 안하지는 못하겠고, 되도록 한번 제대로 읽고 문제 풀어보는 연습을 할껍니다.




 2. 우리의 한정된 체력과 집중력을 어디의, 어느 부분에 쏟아넣을지 약속하고 정할껍니다.




 3. 다소 충격적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여태 어떤 선생님들한테도 배우지 못하다가, 딱 재수할때 저 두 선생님께 새로 배운 내용이거든요. 저도 적응에는 한달, 완전히 이해하는데는 1년, 남한테 가르치는데까지는 2년이 걸렸습니다.




 4. 수능 국어에 관련 없는 독자들도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껍니다. 애초에 저도 글을 시작하게 된게, 수능 끝나고 장땡인 것들은 신경쓸 필요도 없고 흥미가 안생기거든요. 그런데 앞서 제가 여태 연재한 칼럼들이 서론입니다 서론. 그만큼 인간 고등 사고력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있으니까 필자도 흥미를 가지고 열심히 하는겁니다.








 집필 작업을 최대한 빨리 끝내고 싶었으나 아쉽게도 이제서야 제대로 된 시작을 합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수능이 얼마 안남은 상태에서 함부로 제 방식을 보고, 불완전하게 따라하다가 수능 조지는 학생이 없길 바랍니다. 지금은 그동안 한 것을 굳히는 시간이지 새로운걸 또 더 배워서 훈련하는 단계가 아닙니다.




 그래서 수능을 치는 독자라면 권장학생은 최소 고2이하입니다. 저도 이 방법을 완전히 익혀서 나름 잘 써먹기 전까지는 1년이 걸렸습니다. 2년이 지나고나니 나름 마스터해서 남들한테 설명해주는거지. 수능이랑 상관 없는 독자층이라면 대학생이나 그 이상에게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