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놀이방 [276045]

2011-09-05 09:40:34
조회수 2,275

23살 네번째 수능... 조언이 필요합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678222

인터넷과 서적을 이리저리 훝어보다
수험생 시절 자주 들어왔었던 오르비에 오랜만에 오게되어 느낌이 새롭습니다.


각설하고
저는 네번째 수능을 고민하고있는 23살 입니다.
네번째 수능인데 23살인 이유는 제가 세번째 수능을 보고 바로 입대를 했기 때문입니다.
두번째 수능에서 원서접수에 실패하고
세번째 수능, 나름 자신있게 준비한 시험이었지만 결국 터무니 없는 성적표를 받게됬습니다.

그러던중 영장이 나와 혼란스러운 마음으로 입대를 해버렸고 저의 형편없는 성적표를 갖고
저의 어머니께서 동분서주하시며 원서접수를 하여 어찌어찌 건동홍 라인의 대학에 들어가게 됬습니다.

그곳이 제가 바라던 곳과는 굉장히 이질적인 대학이라 부대에서 편지를 받고 세상이 무너져버린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때의 제 성적으로는 그 대학이 더할나위 없는 곳이었지만, 제 욕심과 너무 다른 곳이라
욕심과 현실의 괴리인 현실지체현상을 느끼며 이등병 생활을 하게 됬습니다.

당시의 저의 울화통이 휘발성있는 의지를 만들어냈는지, 군대에서 남는시간에 수능공부를 다시 해보자 라는 생각을 하게됬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녹록치 않았습니다.
선임과의 갈등, 보직의 영향으로 건강악화, 저의 군대 적응을 힘들게 만드는 예민함 덕분에 공부는 이미 깐따삐아로 관광여행을 떠나버렸습니다.

그렇게 2년이 지나 전 전역을 4일 앞둔 개말년병장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틈틈이 부족한 영어공부를 하였지만 실력향상에는 터무니 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봅니다.

이제 수능이 두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2년이 지났음에도, 제가 등록해놓은 그 대학을 다니기에는 아쉬움이 앞섭니다.

저는 이제 수능공부를 할것인가,  편입을 할것인가,  이 대학에 다녀 새로운길을 모색할것인가의
기로에 섯습니다.

학벌의 메리트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기에, 좋은 대학에 가는것은 무조건적으로 이상적인 일입니다.
하지만 전 가능성을 보아야할 시기 입니다.

앞으로 남은 두달동안 열심히 하면 연고대를 갈수 있을까요?
라는 막연한 질문은 하지 않겠습니다.

2009년 그때에 전 모의고사를 보면  언1/ 수(나)1/ 외국어2  사탐 1/2  (등급)
정도가 나왔지만 2년 이 지난 지금 똑같은 시험을 본다면 터무니 없을 것입니다.

올해 6월에 어떻게 시험지를 구하게 되어 시간재고 풀어봤는데

언어1 /수(나)3 /외국어 채점하다 던저버림 / 사탐 2/3
이 나온 제가

남은 두달동안 어떻게 공부를 해야할지, (미적분도 새로 시작해야합니다)

그리고 제가 원하는 연고, 서성한 (문과) 정도를 가려면

이번수능 난이도를 예측해볼때 원점수 몇점 정도가 나와야 되는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만약 편입등에 대해 경험이있으신 분이 계시다면

저의 상황상 편입과, 2달공부한 수능중 어떤것이 나을지 조언부탁드립니다.










너무 길게쓴나머지 제 절박함이 묻히진 않았을까 걱정이되어
요약해봅니다

1. 원서접수가 몇일 안남은 지금 [수능/편입/다른길] 中 고민중

2. 군대갔다와서 수능이 2달남은 지금 어떻게 공부를 하면 효율적인지 조언 부탁드림 (미적분 백지상태)

3. 연고대 중위권이나 서성한 중상위 가려면 (문과) 어느정도 원점수가 나와야되는지 알려주시길

4. 편입에 대해 아시는 분이 계시다면 제 처지로 비추어 어떤 선택이 좋을지 조언 부탁드림


수능이 얼마남지 않아 다들 심란하실 시기입니다.
수능시험 예정이신분은 모두 화이팅하시고, 다 잘될꺼라 믿습니다.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

  • GiftOfGod · 253015 · 11/09/05 11:13 · MS 2008

    5월 말부터 시작한 삼반수생입니다.

    2번에 미적분은 올해 수리영역에 크게 변별력이 없을것으로 예상합니다.

    풍산자와 정석 그리고 EBS조금...풀고 9월모의 1등급을 받았습니다.

    남은 2달동안 충분히 극복가능하신 부분 입니다.

  • 갈매빛 · 146532 · 11/09/05 11:25 · MS 2006

    차라리 올해는 가볍게 치시고 내년에 올인 하시는게 어떨가 싶습니다. 원래 기본가라이 있으셨고 그정도면 뭐 일년 중 한 육개월 잡으셔도 설연고 라인엔 드실 것 같네요.

    수리 미적분 들어갔는데 단순히 첨가된 게 아닙니다. 수학적인 틀을 바꾸어야 접근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나형이랑 많이 달라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