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말럽 [448524] · MS 2017 · 쪽지

2017-02-09 15:38:28
조회수 1,988

선택을 했습니다.

게시글 주소: https://orbi.kr/00011170487

너무나 장단이 극명하게 갈리는 선택지라 고민이 많았습니다.

사실 방금 한 선택도 확신이 서서 한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충동적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많이 사람들의 의견과는 반대되는 선택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주사위가 던져져 또르르 굴러가고 있는 지금도 머리가 어지럽습니다.

제가 포기한 것들이 조만간 뼈아프게 다가올지도 모릅니다.

그 아픔은 이미 원서영역에서 겪기도 했습니다만,

제 직감은 만약, 만약에 후회를 하게 된다면 그 고통은 앞서 겪은 것과는 차원이 다르게

심장을 찢는 고통이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겨우 몇살 더 먹었다고 생각이 많아지네요. 대학을 다니다 재수를 결정할 때만 해도 '에라 모르겠다'였는데...

그 무심한 선택이 어느정도 좋은 결과를 낸 만큼, 지금의 고통스러운 선택도 후회 없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에피나 언능 나와라!

0 XDK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