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수T [721461] · MS 2016

2019-02-06 17:05:04
조회수 2963

[김민수] 너가 했어야 하는 생각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21290554

(620.5K) [334]

너가 했어야 하는 생각 Ver1.pdf

- 너가 했어야 하는 생각 Ver.1-


 '각운동량 지문'



(+ 솔직히 좋아요 너무 짜요.

조금만 싱겁게. 너무해. 

26 좀 )




개인적으로 

비문학 영역을 어려워하는 학생들을 보면

글을 읽어가면서


'당연히 들었어야 하는 의문'


혹은

 

'당연히 했어야 하는 생각'


없이


그냥 읽어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현장에서

많은 학생들을 만나보면

'그냥'  읽습니다.


내가 이 문장을 읽고


'어떤' 생각이

'왜' 들었어야 하는가


그리고 그러한 과정을 통해 


'무엇'을 배울 수 있었고

다음엔 '어떻게' 읽어갈 것이가


대한 고민 없이


'그냥' 읽고

'그냥' 풉니다.



그간 여러가지 칼럼으로

해당 내용들을 전달해드렸지만

앞으로는 조금 더 주기적으로 

그러한 부분들에 대해서 

전달을 해보려고 합니다.



매주 1~2지문 정도씩

역대 기출 독서 지문 중

좋은 지문들을 선별해

한 문장, 한 문장씩



어떤 의문, 생각이 들었어야 하고

왜 그런 생각이 들었어야 하는지

그렇지 않았다면 무엇이 문제였을지


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첫 지문은 


일명


 '각운동량 보존법칙' 


라고 불리는 지문으로 

가져왔습니다.


익숙한 지문입니다.



저는 


올해

N수생분들과

대면 상담을 진행할 때

항상 이 지문을 보여주면서

묻는 것이 있습니다.

(매주 목요일 강남에서

국어 학습 상담 진행 중입니다.

필요한 분들은 쪽지 주세요.)






"해당 지문을 온전하게 이해했나요?


'혹시 그렇다면 글을 읽어가면서 

불편하거나 이상한 부분이 없었나요?"




대부분의

N수생 분들은

자신있게

'네'라고 대답합니다.


그럴 겁니다.

수도 없이 봤을 지문이니까요.


그러면 저는 다시 질문합니다.


"왜 해당 지문에서 각운동량에 대한 정의가

왜 두 번이나 나왔을까요?"





"혹시 이러한 이유를 파악했다면 작년 수능 지문 중 

이러한 흐름과 비슷한 부분이  있지 않았나요?"




대부분은


대답하지 못합니다.




'그냥' 읽었고

해당 지문을 통해

실질적으로

'배운 것' 이 없으니까요. 



늘 말하지만 



기출은


 '도움이 되도록' 공부하는 겁니다. 





이 지문에서


제가 여러분에게 던지는

과제는 아래와 같습니다.



Q1) "왜 해당 지문에서 각운동량에 대한 정의가

왜 두 번이나 나왔을까요?"



Q2) 필자는 왜 이렇게 지문을 서술했을까요?



Q3) "혹시 이러한 이유를 파악했다면 이러한 작년 수능 지문 중 

이러한 흐름과 비슷한 부분이  있지 않았나요?"



Q4) 만약 "여러분이 이것들을 '인식'하지 못했다면

무엇이 문제였고, 그러한 문제를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고민해보세요. 

꽤나 얻어갈 것이 많은 지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강사처럼 공부하세요


(문제, 지문, 분석시트를

올려드립니다. )







+



2019학년도 6평 


'김민수 분석서'



업로드 해놨습니다.

기출 분석이 막연한 분들은

받아가세요. 


https://orbi.kr/00021219160






+


--------------------------------------------------------------------------------------------------------------------




 



비문학 기출 분석이 막연하다면
?


'독서 입문 : 비아뭉(비문학, 아직도 뭉개니?)'


강좌링크 :  https://class.orbi.kr/course/1617





수강생에겐 

수업에서 다루는 전 지문 복습 및 분석시트

+

2015~2013학년도 비문학 선별 워크북 + 복습 및 분석시트

+

문학 개념어 - 수능적 정의

+

김민수 주간지 1주차

(독서 교육청 양치기 지문 + 구조별 군집화)



가 제공됩니다.







+



복습시트 및 분석서 후기






어휘부터 한 문장, 

문장의 연결 및 층위

문단의 연결, 글의 구조까지.


행동을 디자인합니다.



수능 국어의 새로운 기준

김민수






+


*영상



'기출 분석을 한다는 것.'

(내용보단 행동을)


특별제공 영상 : https://orbi.kr/00020860891





*칼럼



'글은 원래 그렇게 읽는 것이다. Ver.1'

칼럼링크 : https://orbi.kr/00020783988


'저는 악필이었습니다.'

칼럼링크 : https://orbi.kr/00020971028






수능 국어의 새로운 기준


김민수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덕 코인을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