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공생전
#의대
  • 36한번해보자고
  • 작성일 14-01-16 18:56
  • IMIN 475594
  • MS 0000
  • 조회수 539
http://orbi.kr/0004224290

http://orbi.kr/0004224290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공생은 지곡골(墨積洞)[i]에 살았다. 곧장 포스코(捕手固) 밑에 닿으면, 고속버스 터미널 위에 
언덕이 서 있고, 경주를 향하여 포항공대가 있는데, 그 근처 학생들은 밋딧릿[ii]에 관심만 있었다. 그러나 공생은 글읽기만 좋아하고, 그의 여친이 고딩을 상대로 30만원[iii]짜리 과외를하여 입에 풀칠을 했다.


=======================================================================
[주의] MS 워드에서 작업한것을 그냥 긁어붙여와서 reference를 클릭할 시에 링크가 연결되지 않습니다.
바로 이해가 안가시더라도 뭐 적당히 보셔주시면 감사. 고치기 귀찮음.
창 두개 띄워놓고 보삼.
=========================================================================
 
주석: 단어 앞에 [iv] 식으로 적혀있는건 아래서 설명을 볼 수 있는 단어들입니다.



하루는 그 여친이 몹시 배가 고파서 울음 섞인 소리로 말했다.



"당신은 평생 기술고시를 보지 않으니, 책은 읽어 무엇합니까?"



공생은 웃으며 대답했다.



"나는 아직 기술혁신을 익숙히 하지 못하였소."



"그럼 변리사라도 못하시나요?"



"변리사 학원은 강남에 몰려있는데 어떻게하겠소?"



"그럼 밋딧릿은 못하시나요?"



"밋딧릿은 학자금이 없는걸 어떻게 하겠소?"



여친은 왈칵 성을 내며 외쳤다.



"밤낮으로 기술만 파더니 기껏 '어떻게 하겠소?' 소리만 배웠단 말씀이요?

변리사도 못한다, 밋딧릿도 못한다면, 황우석이라도 못 되나요? 메가스터디

강사라도 못해먹나요?"



공생은 읽던 책을 덮어놓고 일어나면서,



"아깝다. 내가 당초 박사과정만 십 년을 기약했는데, 인제 칠 년인걸……."[iv]



하고 획 포항공대 밖으로 나가버렸다.



공생은 거리에 서로 알 만한 사람이 없었다. 바로 정통부로 가서 수위를 잡고

물었다.



"누가 관료 중에서 제일 부자요?"



진대제[v]를 말해주는 이가 있어서, 공생이 곧 진씨의 집을 찾아갔다. 공생은 진씨를

대하여 길게 읍하고 말했다.



내가 집이 가난해서 무얼 좀 해보려고 하니, 천억원만 뀌어주시기 바랍니다.



진씨는



"그러시오."





하고 당장 천억원을 내주었다. 공생은 감사하다는 인사도 없이 가 버렸다. 진씨

회사의 비서와 수행원들이 공생을 보니 공대생였다. 베이지 면바지는

너덜너덜하고, 난방은 때가 자욱했으며, 헝크러진 머리카락에 슬리퍼를 이끌고,

손바닥엔 마우스 굳은살이 배겼다. 공생이 나가자, 모두들 어리둥절해서 물었다.



"저이를 아시나요?"



"모르지."

"아니, 이제 하루 아침에, 평생 누군지도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 천억원을 그냥

내던져 버리고 성명도 묻지 않으시다니, 대체 무슨 영문인가요?"





진씨가 말하는 것이였다.





"이건 너희들이 알 바 아니다. 대체로 남에게 무엇을 빌리러 오는 사람은 으레

포트폴리오를 대단히 선전하고, 신비의 발명을 자랑하면서도 무식한 빛이 얼굴에

나타나고, 열역학 법칙도 설명못하기 마련이다[vi]. 그런데 저 공대생은 형색은

허술하지만, 말이 간단하고, 눈을 오만하게 뜨며, 얼굴에 부끄러운 기색이 없는

것으로 보아, 재물이 없이도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이다. 그 사람이 해

보겠다는 일이 작은 일이 아닐 것이매, 나 또한 그를 시험해 보려는 것이다. 안

주면 모르되, 이왕 천억원을 주는 바에 성명은 물어 무엇을 하겠느냐?"



공생은 천억원을 입수하자, 다시 자기 집에 들르지도 않고 바로 대전으로 내려갔다[vii]. 대전은 포항공대, 카이스트, 서울대 사람들이 마주치는 곳이요, 에트리[viii]의 길목이기 때문이다. 거기서 컴공·전자며, 수학·산공등의 졸업생을 모조리 두 배의 연봉으로 사들였다. 공생이 졸업생을 몽땅 쓸었기 때문에 온 기업이 기술개발을 못할 형편에 이르렀다. 얼마 안 가서, 공생을 업신여기던 기업들은 열 배의 값으로 아웃소싱을 맡기게 되었다. 공생은 길게 한숨을 내쉬었다. 





"천억으로 온갖 회사들의 코스트를 좌우했으니, 우리 나라의 형편을 알 만하구나."



그는 다시 물리, 화학,생명과를 중심으로 제주도(濟州島)에 건너가서 포닥[ix]을 죄다

모으면서 말했다.



"몇 해 지나면 신문지상에 수출이 씨가 마를 것이다."



공생이 이렇게 말하고 얼마 안 가서 과연 LG생명과학이 부도가 났다.



공생은 특허청에 전화를하여 말을 물었다.



"바다 밖에 혹시 공돌이가 살 만한 동네가 없던가?"



"있습지요. 언젠가 비행기를 잘못 타 산호세[x]에 닿았읍지요. 아마 캘리포니아

어딘가 쯤 될 겁니다. 정부가 기술인력을 보조하고, 기업은 과학기술을 중시하여,

사람들은 공돌이를 보고도 무시하지 않습니다."



공생은 대단히 기뻐하며,



"자네가 만약 나를 그 곳에 데려다 준다면 함께 부귀를 누릴 걸세."



라고 말하니, 특허청장이 그러기로 승낙을 했다.



드디어 비행기를 타고 서쪽으로가여 그 동네에 이르렀다. 공생은 실리콘벨리의

대로를 보며 실망하여 말했다.



"땅이 천키로도 못 되니 무엇을 해 보겠는가? 구글이 있고 HP가 있으니, 단지애플정도 될 수 있겠구나."



"이 동네에 한국인이라곤 그다지 없는데, 대체 누구와 더불어 사신단 말씀이오?"



청장의 말이었다.



"돈이 있으면 한국인은 절로 모인다네. 돈이 없을까 두렵지, 한국인이 없는 것이야

근심할 것이 있겠나?"



이 때, 테헤란로(邊山)[xi]에 수천의 공돌이 우글거리고 있었다. 이명박정부에서

정책을 시행하여 씨를 말리려 하였으나 좀처럼 잡히지 않았다.[xii]프로그래머들도

감히 나가 활동을 못 해서 배고프고 곤란한 판이었다. 공생이 벤쳐업체의 사장을

찾아가서 CEO를 달래었다.



"백 명이 일억의 프로젝트를 따와서 하나 앞에 얼마씩 돌아가지요?



"우린 하청업체라 성삼에게 다 뜯겨서 한푼도 안남지요."[xiii]



"모두 아내가 있소?"



"없소."





"강남에 아파트는 있소?"



회사원들이 어이없어 웃었다.



"아내가 있고 강남에 아파트가 있는데 무엇때문에 괴롭게 회사를 다닌단 말이오?"



"정말 그렇다면, 왜 성삼에게서 벗어나고, 결혼하고, 이민을 가서 부유롭게 지내려

하지 않는가? 그럼 중소기업회사원 소리도 안 듣고 살면서, 집에는 부부의

낙(樂)이 있을 것이요, 오바마의 기술 중시 정책 덕분에 길이 의식의 요족을 누릴

텐데."



"아니, 왜 바라지 않겠소? 다만 영어가 후달려 못 할 뿐이지요."



공생은 웃으며 말했다.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어찌 영어를 걱정할까? 내가 능히 당신들을 위해서 마련할

있소. 내일 교보문고에 나와 보오. 붉은 책꺼풀을 씌운 것이 모두 영어와

프로그래밍책이니, 마음대로 가져가구려."



공생이 CEO와 언약하고 내려가자, 빌딩 수위가 그를 미친 놈이라고 비웃었다.



이튿날, 회사원들이 점심시간에 강남 교보문고에 가 보았더니, 과연 공생이

삼십만권의 책을 싣고 온 것이었다. 모두들 대경(大驚)해서 공생 앞에 줄이어

절했다.



"오직 님하의 명령을 따르겠소이다."



이에, 프로그래머들이 다투어 책을 짊어졌으나, 한 사람이 열 권 이상을 지지

못했다.



"너희들, 힘이 한껏 열 권도 못 지면서 무슨 한국에서 프로그래밍을 하겠느냐?

인제 너희들이 서울대 로스쿨에 들어가려고 해도, 학부가 공대를 나왔으니, 갈

수가 없다[xiv]. 내가 여기서 너희들을 기다릴 것이니, 한 사람이 열 권씩 가지고 가서,

쓰던 라이브러리, 하드웨어 프로토타입을 모두 가져 오너라."



공생의 말에 개발인력들은 모두 좋다고 흩어져 갔다.



공생은 몸소 이만 명의 1 년 봉급을 준비하고 기다렸다. 개발인력들이 빠짐없이

모두 돌아왔다. 드디어 다들 비행기에 타서 실리콘 벨리로 들어갔다. 공생이

IT인재를 몽땅 쓸어 가니 이명박은 매우 기뻐했다.



그들은 하드웨어를 개발하고, 라이브러리를 만들어 표준 API를 만들고, 공통

컨벤션을 개발하여 코드리소스를 최적화 하였다. 모두들 두뇌가 총명하고, 코드의

퀄리티가 좋고 특허가 쏟아져나와 유급휴가를 주고 PS를 주어도 1인당 매출액이

9억에 달하였다. 3년뒤에 쓸 특허만 모아놓고, 나머지를 모두 일본에 가져가서

팔았다. 일본은 기술을 중시하는 국가이다. 그 국가는 한참 인재가 빠져나갔지만

급히 3천개의 특허를 얻게 되었다.



공생이 탄식하면서,



"이제 나의 조그만 시험이 끝났구나."



하고, 이에 이사회 30명을 모아 놓고 말했다.



"내가 처음에 너희들과 미국에 들어올 때엔 먼저 부(富)하게 한 연후에 따로

언어를 개발하고 워크프로세스를 새로 제정하려 하였더니라. 그런데 하드웨어가

못따라가고 알고리즘이 아직 없으니, 나는 이제 여기를 떠나련다. 다만, 아이들을

낳거들랑 한국에선 밋딧릿을 보게하고, 절대로 공대생만은 되지 못하게 하여라.

다른이들의 여권을 모조리 불사르면서,



"가지 않으면 오는 이도 없으렷다."



하고 돈 5천억달러를 빌 엔 멜린다[xv]게이츠 재단에 주며,



"자선사업엔 쓸모가 있겠지. 5천억달러는 강만수도 우습다 치거늘, 하물며 이런

산호세에서랴!!"



했다. 그리고 토목과 금융을 아는 자들을 골라 모조리 함께 비행기에 태우면서,



"이 동네에 화근을 없애야 되지."



했다.



공생은 나라 안을 두루 돌아다니며 가난하고 의지없는 사람들을 구제했다.

그러고도 돈이 5조원이 남았다.



"이건 진씨에게 갚을 것이다."



공생이 가서 진씨를 보고



"나를 알아보시겠소?"



하고 묻자, 진씨는 놀라 말했다.



"그대의 안색이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으니, 혹시 천억원을 실패 보지 않았소?"



공생이 웃으며,



"재물에 의해서 얼굴에 기름이 도는 것은 거뉘[xvi] 말이오.. 천억원 냥이 
어찌 인성을 살찌게 하겠소?"



하고, 5조원을 진씨에게 내놓았다.



"내가 하루 아침의 주림을 견디지 못하고 기술혁신를 중도에 폐하고 말았으니,

당신에게 천억원을 빌렸던 것이 부끄럽소."



진씨는 대경해서 일어나 절하여 사양하고, 십분의 일로 이자를 쳐서 받겠노라

했다. 공생이 잔뜩 역정을 내어,



"당신은 나를 저축은행[xvii]으로 보는가?"





하고는 신형 아이팟을 던져주고 가 버렸다.



진씨는 가만히 그의 뒤를 따라갔다. 공생이 포항고속버스터미널에 내려서 다

쓰러져가는 낙원아파트로로 들어가는 것이 멀리서 보였다. 한 늙은 포닥이

청암도서관 앞에서 과외 전단지를 붙이는 것을 보고 진씨가 말을 걸었다.



"저 낙원아파트가 누구의 집이오?"



"공 박사 집입지요. 가난한 형편에 기술혁신만 좋아하더니, 하루 아침에 집을

나가서 5 년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으시고, 시방 여친이 혼자 사는데, 집을 나간

밤으로 딴남자를 불렀지요."



진씨는 비로소 그의 성이 공씨라는 것을 알고, 탄식하며 돌아갔다.



이튿날, 진씨는 받은 돈을 가지고 그 집을 찾아가서 돌려 주려 했으나, 공생은

받지 않고 거절하였다.



"내가 부자가 되고 싶었다면 5천억 달러를 버리고 5조원을 받겠소? 이제부터는

당신의 도움으로 살아가겠소. 당신은 가끔 나를 와서 보고 소주나 떨어지지 않고

컴퓨터 업그레이드나 하여 주오. 일생을 그러면 족하지요. 왜 재물 때문에 정신을괴롭힐 것이오?"



진씨는 공생을 여러 가지로 권유하였으나, 끝끝내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진씨는

그 때부터 공생의 집에 양식이나 옷이 떨어질 때쯤 되면 몸소 찾아가 도와 주었다.

공생은 그것을 흔연히 받아들였으나, 혹 많이 가지고 가면 좋지 않은 기색으로,



"나에게 재앙을 갖다 맡기면 어찌하오?"



하였고, 혹 와우쿠폰을 들고 찾아가면 아주 반가워하며 서로 파티를 만들어 

밤새도록 던젼을 돌았다.



이렇게 몇 해를 지나는 동안에 두 사람 사이의 정의가 날로 두터워 갔다. 어느 날,

진씨가 5 년 동안에 어떻게 5천억달러 되는 돈을 벌었던가를 조용히 물어 보았다.

공생이 대답하기를,



"그야 가장 알기 쉬운 일이지요. 조선이라는 나라는 공대생이 무시를 당하고,

토목을 중시하여 인재가 제자리에 나서 제자리에서 사라지지요. 무릇, 천억은 작은

돈이라 대기업 하나도 인수를 못하지만, 그것으로 먹고 살기 힘든 PKS[xviii] 졸업생을

독점하여, 아웃소싱을 해주면 그만이지요. 얼핏보면 빠져나간 기술인재는 다른

사람으로 메꿀 수 있을 수 있을것 같고, 코딩은 믹싱질이라고 천박하게 불리지만,

그 때문에 PKS 졸업생을 모두 독점해버리면, 인재들이 한 곳에 묶여있는 동안에

모든 기업의 기술이 외국에게 역전당하게 될 것입니다. 후세에 누군가 또 이

방법을 쓴다면 그 때는 나라가 망할 것이요.



"처음에 내가 선뜻 천억원 뀌어 줄 줄 알고 찾아와 청하였습니까?"



공생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당신만이 내게 꼭 빌려 줄 수 있었던 것은 아니고, 능히 천억원을 지닌

사람치고는 누구나 다 주었을 것이오. 내 스스로 나의 재주가 족히 천억원을 모을

수 있다고 생각했으나, 운명은 하늘에 매인 것이니, 낸들 그것을 어찌 알겠소?

그러므로 능히 나의 말을 들어 주는 사람은 똑똑한 펀드매니져라, 반드시 더욱더

큰 부자가 되게 하는 것은 하늘이 시키는 일일 텐데 어찌 주지 않았겠소? 이미

천억원 빌린 다음에는 그의 복력에 의지해서 일을 한 까닭으로, 하는 일마다 곧

성공했던 것이고, 만약 내가 사사로이 했었다면 성패는 알 수 없었겠지요."



진씨가 이번에는 딴 이야기를 꺼냈다.



"방금 블리자드가 와우 확장팩을 내놓으며 리니지에게 당했던 치욕[xix]을 씻어 
보자고 하니, 지금이야말로 지혜로운 공돌이가 팔뚝을 뽐내고 일어설 때가 아니겠소?

선생의 그 재주로 어찌 괴롭게 파묻혀 지내려 하십니까?"

" 어허, 자고로 묻혀 지낸 사람이 한둘이었겠소? 우선, world x민군은 포항공대에서 3중전공을 하며 차세대 금융 CEO로 중앙 일간지에 특필되었지만 현재 연세대 의대 예과 1학년이 되었고, 학점 4.0+ xagi 같은 분은 재료과학을 뒤흔들만한 재능이 있었건만 저 변리사를 준비하고 있지 않습니까?[xx] 지금의 집정자들은 가히 알 만한 것들이지요. 나는

사업를 잘 하는 사람이라, 내가 번 돈이 족히 성삼주식의 51%를 를 살 만하였으되

바닷속에 던져 버리고 돌아온 것은, 이나라의 이공계는 이미 막장이기 때문이었지요."



진씨는 한숨만 내쉬고 돌아갔다.



진씨는 본래 전 포항공대 총장인 박찬모과 잘 아는 사이였다. 박찬모가 당시 과학기술특별보좌관이 되어서 변씨에게 PKS에 혹시 쓸 만한 인재가 없는가를 물었다. 변씨가 공생의 이야기를

하였더니, 박보좌관은 깜짝 놀라면서,



"기이하다. 그게 정말인가? 그의 이름이 무엇이라 하던가?"



하고 묻는 것이었다.



"소인이 그분과 상종해서 3 년이 지나도록 여태껏 이름도 모르옵니다."



"그인 이인(異人)이야. 자네와 같이 가 보세."





밤에 박찬모는 비서진들도 다 물리치고 진씨만 데리고 걸어서 공생을 찾아갔다.

진씨는 박 보좌관을 문 밖에 서서 기다리게 하고 혼자 먼저 들어가서, 공생를 보고

박보좌관이 몸소 찾아온 연유를 이야기했다. 공생은 못 들은 체하고,



"당신 차고 온 와우쿠폰이나 어서 이리 내놓으시오."



했다. 그리하여 즐겁게 던젼을 도는 것이었다. 진씨는 박보좌관을 밖에 오래 서

있게 하는 것이 민망해서 자주 말하였으나, 공생은 대꾸도 않다가 야심해서 비로소

손을 부르게 하는 것이었다.



박보좌관이 방에 들어와도 공생은 자리에서 일어서지도 않았다. 박보좌관은 몸둘

곳을 몰라하며 나라에서 똑똑한 인재를 구하는 뜻을 설명하자, 공생은 손을 저으며

막았다.



"계정만료시간이 다 되어가는데 말이 길어서 듣기에 지루하다. 너는 지금 무슨

어느 관직에 있느냐?"



"청와대기술개발보좌관이오."



"그렇다면 너는 신임받는 이명박의 졸개로군. 내가 현 카이스트 총장 서남표와 같은 이를 천거하겠으니, 네가 대통령에게 말하여 삼고초려(三顧草廬)를 하게 할 수 있겠느냐?"



박보좌관은 고개를 숙이고 한참 생각하더니.



"어렵습니다. 제이(第二)의 정책을 듣고자 하옵니다."



했다.



"나는 원래 '제이'라는 것은 모른다."



하고 공생은 외면하다가, 박보좌관의 간청을 못 이겨 말을 이었다.



"IMF 당시 기술개발 연구원들은 과학기술을 발전시켜 국가에 봉사하고자 하였으나,

지금은 전부 짤렸으니, 그 자식들은 사교육도 못받고 있다. 너는 청와대에 청하여

메가스터디와 베스트학원의 강사들을 모두 그들의 전담 과외선생으로 임명하고,

성삼 임원진의 땅을 뺐아 그들에게 나누어 주게 할 수 있겠느냐?"



박보좌관은 또 머리를 숙이고 한참을 생각하더니,



"어렵습니다."

했다.



"이것도 어렵다, 저것도 어렵다 하면 도대체 무슨 일을 하겠느냐? 가장 쉬운 일이

있는데, 네가 능히 할 수 있겠느냐?"



"말씀을 듣고자 하옵니다."



"무릇, 천하에 기술개발을 외치려면 먼저 천하의 인재들과 접촉하여 결탁하지

않고는 안 되고, 인재를 모으려면 돈을 주지 않고는 성공할 수 없는 법이다. 지금

공대생이 먹기 힘들어 밋딧릿핏과 국가고시의 유혹에 넘어가, 일본과 중국이

우리를 업신여기는 편이다. 진실로 과학기술을 발전시키고자 한다면,

과학인재들에게 충분히 돈을 주어야 할 것이다. 밋을 안치고 기술개발을 할 경우의

기회비용 연간 1억원의 3할인 3천만원만 평생 국가에서 보조하여 줄 것을 정책으로

보장하고, 그 예산을 부자들에게 걷어오면, 공돌이들의 위상이 다시 일어설

것이다. 또한, 산업기술유출방지법을 하루 바삐 폐지하여 공돌 노비라는 말을

없애고,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에 인재를 보내어 그 기술을 배워오고 시야를

넓힌다면, 다시 한 번 기술의 중흥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당장 뛰어난

기술을 터득하지 못하더라도 그 인재를 청와대에 보내면, 잘 되면 테크놀로지

리더가 될 것이고, 못 되어도 수출은 활황이 될 것이다.



박보좌관은 힘없이 말했다.



"언론은 기술유출과 인재유출에만 관심을 가지고, 정치인들이 모두들

산업기술유출방지법으로 인기를 모으고, 부자들의 세금을 깎으려하니 누가 그런

정책을 시행할 수 있겠습니까?"[xxi]



공생은 크게 꾸짖어 말했다.



"소위 정치인란 것들이 무엇이란 말이냐? 조그만 나라에서 태어나 국민위에 있다고

뽑내다니, 이런 어리석을 데가 있느냐? 주모 의원은 밤에 오입질이나 하고 있으니

그것이야말로 호빠나 하는 것이고, 강장관이 강남 땅값좀 올려보려고 발악을 하는

것은 모기지 경착륙이나 불러 오고 있는데 대체 무엇을 가지고 정책이라 한단

말인가? 잡스는 대의를 이루기 위하여 대학캠퍼스에서 잠자는 일을 부끄러워 하지

않았고, 빌게이츠는 뛰어난 제품을 만들기 위하여 학위가 없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았다. 이제 대명(大明)을 위해 기술개발을 하겠다 하면서, 그깟 대중적

인기와 자존심따위를 아끼면서 그 따위를 정치라고 한단 말이냐? 내가 내가 세

가지를 들어 말하였는데, 너는 한 가지도 행하지 못한다면서 그래도 신임받는

졸개라 하겠는가? 신임받는 졸개라는 게 참으로 이렇단 말이냐? 너 같은 자는

코에 브롬[xxii]을 부어야 할 것이다."



하고 좌우를 돌아보며 브롬을 찾아서 부으려 했다. 박보좌관은 놀라서 일어나 급히

현관으로 뛰쳐나가 도망쳐서 돌아갔다.


이튿날, 다시 찾아가 보았더니, 집이 텅 비어 있고, 공생은 간 곳이 없었다.

--------------------------------------------------------------------------------

[i]포항공대가 있는 동네.

[ii]Meet (의전원 입학시험) Deet(치전원 입학시험) Leet ( 법전원 입학시험) 을 뜻함.

[iii]포항공대생들의 주 수입원. 지속된 아줌마들의 단합으로 십여년동안 과외비를 올리지 못하고 있음.

[iv]몇몇 교수들은 학생을 잡아놓고 부려먹기 위하여 박사학위를 미루기도 한다. 카이스트 서남표 총장의 박사년수 제한은 환영할만하다.

[v]현 스카이레이크 인베스트먼트 벤쳐캐피탈. 지난 참여정부 정통부 장관.

[vi]아하에너지, 각의 3등분, 고대 신비 의학등에 오늘도 공무원은 열광한다.

[vii]이 나라 기술개발인력은 수도권에서도 밀려난지 오래다.

[viii]대표적인 정부출연연구소.

[ix]박사후 과정. 박사는 넘쳐나고 교수는 없다보니 저런 이상한 제도가 생겨버렸다. 

[x]실리콘벨리가 있는 동네.

[xi]강남역에서부터 뻗은 테헤란로는 한국 산업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다. “돈은 여의도로, 인재는 테헤란으로”라는 말도 있었지만 현재 모든 인재는 밋딧릿을 하고있다.

[xii]이명박 정부는 IT기술이야말로 양극화의 주범으로 인식, 씨를 말리려 하고 있다.

[xiii]가상의 기업 '성삼'. 성삼의 흑자는 하청업체를 후려쳐 얻은 것이다. 그리고, 기술인력을 쥐어짜면서 얻은 것이기도 하다. 비슷한 예로, 전 르그전사 김모 회장의 “마른 수건도 쥐어짜면 물이 나온다”와 같은 발언이 있다.

[xiv]서울대 로스쿨의 서울대 공대 출신의 쿼터는 아주 극소수였다. 한 인사는 이걸보고 “노비문서 평생 따라다니는구나. ㅆㅂ”라고 표현하였다.

[xv]빌게이츠와 워렌버핏등이 출자한 자선재단. 천민 자본주의의 탄생지인 미국도 한국보단 나은듯하다.

[xvi]성삼그룹의 회장. 오늘도 탈세에 여념없으시다.

[xvii]최근 제2금융권의 H모 캐피탈이 망했다는 소문이 돈다..

[xviii]PKS. POSTECH- KAIST- SNU 의 3대 밋딧릿 준비학원을 일컬음.

[xix]재미를 위하여 각색했다. 실제로, 와우는 리니지 1, 2 를 함께 발라버렸다.

[xx]실제 스토리다. 비슷한 이야기로,카이스트 9x학번의 1등부터 10등까지가 모두 의대, 치대, 변리사, 사시, 학원강사로 전직했다는 유명한 스토리가 있다. 필자 주변에도, 공대생으로 재능을 보인 사람들 중에 아직도 공학을 전공하는 사람은 손에 꼽는다.

[xxi]산업스파이의 근본원인은 기술개발인력이 하루에 19시간씩 일을해도 먹고 살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기술유출방지법은 이공계인이 과학에 미련을 더 이상 두지 않는 이유가 되었다. 로펌에서 법을 익힌 변리사가 다른 로펌으로 가도 상관없고, 한 병원에서 의술을 익힌 의사는 개업을 해도 상관없으나, 한 회사에서 기술을 익힌 기술자는 다른곳에서 일하면 안된다는 신국가노비법은, 한때 한국 벤쳐기업의 산실이었던 포항공대 xxx학과의 0x학번의 80% 이상이 금융권으로 진출하는 직접적 이유가 되었다.

[xxii]화학물질인 브롬. 브롬에게 노출이 된 남성은 남성호르몬이 감소한다.

#의대
 공지 77Operatorsicon운영자 2011/07/11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5 10:5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추천   오르비의 하루 매출이 1억원을 돌파했습니다 7447
77Operatorsicon운영자 12/03 10:52
 공지
#생활상담실 #크루비 #화장품  ...  처음이라 서툴러도, 이거면 ☆남.심.저.격☆ 완료! 3017 43
51Staffsicon화장품언니 12/02 18:44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2 10:19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2 09:38
2419719
#의대  대기500번 163 6
19인생이란그런거지 12/05 11:15
2419697 7201520161018 12/05 10:39
2419684 1sw021369 12/05 10:18
2419256 37mcphysics 12/05 01:25
2419236 32사무관최영일 12/05 01:14
2419196 13의대내가간다 12/05 00:54
2419076 23Mini♡love 12/05 00:09
2419060 38오르한 12/05 00:03
2419025 38오르한 12/04 23:46
2418990 128rJU3yflDKtb56 12/04 23:29
2418989 18삑삑삑삑 12/04 23:27
2418920 21bearsv5 12/04 22:58
2418865 32군의관 12/04 22:33
2418855
#의대  인천 과외..? 207 5
37100일의기적 12/04 22:29
2418707
#의대  한림의 스나 687 6
152017연대공대 12/04 21:03
2418675 3573041897 12/04 20:43
2418655 35대학가자 12/04 20:31
2418642 9의대수시만 12/04 20:19
2418531 21슈슈슈슛리 12/04 18:35
2418520 35대학가자 12/04 18:27
2418502 22핑꾸핑꾸 12/04 18:10
2418488 8JI0io52bhQfU86 12/04 18:00
2418408 21gnqUuTLb0W7JjZ 12/04 16:48
2418394
#의대  연고공?? 506 3
29무지개방울뱀 12/04 16:34
2418312 14FAZIOLI 12/04 15:13
2418310 15탑클라 12/04 15:09
2418258 21슈슈슈슛리 12/04 14:26
2418241 20까온 12/04 14:04
2418235 23Reminisce 12/04 13:59
2418219 1바니바니당근당근 12/04 13:49
2418217
#의대  한완수 121 1
14꼬망이 12/04 13:49
2418173 63nicewing 12/04 13:14
2418140 9의대수시만 12/04 12:36
2418082 19따뜻한아침 12/04 11:44
2418074 59Runner's high 12/04 11:35
2418062
#의대  서남의 되나요?? 894 11
19aPK5wxl0GEjvs4 12/04 11:16
2417997 6대학붙음오르비 ㅂ2 12/04 07:06
2417896
#의대  질문받습니다 306 6
13ManagersiconDenis 12/04 02:21
2417830 57Akaodkd 12/04 01:38
2417761 31sksmsdhfhql 12/04 01:05
2417651 37프로야망러 12/04 00:23
2417647 19고신비둘기 12/04 00:20
2417643 61(아테나)도크 12/04 00:18
2417641 20순수과학 센세이션 12/04 00:17
2417527 19눈감 12/03 23:01
2417457
#의대  질문받습니다. 1921 119
49Snake Doctor 12/03 22:01
2417437 32lAdDjIGgyF5iQb 12/03 21:39
2417393 21항히스타민제 12/03 21:01
2417386 22Epi-orbisersiconEol 12/03 20:48
2417295 21버터와프 12/03 19:35
2417267
#의대  중앙의vs한림의 1019 36
22빤스빤스 12/03 19:16
2417236 9人生事 塞翁之馬 12/03 18:50
2417194 21슈슈슈슛리 12/03 18:09
2417193 21슈슈슈슛리 12/03 18:07
2417192 2lilyxo 12/03 18:06
2417189 21슈슈슈슛리 12/03 18:06
2417182 32구멍을뚫는사나이 12/03 18:01
2417180 21슈슈슈슛리 12/03 17:59
2417159
#의대  영어 백분위 302 3
26MSMZ 12/03 17:41
2417156 29닉네임임이 12/03 17:39
2417127
#의대  1. 연치 2. 지방의 1209 11
26Epi-orbisersicon대학가서인기많아질상 12/03 17:14
2417082 26BKIFodzkliTvRp 12/03 16:27
2417011 86i1RLE2vndZlBW 12/03 15:31
2416997 14r640EwtVPI25Wv 12/03 15:21
2416986 4재수없을거야 12/03 15:15
2416926
#의대  경희대 논술 597 8
8심란하다 12/03 14:12
2416891
#의대  질문 357 4
16허당 12/03 13:34
2416763 65Managersicon뀨뀨 ECON 12/03 11:12
2416757 61리스토 12/03 11:06
2416725 18문제구입용 12/03 10:18
2416428 29무지개방울뱀 12/03 00:04
2416365 30너를 위한 의사 12/02 23:21
2416349 32짜파게티 12/02 23:12
2416212 18xiaxiaxiaxia 12/02 21:43
2416207 21bearsv5 12/02 21:42
오르비 게시판 및 회원 관리법(Horus Code)<
스터디플래너를 얻기 위해마우스 버튼을 연타하던 날들이여 <
* 정품 브랜드 의류를 국내 최저가에 총알배송하는 크루비 ( http://crewbi.com )* 국내 최고 수준의 입시 전문가들을 모신 오르비 정시상담17 ( http://ipsi.orbi.kr/consult )* 입시분석 최초로 과학적인 확률론을 도입한 fait17 ( http://ipsi.orbi.kr/fait17 )* 국내 최고
안뇽하세여?진짜 오랜만에 화장품언니왔쪄영!!!&
SKYEDU X LINE FRIENDS<p align="center" class="MsoNormal" style="text-align:
벌써 12월...!2016년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지금!<span style="font-family: Arial,Helve
강민철t 대기500번인데 이거 가능할까요? 현강은첨이라 감이안오네요
반수해서 관악 윗공대에 16학번으로 들어간 학생입니다. &nbsp; &nbsp; &nbsp;1년동안 대학생활 하면서 전공에 대한 회의감이 많이 듭니다.&nbsp;수학에 나름 재능이 있다고 느꼈고, 물리는 공부해본 적 없지만 하면 잘할거라는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
나군은 원광대 의대 쓸거 같은데 안정이라고 볼 수 있나요&nbsp;나군 되면 가군에 의대쓰고 아님 부산대 치대 쓰려는데
되도않는 자신감이 생기기도 함대학 때려치고 이거나 계속 할까아...
저 환산점수에서 3점씩 빼셔야되요가채점을 잘못해서 표준점수 3만큼 과대평가되어있습니다.3점빼면 치대는 최종컷보다 좀 높고 의대는 좀 낮은데아무래도 치대쓰는게 낫겠죠...?어차피 내년에 반수각인데
올해 빡세게 달려서 수능만점 받는다 &nbsp;이글은 성지글이 될것이다
제가 문과라 잘 모르는데의대와 한의대 순위를 알고 싶습니다의대가서열 1위가 서울대고 2위가 연세대고 카대 의대는 3위에 불과하다는게 트루?한의대는 경한이 1위고요
거기 가면 학사 나오고 의사 할 수 있는건가요? 대학원을 통해서?그리고 의대 학부생과 차이가 있나요?비 예과 출신도 갈 수 있는지
강대 본관 5층 앞반이었어요!! 자연!!너무 심심해서 그런데 질문좀 해주세여!!
최근에 책하나를 읽었는데 궁금해서 생각 여쭤봅니다4차혁명은 연결의혁명이라고 볼 수 있는데 , 4차산업이 발달하면서 고립주의가 지속되는 역설이 발생하게됩니다. (예를들어 브렉시트)&nbsp;이에 따라 정부의 역할이 분명 커질텐데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할까요?
그냥 생 교과인데 12월 14알애 한다네요..미리할 가능성 있을까요
삼성창원병원 TO가 20명 가량되고 피부과 등 인기과 TO가 있던데, 성대 출신이 지원하나요?아니라면 주변 경상대 혹은 부산대 인제대 출신들이 지원하는 건가요?
인천에서 저한테 과외받으실분~~ ㅎㅎ 잘해드릴게~~(이런건 과외시장에 올려야하나..)
메가 왤케 후한가여 반영비가 저한테 유리하긴해도 한림대의대가 추합권으로 뜨네요 ㄷㄷ&nbsp;메가에서 한림대식으로 958.xx 가 붙을리가 없겠죠?ㅜ&nbsp;츄합권이라니까 갑자기 솔깃한데 뜬구름 잡는 소리같네요
현재 수험생들이 로컬로 나갈 시기에는 자본이 시장을 장악해서 대형병원 중심이되고 개원은 지금보다 훨씬 어렵고 힘들게 될거라고 생각하는데, 이때되면 의사도 라이센스만 소지한 현재 회사원같은 상황에 놓이게 되지 않을까요? 그러려면 더 좋은 환경에서 근무하기 위해서는 학벌도 중요하게 작용하지 않을까요? 개원이 아닌 취직이 일반이 될거라는 관점에서요
총 7회분이구요. 아예 안풀었습니다.해답지도 있구요. 원하시는 분 쪽지 주세요
저와 함께 겨울을 불태울 선생님들을 구했습니다.. 좋은지/나쁜지/할수있을지/당장 커트해야할지 알려주세요!국어-김봉소수학-권경수 정규반(방학때만,기벡하고 빠질예정), 김원섭 정규반(방학때만), 이창무 정규반(풀커리), 현우진 확통 뉴런(까먹었으니까 정리), 김원태 수리논술(팀이라 못빠짐)영어-이명학 인강(현강은 안하시는듯?)생1-윤도영, 정수민화1-정훈구국어영어 강하고 수학과학이 부족해서 이렇게 짰습니다! 잘 평가해주세요ㅋㅋ
제가 알기로 정시 면접이랑 수시 면접이랑 상당히 비슷하게 나온다고 알고 있어서 혹시 도움이 될까 올려봐요! 입시 끝나신 분들도 재미로(?) 한 번 봐보세요1) 시험장 분위기분위기 편안합니다. 제가 2조라 앞에 대기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도리를 찾아서를 틀어주더라구요.(
총 14회 + 테마특강 2단원 까지 있습니다.가격문의는 쪽지로 협의해요!
아직까진 정말로 하고싶은걸 못찾았고 그나마 의사가꿈이지만수시로 의대가는건 거의 0에 수렴해서&nbsp;의사 제외하곤 다 포괄할 수 있는 연구원이나 공학자를 쓰려고하는데혹시나 만약에 나중에 수능대박나서 의대를 지원하게돤다면?생기부에 의사가 아닌 다른 진로희망 써있는게 영향이 클까요
재수생 아들을 둔 아빠입니다.지방의대 중 가능성 있는곳이 있을까요.지역 대학인 충북대의대를 들어가길 기원하고 있어요.더불어 의대가 불가능 하다면 치대는 가능성 &nbsp;있는곳이 있을까요.한번 가늠해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
다들 어떠셨나요?
연고공 쓸 수 있을까요?수시 기다리고 있긴 한데 혹시나 해서요..
원그리면 왜 안됨?
생2 가채점이 부정확해서... 인설의 못가게 떨어진다면 강대가서 더 좋은 의대를 가길 시도하려합니다.....재수하기엔 부모님께 죄송하고.... 제가 강대2관 전액장학 받을 수 있더라고요....강대랑 강대2관이랑 차이 많이나나요
사실 이건 과고 내부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는 문제이기도 하구요. 제가 전에 무슨 게시물을 올렸는데 어떤 분께서 상당히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계셔서 제 생각을 말씀드렸었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올해 수능친 반수생 97년생 입니다.올해도 대차게 말아먹고 이제 내년에 원래대학이든, 새로운 대학이든일단 대학은 들어가야되는 실정인데요..의대에 대한 미련은 못버리겠습니다.일단 남자라 군대를 가야하는데 반수도 겨우허락받았고,&nbsp;집안사정상 더이상 삼수는
인설의로 따지면한양대는 정원대비65%였던게 56%로 박살나고안그래도 48%로 안습이던 중앙대는 43%경희대는 68%로 나름 괜찮은것 같고...서울에 사는것 자체가 학부때 정말 큰 메리트인지라 지원자들 고민이 커질거 같네요지거국vs삼룡도 지거국 to가 박살나면서 삼룡 인기가 더 커질듯하고경북 58% 부산71% 충남48% 전남58% 전북45% 충북61%&nbsp;삼룡도 TO가 10%p씩 줄었지만 그래도인제 155% 한림159% 순천향116%
스나든 추합이든 지사의 지원 할 수 있을까요?
2018년도 한완수가 언제쯤 나올까요?? 2017하고 큰 차이는없을 듯 한데 2017걸로 사서 봐도 되겠지요..??
가톨릭 의대가 네임밸류가 있냐 없냐로 옥신각신 하는데,&nbsp;문제의 핵심은 &#39;대학&#39; 네임밸류와 &#39;병원&#39; 네임밸류의 차이입니다.연세대의대의 부속병원은 세브란스병원이고가톨릭의대의 부속병원은 성모병원입니다.전자의 경우 
메이저의대 수시 진짜 어떻게 가나요ㅠㅠ 수시가기 쉽다고 자사고 왔는데 막상 와보고 현실을 보니까 메이저는 답없네요. 현재 예비고3 상위권 전국자사고 내신 2중반(전교 10등권)인데 설의는 못쓸것같고 연, 성은 전교 1등도 안받아주고.. 그나마 카는 학추 1명에 울은 학종
안녕하세요, 전 고신의대 재학생입니다.오르비에 후배님으로 보이는 분이 고신의대에 대해 글을 적으신 것을 보고 서로 의견을 나누면 좋겠다고 생각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학교생활을 오래하면서.. 간단하게 느낀 점은좋은 점1. 한 학년 당 인원수가 딱 중형의대(70
내년에 이과로 수능 보려고 하는데,제가 수능 볼 때에 비해 프리패스 가격이 많이 떨어졌네요.지금 생각중인 곳이, 대성마이맥 이투스 두 곳인데선생님이나 프리패스 구매할 것 있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서남의 될까요?,
준비한다
곧 혜화로 떠나는 예레기...아무거나
ㅇㅅㅇ바란다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한번 이야기해봐여
서울 연세의대 아닌 타의대생은 열심히 공부 안하나보죠?^^타 분야에서는 상식을 초월하는 얘기네요, ㅋㅋ&nbsp;의대세계에서는 패권주의가 당연시되나요?ㅋㅋㅋ타의대생들은 자존심도 없나요?ㅋㅋㅋㅋ
저는 몇년 전에 의사가 되고싶다, 구체적으로는 외상외과나 대동맥수술 전문의 되어야 겠다 는 생각을 했고 올해는 의대를 목표로 3수를 했었습니다.&nbsp;평일 하루 5시간씩 자가며 열심히 했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고 한번 더 도전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공부를 하다
안녕하세요. 고신대학교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한 학생입니다. 의대 입시 시즌을 맞아 고신대학교 의과대학을 지원한, 혹은 지원하고 싶은 수험생들에게 저희 학교에 대해 말씀 드리려고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먼저 저희 학교의 가장 큰 특징이자,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
http://ipsi.orbi.kr/consult2017athena에서 신청받고 있는 2017학년도 오르비 정시상담 관련 질문에 답변해드립니다.저뿐만 아니라 다른 팀원들도 수시로 확인하면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nbsp;4일 21시 추가 : 대학 라인을 잡아드리거나 합격가능성을 답변해드리려고
가천의를 너무 가고 싶은 예비고3입니다가천의 6년 전장 메리트가 너무 커서 메이저의 붙어도 가천의 갈 정도로 가고싶습니다내신은 1.3 정도 나오고 모의고사는 올1 나오기는 하는데 이번 수능 기준으로 화1지1 &nbsp;응시해서가천의 가려면 원점수 어느정도 나와야 되나요?또 가천의예 전형이 있던데 그건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는 건가요?
93 92 89 물1 42 지1 47 과탐평백은 95정도인거같아요
질문 받습니다.&nbsp;오르비 가입해서 얻어간 것도 많고 키보드 배틀도 많이 했었고 댓글도 많이 달었었던 사람입니다.&nbsp;저에 대한 배경을 말씀 드리면 질문하시는데 도움이 될듯해서 나열합니다&nbsp;1. 30대초반 아재2. 오르비 2002년 가입 후 2010년부
혹시 마킹 실수가 있을까봐 불안하네요 ㅠ 수학이랑 국어에서 하나정도씩 실수한다고 가정하면 올1컷 정도인데 지방의 어느정도까지 될까요 ㅠ
현재까지 국수영과 기준 1.3 정도에요 (반영비 적용x)스펙은 평범한 일반고 이과 1~2등의 전형적인 스펙이구요 (교내대회 상 7~8개 + 그외 잡다함+전교부회장+반장.)교외봉 0시간......등등 스펙 딱히 ㅋㅋ이정도면 연세대치대는 물론일거같고 부산대의대 수시도 힘든가요?ㅠ 모의고사는 잘나오는데.. (국수탐 백분위 99.90이상 계속나옴)
나군 메이저스나 다군 아주는 꼭쓰고 싶은데가군도 인설의로 가려고 했으나 만약에 가군 다군 다 터지면 꼼짝없이 재수잖아요...그래서 가군을 안전빵으로 쓰려고합니다수능 성적 발표 이후에는 훌리가 좀 많아질거같아서 미리 글써요수도권 거주시에 인제대 경북대 어디가 낫다고 생각하시나요?
가군은 중앙의대 다군은 아주의대 넣을 것 같고..나군에 울산대를 쓸지 연세대를 쓸지 고민입니다.
어디 선호하세요? 집과거리는 비슷함.경희의보단 중앙의 선호해요. 할머니댁근처라지방사람인데 어디가 좋을까요?아주대 붙으면 아주로 갈거고
제 성적입니다.현역이라서 그런지 한번도 겪어보지 않은 정시에 피가마르네요..혹시 엔젤스팀 정시컨설팅을 받는다면 원서쓰는데 진전이 있을까요? 아니면 페이트메디컬을 사서 혼자 하는게 낫나요? 그리고 컨설팅 받으면 정확히 뭘 하는지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우선 이 글은 최소 인서울권 대학을 노리는 상위권 학생들을 위한 글이라는 점을 밝히고 싶습니다. 모바일이라 가독성은 좀 떨어지는데 추후에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안녕하세요. 이번에 서울대 의대 1차를 합격하고, 연고대 의대 과학인재 전형에 최종합격한 학생입니다.1,
우선 이 글은 최소 인서울권 대학을 노리는 상위권 이과 학생들을 위한 글이라는 점을 밝히고 싶습니다. 모바일에서 쓴 글이라 가독성은 좀 떨어지는데, 추후에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안녕하세요. 이번에 서울대 의대 1차를 합격하고, 연고대 의대 과학인재 전형에 최종합격
지방의...가능할까요?가능하다면 어디까지...
타카페에 썼던 글인데 복붙해올게요우선 이 글은 최소 인서울권 대학을 노리는 상위권 이과 학생들을 위한 글이라는 점을 밝히고 싶습니다.안녕하세요. 이번에 서울대 의대 1차를 합격하고, 연고대 의대 과학인재 전형에 최종합격한 학생입니다.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예비
부럽 갓 분들 ㅠㅠ
반가워요! 연고대 의대 과학인재로 뚫고, 저번주 토요일에 설의 일반전형 셤보고 왔습니다. 앞으로 자소서 관련 팁 몇 개 올리겠습니다. 정시 남은 분들 홧팅(사실 나중에 과외 찾으려고 가입했다는...)
97점 99 가능한가요 98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오르비 기준 만점자가 0.71프로인걸 감안하면 ㅠ
답만 맞으면 과정도 대충 다맞을테니&nbsp;많이 안깎일려나요?? (부산대)
여러분의 선택은?
이 성적으로 가천대 의대 가능한가요?
가군 한양대 다이아몬드7나군 연대 전화기or신소재다군 잘 모르겠음생각중인데 삼수라 가,나군이 모두 불안불안하네요어떻게 써야될까요?그리고 한양대 다이아몬드 7중에서는 어느과가 괜찮나요?
님들이 이성적 나왔다면 가나다 어디 쓰실건가요?
Mmi식 선택형문제가 아니라 한번놀라고방 2개 모두 제시문이 있어서 두번놀라고교수님이 문제 다시읽어보라해서 폭발.
의예 논술 기다리는데ㅠㅜㅠ피말리네요원래 지사립 의대 다니다가 반수 했는데수능 과탐 한 과목을 너무 망해서거의 돌아가야되거든요ㅠㅜ나름 풀기는 다 풀었는데그냥 체념해야되나요..인터넷 보니까 막 원 그려서 풀면 틀리다는데저는 원 안 그리고 극대 극소 활용해서 풀었는데혹시 저처럼 기다리고 계신 분 있나요??
잘생긴 한의사 어때요
과탐 투과목 선택자는 오히려 감소추세인데S대 입시는 비슷한 수준이거나 오히려 약간 쉬워진다고 봐야하는거 아닌가요?11고득점자는 경쟁자도 아니고수학 가형 신규유입자는 오히려 깔아주는 역할을 담당하지 않나...
벌써 12월이네요 참 시간 빠릅니다..오늘은 작년에 핫했던 연세대 의예과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고자 글을 써 봅니다.&nbsp;아래의 글은 제가 작년에 크리스마스 &nbsp;전후하여 &nbsp;작성한, &nbsp;모종의 &nbsp;리포트를 발췌한 것입니다...(중
현재 ㅈㅎ, ㅇㅌㅅ 프로그램 산 상태구요그런데 ㅇㅌㅅ는 정말 많이 실망스러운 퀄리티를 자랑해서..ㄷㅅ, ㅁㄱㅅㅌㄷ 등등 많은 회사들 있는데 추천해주실 수 있을까요?광고성 댓글이 되는 문제가 있으시면ㅋㅋ 쪽지로라도 조용히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라북도 전주에 삽니다.전북의 가면 집에서 통학 가능합니다.어디 가는게 괜찮을까요??&nbsp;답변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수능이 349일 남았네요. 예비 고3 연대 의대, 치대도 노리는 인문계 남학생입니다.전 진심으로 하면 된다는 생각이 있습니다.&nbsp;저 스스로가 공부를 잘하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단 한번도 이 꿈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목표는 높지만 공부를 안한적도
제곧내 집은 경기도
9월달에도 이와 비슷한 게시글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아직도 확답을 내리지 못하고 있어서 다시 한 번 글을 올려봅니다.일단 제가 어느정도 수준인지를 밝히면 판단이 더 수월해지실거 같아서 제가 지금까지 봤던 모의고사 성적들과 고등학교 올라가기 전까지 앞으로의 계획을
설의 교육관이 혜화역에서 보이는 그 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이라고 써진 건물인가요? 혜화역 3번출구로 나가면 되죠?
 
 1  2  3  4  5  6  7  8  9  10