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무무 [885641] · MS 2019 · 쪽지

2019-09-18 13:07:23
조회수 1,875

[인문논술] 연세대 논술 관련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4655515

연세대를 포함한 논술접수가 끝났습니다.

많은 논술수험생들이 경쟁률에 일희일비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실 필요는 없겠습니다.

지금까지 10여 년 이상 연세대 논술을 지도하면서 느낀 바로는

결국 채점교수 손에서 당락에 근접한 논술은 3:1정도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그러면 이렇게 논술접수가 끝난 시점에 몇 가지 얘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첫째, 1년 넘게 논술을 열심히 준비해 온, 수능 '최상위권' 녀석들이 연대논술을 포기(?)하다.

어떻게 하다보니 지도하는 전국의 논술수강생들 70% 정도는 

오직 연대논술만을 바라보고 논술을 준비한 학생들입니다.

소위, sky 외에는 대학진학의 목적을 두고 있지 않는 애들입니다.

수능 틀린 개수가 몇 개 밖에 안 되는...

그런데 이런 수능 최상위권 학생들이 연세대 경영경제를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단 하나!

연대논술이 수능이전에 보기 때문입니다.

수능 후면 수능 결과에 따라 연대 논술시험장에 안 가면 되지만

수능을 잘 봐서 정시 서울대는 그냥 갈 수 있는데, 

연대논술에 합격하면 그야말로 '납치'가 되는 것이죠.

일반적으로 이런 부류의 수능 최상위권이 우리 주위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의외로 많습니다.

그래서 단언컨데, 연세대 경영경제는 의외로 우리나라 인문계열 수능 최상위권 학생들이 

지원하지 않았다고 보면 됩니다.

'야, 그래도 지금까지 배워 온 것도 있고 혹시 아냐 수능이 생각보다 안 나올수도?'

'선생님, 부모님이랑 상의했는데 수능 전 연세대는 너무 위험부담이 큰 것 같다고 

연대논슬은 접기로 했어요.'

여기서 위험부담은 연대경영 논술로 합격, 서울대 정시 지원 불가를 말하는 거겠죠.

알고보면 연대 경영경제를 논술로 붙을까 걱정인 녀석들이 

적지 않게 많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둘째, 강력한 후발주자들이 연대 경영경제를 노리다(?)

지난 번 글에도 한 번 언급했었지만,

저의 작년 수강생 중 논술로 합격한 학생 중(연대 이하 대학)에 숙명여대 합격한 1명을 제외하고는

이번에 모두 반수로 연세대 논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은 연대 경영경제 쪽을 지원했습니다.

수능을 보지 않아도 되는 이들 대딩1학년들에게는 

정말 마음 편하게 '대박'을 꿈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합니다.

뭐 떨어지면 다시 본인들의 대학인 

성대/서강대/중앙대/경희대/한양대/이화여대/동국대/건국대 등등으로 돌아가면 되겠죠.

더군다나 앞에서 말했듯이 

수능 최상위권들이 이른바 '납치'를 당할까봐 연대 경영경제를 못 쓰는 것을 알고 있는

이들 대딩1학년들은 미소까지 짓기도 합니다.

그만큼 오랜기간 동안 논술을 준비했던 강력한 경쟁자들의 연대논술 원서 포기는 

이들에게 일생일대의 호재인 것이죠.

그리고 이들 대학생들은 이미 '논술합격'이라는 고기를 먹어본 이들입니다.

심지어 2~3곳을 한꺼번에 합격한 경험도 있는, 즉 고기의 맛을 제대로 즐겨본 녀석들입니다.

결국 우리 고3들에게 가장 강력한 경쟁상대는 바로 

이 고기를 맛본 녀석들임은 두말 할 필요도 없겠습니다.


셋째, 그러면 연대논술은 어느 정도 돼야 합격하느냐?

지금부터 하는 얘기는 전적으로 제 수강생들의 합불에 대한 

경험치에 근거를 둔 것으로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실제 연대논술 합격한 이들 중에 아주 논술을 뛰어나게 잘한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됩니다.

그만큼 논술은 아주 잘 쓰기가 어려운 시험입니다.

그러면 떨어진 이들은 논술실력이 어느 정도냐.

그런데 이상하게도 합격한 애들과 별로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만큼 연대논술 합불자 간의 차이는 박빙의 승부라는 것입니다.

(논술은 그래서 잘 쓰는 것보다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한 시험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놀라운 사실은 이 박빙이 상위점수로써의 박빙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제 나름 10년 이상 연대논술을 지도한 경험상의 객관적 점수는 바로 다음과 같습니다.

합격자 70점

불합격자 69점

이 둘의 수가 바로 정원의 3배수, 즉 3:1정도로 보면 됩니다.

그럼 나머지 70%는?

안타깝게도 사실상 답안 채점의 의미가 없는 답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만큼 논술 기본실력 자체가 안 되는 지원자가 많다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아무튼 이번 연대논술에서는 

인서울 불가능한 수능점수로 연대입성을 한 케이스들이 꼭 나오리라 봅니다.

집에서는 공부 못한다고 잔소리 듣고

학교에서는 수능도 쥐뿔도 안나오면서

학원 논술선생님 꼬심에 넘어가서 연대논술 쓴다고 개무시(?) 당했던 녀석들. 

그리고 저에게는 정말 유능한 인재이지만, 

수능과 내신이라는 제도가 자신과 맞지 않아서

주위에서 멍청한 녀석이라고 불리었던 평범한 녀석들이

신촌 연대입성이라는 결과물을 꼭 보여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여러분들도 꼭 논술로 원하는 결과 나오시길...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