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준 [449592] · MS 2013 (수정됨) · 쪽지

2019-05-04 14:43:32
조회수 6,822

형 / 국어는 어려워야 해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2630930


예를 들어 국어 3~4등급인 친구가 있다고 해 보자 


혼자 문제를 풀었는데 되게 잘 돼 

엄청 잘 돼 


그럼 나는 잘하고 있는 걸까? 



보통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아



왜냐하면

우리가 공부를 하다가 보통 잘 된다고 느끼는 경우는

내가 이미 가지고 있는 틀 안의 생각을 했을 때가 많거든 


이미 잘 하거나 알고 있는 것을 

다시 확인하는 차원에서 머물 때 


수월하다고 느끼고 실력이 올랐다고 생각하게 되지

그 자체는 문제가 아니야


중요한 것은

바로 다시 고통의 세계(?)로 돌아와야 한다는 것이지


 


국어 공부는

생각의 한계를 다시 깨는 과정이야


전에 하던 생각보다 더 넓고 깊은 생각을 하기 위해서

우리는 매일 공부를 하고 있어


따라서 제대로 공부하고 있다면 

고통은 필연적이야


문장 하나를 읽었는데 편안하다면 

내가 놓친 부분은 없는지

더 깊게 읽을 수 있는 부분은 없는지 생각하면서 


자꾸 생각의 한계에 부딪히려고 노력을 해야 해 

잘 된다고 멈추면 안 된다는 것이지 



특히 낮은 등급의 학생들은 꼭 기억하자 

상위권은 이미 충분한 생각을 하고 있어서 그럴 수 있다고 해도 


낮은 등급의 학생들은 늘 고통이 따를 수밖에 없어 



3~4등급의 학생이 국어에서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면

그건 3~4등급의 생각을 반복하는 것밖에 되지 않으니까



일분일초가 괴로워야 해 


너무 힘들 땐 형의 얼굴을 생각...읍..

미래에 받을 고통을 당겨서 쓰고 있다고 생각하자 


고통을 당기면 당길수록 내 미래는 아름다워지겠지 



오늘도 즐겁게(?) 고통스러워 보자


From. 영준이 형


0 XDK (+10)

  1. 10

  • 재서기❄ · 818894 · 19/05/04 14:44 · MS 2018

  • 송영준 · 449592 · 19/05/04 15:12 · MS 2013

  • 종결코돈 · 771535 · 19/05/04 14:44 · MS 2017

    "너무 힘들 땐 형의 얼굴을 생각..."

    쓰읍...
  • 송영준 · 449592 · 19/05/04 15:13 · MS 2013

    달덩이 같은 형 얼굴

  • 뀨뀨 학 · 838495 · 19/05/04 14:47 · MS 2018

    네 횽

  • 송영준 · 449592 · 19/05/04 15:13 · MS 2013

  • BLACKPINK · 848375 · 19/05/04 14:48 · MS 2018

  • 송영준 · 449592 · 19/05/04 15:13 · MS 2013

  • 물2하는 에빱이 · 748963 · 19/05/04 16:02 · MS 2017

    즐겁게 고통 ㅗㅜㅑ

  • Evolved Chemistry II · 872525 · 19/05/04 16:16 · MS 2019

    하지만 팩튼걸요. 저도 제일 고통스럽고 힘든 시기가 재작년 6-9월이었는데(하루 10시간 넘게 비문학 지문만 읽다 보니 밤 8-9시만 되어도 눈이 뿌애져서 글이 안 보임) 정작 그 때 국어 실력이 제일 많이 올라서 9평 때 결과가 잘 나왔어요
  • 물2하는 에빱이 · 748963 · 19/05/04 16:17 · MS 2017

    이렇게 한계 이상으로 하는 것이 맞는 말이긴 하죠

  • 국어는흐른닷 · 512142 · 19/05/04 18:48 · MS 2019

    하루 10시간을 비문학만 읽었어요???

  • Evolved Chemistry II · 872525 · 19/05/04 18:49 · MS 2019

    네. 너무 비문학만 못하는 거 같아서 집중해서 공부했어요(정확히는 문학 한 30분 정도 하고요)

  • 국어는흐른닷 · 512142 · 19/05/04 18:50 · MS 2019

    와 10시간을 비문학만 하시면 몇 지문정도 하셨나요? 저도 비문학만 3시간씩 하고 있는데 늘려보려구요. 멋있으시네요. 주말엔 7시간씩 해봐야겠어요. 시발 국어 개 좆같은 영역때문에

  • Evolved Chemistry II · 872525 · 19/05/04 18:55 · MS 2019

    보통 그정도 하면 지문 분석까지 20-30지문까지도 할 수 있긴 한데 비추드릴게요. 그거 때문에 너무 수명 깎아먹은 느낌이 있어요. 진정 절박한 게 아닌 이상 추천하지 않아요

  • 국어는흐른닷 · 512142 · 19/05/04 19:01 · MS 2019

    수명은 이미 비문학때문에 5년 단축됨. 방법좀 알려주셈. 5년 수명 버려서라도 국어 박살내고 싶음.

  • 크림슨의 망령 · 884017 · 19/05/05 00:18 · MS 2019

    진짜 어려워도 적당히 어려워야죠 하아 맨날 신유형나오고 뒷통수치고 국어만 아니었어도 입시판 한 번에 떳는데

  • 국어는흐른닷 · 512142 · 19/05/04 18:47 · MS 2019

    형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게 맞는건가 의심이 들어.
    뭘 어떻게 해야 독해력을 키울 수 있는지도 모르겠고 독해력이란게 사람마다 다르게 길러지는게 아닌가 싶고
    내가 지금 어느 수준인건가 싶어서 문제를 풀어보면 오래 걸리고
    어쩔 땐 확신이 있다가도 어쩔 땐 아직 멀은것 같고 그냥 지금 뭐하고 있는거지 ? 이런 생각들이 무한 반복.

  • 송영준 · 449592 · 19/05/04 22:41 · MS 2013

    그게 정상적인 반응이야
    독해라는 게 원래 그래. 전진 후퇴의 반복이랄까. 그래서 중간에 놓아 버리는 경우도 많고 그래
    평균이 올라가는 거라 생각하면 돼. 물론 문제에 대한 공부도 꾸준히 하면서
    독해의 무게를 덜어내는 것도 중요하겠지.
    꾸준하게 가자!

  • 나는 자연이다 · 884812 · 19/05/04 20:40 · MS 2019

    괴로워하겠습니다

  • 송영준 · 449592 · 19/05/04 22:42 · MS 2013

  • ddd · 888228 · 19/05/04 21:00 · MS 2019

    형 문법은 강의안하는거야? 형이 문법까지하면 국어강사의 정점이 될거같아 ㅎㅎ

  • 송영준 · 449592 · 19/05/04 22:42 · MS 2013

    웅 인강 첫 런칭이라 시간이 부족허당.. ㅜ

  • 국어는흐른닷 · 512142 · 19/05/04 22:42 · MS 2019

    이거 ㅇㅈ

  • 에혀 · 854010 · 19/05/04 23:04 · MS 2018

    현재 문학 기출은 한 챕터당 많이 틀리면 1-2개씩 틀리고 거의 다 맞추고 스스로도 문학은 어느정도 실력이 있다.란 느낌이 느껴지는데 비문학은 문제를 맞추어도 통 잘하고있는건지 모르겠어요.. 읽으면서 앞에 이런 문장이 나왔으니까 뒤에서 보충설명 해주겠네, 정의설명 나오겠네, 순서대로 설명하겠네, 문제에서 구현 되겠다 등등 논리적 구조는 대충 이제 눈에 보이기시작은 했는데 , 암기가 아닌 논리적으로 풀어야한다는거 알고있지만 정보량이 너무 많은 지문은 아직 힘들어요..ㅠㅠ 반복이 답일까요?
    아 그리구 월요일에 특강 들으러가는데 수업 4시에 끝나고 따로 질문시간이나 그런게 있을까요?? (수업 넘나 기대되용)

  • 송영준 · 449592 · 19/05/05 00:12 · MS 2013

    저는 쏟아지는 정보량을 행동으로 해결하는 편입니다.
    글을 깊게 읽으면 필연적으로 정보가 쏟아지게 되니까요.
    정보량이 많아서 벅찰 때는 문제로 돌아가서 내용을 적층합니다~

    월요일에 참석하시는군요~ 끝나고 질문할 시간 있습니다~

  • 회귀로 · 348584 · 19/05/04 23:45 · MS 2010

    생각을 바꾸는 법을 말하시는데, 그건 정말 수능 국어영역에서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말인 듯하네요. 공감이 안 갑니다.

    어떻게 읽는 법을 그대로 두고, 학생들에게 생각을 다르게 하라고 요구하는 것인가요?

    제시문은 마치 텍스트 독해를 통한 인지과정에서 성공적이지 못한 학생들이, 정보의 인출과 추론을 고된 노력을 통해서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고 전제하는 듯합니다. 터무니없다는 것 본인도 아시겠지요. 정말 의미 없는 포스트라는 생각밖에 안 드네요.

  • 송영준 · 449592 · 19/05/05 00:01 · MS 2013

    이 글 어디에서 읽는 법을 그대로 둔다는 얘기가 나오는지는 잘 모르겠네용
    저는 공부하는 태도에 대해서 얘기를 하는 것인데 ..

    그리고 '읽는 법을 그대로 두고'가 문제라고 하셨는데
    학생들은 읽는 법을 배워도
    스스로 깊게 활용하지 못해서 무너지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고된 노력이 필요없이 방법을 바꾸면 된다고 말씀을 하시려는 것 같은데
    제가 무슨 말씀을 드리는지는 학생을 가르치시는 분이면 아실 것 같네요~

  • 강남러셀 · 868746 · 19/05/05 02:41 · MS 2019

    혹시 비문학 지문 요약하는게 도움이 될까요??

  • 송영준 · 449592 · 19/05/05 11:14 · MS 2013

    별로 추천드리지는 않습니다~

  • 뜨거우면서차갑게 · 431214 · 19/05/05 08:44 · MS 2012

    형(?) 쪽지하나만 보내도될까요?

  • 송영준 · 449592 · 19/05/05 11:14 · MS 2013

    네~

  • 올해는 심히.. · 810365 · 19/05/05 13:36 · MS 2018

    맞네요.... ㅠㅜ

  • 송영준 · 449592 · 19/05/05 22:57 · MS 2013

  • 클래식 · 828023 · 19/05/05 18:24 · MS 2018

    작년 수능 1등급 컷 84점을 맞았었는데 올해 다시 공부하면서 뭔가 흔들리는 느낌이 들어서 5월 프리패스 구매했어요!! 문장부터 문제까지 잘 따라갈게요. 올해는 쌤 믿고 갑니다~!

  • 송영준 · 449592 · 19/05/05 22:56 · MS 2013

    네 반갑습니당~~
  • 인강중독자 · 779903 · 19/05/05 21:01 · MS 2017

    공부어렵게할테니 어려운 국어문제 N제로 내주십사..

  • 송영준 · 449592 · 19/05/05 22:57 · MS 2013

    앗 N제..
  • 인강중독자 · 779903 · 19/05/05 23:14 · MS 2017

    시중에 N제들 퀄리티가 고만고만 해서 기출에서의 태도를 낯선 지문에 적용하는 연습하기가.. 뭘 사야할까요..?

  • 송영준 · 449592 · 19/05/06 01:33 · MS 2013

    학평 어려운 지문들을 한번 해 보시지용~ 이미 하셨으려나

  • 인강중독자 · 779903 · 19/05/06 23:48 · MS 2017

    학평은.. 어려운게.. 없던데요..!

  • 인강중독자 · 779903 · 19/05/06 23:48 · MS 2017

    작년 백분위 99 (소곤소곤....)

  • 성대 20학번 · 862221 · 19/05/05 23:34 · MS 2018

    조기... 현역때 수능 5등급이였는데 비문학은 평균이하긴해도 괜찮은거같은데.. 문학에서 조금 애매모호한 선지가나오면 그 선지랑 싸우느라 시간을 너무 많이 쓰는데 어떻게 공부해야할까용...??

  • 왕끼기긱꾜꾜 · 726593 · 19/05/07 01:38 · MS 2017

    작년에 너무 어렵게 냇기때문에 올해는
    무.조.건
    작.년 보다는 쉽게낼건데.....
    그러케 난이도 조정하다
    이거빼고 저거빼고 해서

    08수능처럼 98점 1컷 91점 4등급 찍히는
    국어는 변별력 제로 시험 올해 예상하더라구요
    강남재종에서들... 올해는 수 과학이 중요~^&^...
    국어는ㄴ 백프로물임 백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